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성장과 이익 확보’ 다짐

2009년도 시무식 ‘희망 떡 잔치’

대웅제약은 1일 서울 삼성동 본사 대강당에서 시무식을 열고 ‘삶의 질 향상을

선도하는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을 올해 비전으로 정했다.

이를 위해 대웅은 △고객 감동 마케팅을 통한 시장점유율 확대 △시장지향적 연구개발

성과 창출 △경영혁신과 핵심인재를 통한 경쟁우위 확보 △핵심가치 실천을 통한

바르고 강한 기업문화 구축 △국민건강을 위한 적극적인 사회 기여라는 경영방침을

발표했다.

윤재승 부회장은 이날 “현재까지 베트남, 중국, 인도네시아, 인도, 태국을 포함해

총 5개 지사 및 법인을 설립했으며 인도와 중국에는 연구소 설립 완료 등 글로벌

제약사로 도약하기 위한 준비를 끝냈다”며 “올해에는 현지화에 보다 박차를 가해

이지에프, 우루사, 루피어, 코큐텐 등의 품목을 세계 최고로 성장시키기 위해 더욱

노력하자”고 독려했다.

시무식이 끝난 후 대웅 사회봉사단 ‘베아엔젤’에서 지난 한해동안 사회공헌활동에

대한 임직원의 관심과 성원에 보답하는 뜻에서 희망메세지가 담긴 ‘2009년 희망

떡’을 나눠줘 큰 호응을 얻었다.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이용태 기자 lyt0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