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당 정액수가, 행위별수가 병행

복지부, 내년 시행 요양병원형 정액수가제 일부 개정안 공고

내년부터 시행되는 요양병원형 건강보험수가제도(정액수가)에 대해 보건복지부가

환자분류군별로 일당정액수가를 적용하되 서비스 질 유지를 위해 변이가 큰 항목에

대한 행위별수가제를 병행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건강보험 행위 급여·비급여 목록표 및 급여 상대가치점수’

고시를 일부 개정함에 있어 국민에게 미리 알려 의견을 듣고자 그 취지와 주요내용을

행정절차법 제46조의 규정에 의거 이같이 공고했다.

행위별수가 적용 부분은 흉부방사선 상 신규 또는 진행성 폐 침윤의 소견이 있을

경우인데, 다음 2가지 이상 해당되고 폐렴으로 확진됐을 때 해당된다.

▲폐렴으로 인해 체온이 38°C를 초과한 경우 ▲백혈구수가 4000/㎣ 미만 또는

1만2000/㎣를 초과하는 경우 ▲화농성 객담이 새로 발생했거나 객담 양상이 변화된

경우, 기침이 새로 발생하였거나 악화된 경우 ▲흉부 진찰 결과 Rale(Crackle)이

있는 경우 ▲혈액가스 검사결과 이상이 있는 경우(PaO2가 60mmHg 미만 등) 등이다.

이외에도 혈액 내 균 혹은 독소가 증명됐을 때 또는 감염으로 인한 전신염증반응으로서

다음 2가지 이상 해당, 패혈증으로 확진됐을 때도 적용된다.

▲체온이 38°C 초과되거나 36°C 미만 ▲심박동수가 90회(/분)를 초과

▲호흡수가 24회(/분)를 초과하거나 이산화탄소분압이 32mmHg 미만 ▲백혈구수가

1만2000/㎣ 초과되거나 4000/㎣ 미만 ▲미성숙 호중성구(immature(band) neutrophils)

수가 10% 초과된 경우시 적용된다.

또한 복지부는 요양병원형 정액수가 1일당 산정에 관한 세부내용도 언급했다.

복지부 관계자는 “1일이라 함은 12시(정오)부터 다음 날 12시(정오)까지를 의미하고,

0~6시 사이에 입원하거나 18~24시 사이에 퇴원한 경우는 정액수가 소정점수의 50%를

별도 산정한다”며 “6~12시 사이에 입원하거나, 12~18시 사이에 퇴원했을 때는 동

기간의 정액수가는 별도 산정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입원 181일째부터 360일째까지는 정액수가 소정점수에서 요양병원입원료

소정점수의 5%를 감산해 산정하고(산정코드 첫 번째 자리에 6으로 기재), 입원 361일째부터는

요양병원입원료 소정점수의 10%를 감산해 산정하기로 했다.(산정코드 첫 번째 자리에

7로 기재)

입원중인 환자가 주치의 허가를 받은 후 연속해서 24시간을 초과해 외박한 경우는

외박수가를 산정키로 했다.

한편, 이번에 공고한 요양병원형 수가 관련 자세한 내용은 보건복지부 홈페이지

(www.mohw.go.kr ) 법령/고시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영남기자 (maha@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12-04 12:15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