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호흡-맥박 등 정상범위”

17일 새벽에도 별일 없어

연세대

세브란스병원은 17일 김대중 전 대통령(DJ)이 아직 인공호흡기를 부착하고 있지만

산소포화도, 맥박, 호흡, 체온 등 여러 생명 수치가 정상 범위를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어제와 달리 급속히 안정된 상태며 우려와 달리 새벽에도 별일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16일 새벽 3시쯤 한때 호흡상태가 나빠졌던 김 전 대통령은 현재 코에 연결된

호스를 통해 영양분을 공급받고 있고, 진정제도 투여 받고 있다. 병원 측은 “현재

안정된 상태지만 고령인 데다 폐렴, 신부전증, 당뇨 등이 있다는 점을 고려해 계속

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전 대통령은 지난 13일 감기 증세와 미열로 연세대의대 세브란스병원에 입원했으며

15일 폐렴으로 최종 진단받고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 받고 있다.

정은지 기자 jej@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