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 이후 운동, 금연만큼 사망률 낮춰

중년기 이후 운동량을 늘리면 금연에 버금가는 사망률 감소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스웨덴 연구팀이 BMJ에 발표했다.

연구팀은 중년기 이후 신체활동 정도에 따른 사망률의 변화를 검토했다. 대상은

1970∼73년에 50세 남성 2,205명. 이들은 60, 70, 77, 82세때 다시 조사를 받았다.

1,000인년 당 절대 사망률은 신체활동 적은 군이 27.1, 중등도 군이 23.6, 많은

군이 18.4였다. 신체활동량이 많은 군은 적거나 중등도인 군에 비해 사망의 상대적

위험이 각각 32%, 22% 낮았다.

60세까지 신체활동을 늘린 남성의 첫 5년간의 사망률은 평소 활발한 신체활동을

유지한 군보다 여전히 높았다[보정한 해저드비(HR) 2.64]. 그러나 10년 후 사망률은

거의 같은 수준까지 낮아졌다(HR 1.10).

신체활동 증가에 따른 사망률 저하(신체활동이 낮은 군과 비교한 HR 0.51)는 금연으로

인한 사망률 감소(흡연을 계속한 경우와 비교한 HR 0.64)에 필적했다.

박지영 객원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