“소시지에도 담배처럼 발암경고 부착하라”

미 민간단체, 가공육 제조업체에 소송 제기

핫도그 같은 가공육을 먹으면 대장암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온 가운데

미국의 비영리 암 단체가 가공육 제조업체를 상대로 ‘가공육을 먹으면 암 발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경고 문구를 담배처럼 포장에 부착하도록 요구하는 소송을 제기해 그

결과가 주목된다.

미국의 비영리단체 암 프로젝트(Cancer Project)는 지난 달 22일 뉴저지 주 법원에

가공육 제조업체들이 가공육 포장에 ‘경고: 핫도그 같은 가공육을 먹으면 암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는 경고문을 붙여야 한다는 소송을 제기했다.

미국 암연구소와 세계암연구기금은 지난달 “소시지, 베이컨 같은 가공육을 하루

50g씩만 먹어도 대장암에 걸릴 위험이 21%나 높아진다”며 “먹어도 괜찮은 안전한

가공육 양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암 프로젝트는 이러한 연구 결과를 토대로 지난달 14일 미국 세인트루이스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올스타전을 앞두고 고속도로변에 소시지의 발암 위험을 경고하는

입간판을 내걸어 화제가 됐다.

이 입간판은 미국 담배 ‘럭키 스트라이크’을 빗대 담배갑에 소시지가 꽂혀 있는

그림에 ‘불행한 스트라이크’이라는 제목을 달아 소시지의 건강상 위험을 알렸다.

이 단체의 관계자는 “담배가 폐암을 유발하듯 가공육은 대장암을 유발한다”며

“가공육 제조 업체들은 이런 사실을 소비자들에게 정확히 알릴 의무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 소식은 미국 일간지 LA타임스, 세인트루이스투데이 온라인판 등이 최근

보도했다.

 

이수진 기자 sooj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