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타민C, E 심질환 억제 기능 미비”

美하버드大 연구팀

비타민 C, E나 베타카로틴 등이 함유된 비타민 보충제의 심질환 위험 감소 효과가

매우 미비하다는 연구 결과가 Archives of Internal Medicine誌를 통해 발표됐다.

미국 하버드 의대 연구진은 8000여 명의 중년여성을 통해 비타민 보급제의 심질환,

뇌졸중, 발작 등 위험성 감소 효과를 살펴봤다.

이번 조사를 위해 연구팀은 비타민 C와 비타민 E 를 각각 500mg과 600IU를 복용하거나

베타카로틴 50mg를 복용한 사람들의 심질환 발병 여부를 9년여 동안 조사했다.  

조사 결과 이들 비타민 보급제 복용이 심질환 억제에 미치는 효과는 매우 미비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비타민 C,E 의 병용이 뇌졸중 발병 위험성을 위약에 비해 낮춰준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비타민 C와 E의 병용이 뇌졸중 위험성을 낮춰준다는 이번 발견은 음식에

함유된 비타민의 기능에 대한 연구 결과와 차이점을 보인다”며 “후속 연구를 통한

비타민의 기능에 대한 재조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안다현기자 (dhahn@dailymedi.com)

기사등록 : 2007-08-17 09:30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