흡연율과 석탄연료 줄이면 25년간 3,200만명 살린다

【런던】 하버드대학 공중보건학부 신호린(Hsein-Ho Lin), 마지드 에자티(Majid

Ezzati) 박사는 중국에서 향후 25년 가정내 흡연율, 바이오매스(메탄이나 에탄올

등)와 석탄연료 사용률을 단계적으로 줄이면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폐암, 결핵으로

인한 사망을 줄일 수 있다고 Lancet에 발표했다.

COPD 사망 82%, 폐암사망 75% 관여 COPD, 폐암 및 결핵은 중국에서 10대 사망원인

중 3가지. 중국에서는 흡연율이 높고 석탄연료 사용률도 높다. 린 박사는 흡연 등의

위험인자가 이러한 질환에 미치는 영향을 보여주는 모델을 만들었다.

박사에 의하면 흡연율 및 바이오매스와 석탄연료 사용률이 현재 수준을 유지할

경우 2003~33년에는 COPD로 약 6,500만명, 폐암으로 약 1,800만명이 사망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한 흡연, 바이오매스, 석탄연료의 복합효과는 COPD에 의한 사망의 82%, 폐암

사망 75%의 원인이 될 것으로 예측된다.

2033년까지 금연 및 석탄연료 사용를 금지시킬 경우 COPD에 의한 2,6000만명의

사망과 폐암에 의한 630만명의 사망을 막을 수 있다고 한다.

흡연율과 석탄연료 사용률은 유의하게 줄어들지만 완전히 없어지지 않는다고 할

경우 중등도~적극적인 개입으로 COPD에 의한 사망은 6~31%, 폐암사망은 8~26% 줄일

수 있다고 한다.

2033년까지 금연 및 바이오마스, 석탄연료의 사용 금지 또는 삭감이 실현되면

연간 결핵이환율의 예측치도 내려갈 것으로 추측됐다. 이 감소는 직접 감시하 단기화학요법(directly

observed treatment, short-course: DOTS) 프로그램의 효과와 보급률에 의존한다.

DOTS 프로그램은 중국에서 실시하는 중요한 결핵관리대책으로 이 프로그램이 제대로

기능할수록 흡연/석탄연료 감소에 따른 상대적인 결핵이환율 감소 효과는 작아진다.

박사팀은 2033년의 연간 결핵이환율 예측치는 DOTS 보급률에 따라 다르며 이 보급률이

80%를 유지한다면 14~52% 감소하고, 50%이면 27~62% 감소, 20%면 33~71% 감소할 것으로

보인다.

박사팀은 결론적으로 “흡연율과 고형연료 사용률이 줄어들면 COPD와 폐암을 유의하게

줄일 수 있다. 담배세 인상, 광고금지, 연료가격 조정 등으로 향후 30년간 이러한

노출을 중등도~고도 또는 완전 없앤다면 마땅한 치료법이 없는 이들 질환의 사망률을

7~38% 낮출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질병관리센터 공후안 양(Gong-huan Yang) 박사와 광저우의학원 난샹 중(Nan-shan

Zhong) 박사는 관련논평(2008; 372: 1445-1446)에서 “이번 연구는 중국 정부에서

이 문제와 관련한 정책 입안의 필요성을 강조하는 것이다. 또한 담배 규제와 함께

석탄연료를 기체연료로 대체시키는게 급선무”라고 설명했다.

 김준호 기자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