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호두 7~9개 먹으면 뇌 ‘생생’

9개 넘게 먹으면 오히려 악영향

나이가 든 사람이라도 호두를 하루 7개 정도 먹으면 기억력이 향상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터프츠대 제임스 조셉 박사 팀은 동일한 체중의 늙은 쥐를 네 그룹으로 나눈

뒤 호두 함유량을 달리 한 음식을 먹이고 8주간 변화를 관찰했다. 식사의 호두 함유량은

그룹 당 각각 0%, 2%, 6%, 9%였다.

그 결과 2% 및 6%의 호두가 함유된 식사를 한 쥐에게서 노화와 깊은 관련이 있는

활력 저하나 인지능력 감퇴가 어느 정도 개선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쥐의 식사에

들어간 6%의 호두는 사람의 섭취량으로 따지면 하루에 호두를 7~9개 정도 먹는 것과

같은 양이다. 반면 호두가 9% 함유된 식사를 한 쥐에게서는 기억 능력이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폴리페놀을 비롯, 생리활성 물질을 듬뿍 포함하고 있는 호두는 뇌신경계의 노화를

늦춰주는 것으로 알려져 왔으며 이번 연구 또한 호두가 노화와 관련된 활력 및 인지

능력에 긍정적인 영향을 준다는 내용으로 이전 연구와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적정한

호두 섭취량을 밝혀냈다는 점에서 의의를 갖는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 영양학 저널(British Journal of Nutrition)’ 4월호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전문지 사이언스데일리 등이 25일 보도했다.

김혜민 기자 haemi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