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허술 병원 CT 4대 중 1대 ‘불량’

종합병원과는 달리 병원급 의료기관은 의료영상장비의 관리에 대한 체계가 갖춰져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사용 부적합으로 퇴출된 의료기기의 유입이 빈번히

이뤄지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는 한국의료영상품질관리원(이사장 임태환)이 지난해 보건복지부로부터 검사업무를

위탁 받아 실시한 품질관리검사 결과 드러났다.

품질관리원은 지난 2005년에 이어 두 번째로 종합병원, 병원,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사용중인 전산화단층촬영장치(CT), 자기공명영상촬영장치(MRI), 유방촬영용장치(Mammo)

등 4038대에 대한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468대(11.6%)가 부적합 판정을 받아 지난 2005년 조사(6.7%)보다 부적합율이

두 배 가까이 상승했다.

이는 3년 주기의 팬텀영상검사 등 정밀검사가 증가했기 때문이며, 신규 설치장비에서의

부적합률 증가는 중고장비의 재유입에 의한 것으로 품질관리원은 판단하고 있다.

특히 종합병원에서 사용 중인 CT의 부적합률은 지난 2005년 5%, 2006년에는 6%에

그쳤으나 병원은 13%, 23%로 많게는 4배 가까운 차이를 보였다. Mammo의 부적합률은

종합병원이 2005년 4%, 2006년 7%로 나타났으며, 병원은 8%, 14%로 두 배에 달했다.

의원급 의료기관에서 사용 중인 CT의 경우는 2005년과 2006년 각각 11%, 21%였고

 Mammo는 5%와 10%로 조사됐다.

제조연도별로는 CT의 경우 87년에 생산된 기기의 57%가 부적합 판정을 받았으며,

89년 42%, 91년 20%가 불량으로 나타났다. Mommo는 87년 생산분 두 개중 한 개는

부적합으로 조사돼 노후기기에 대한 적극적 관리의 필요성이 요구됐다.

품질관리원의 한 관계자는 “병원 및 의원급 의료기관 장비의 부적합율이 높은

것은 체계적인 관리부서가 마련돼 있지 않은 것이 가장 큰 문제”라며 “이들 의료기관에는

이미 수명이 다한 장비의 유입도 빈번히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의료영상품질관리사업이 불량 의료영상장비를 의료 일선에서 퇴출시키는

기능을 갖는 한편 불량 장비의 성능을 향상시킨 후 의료현장에 다시 복귀시키는 기능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 1차 부적합 장비 253대 중 수리·교정·변경 후 재검사를

통해 다시 적합으로 판정된 장비가 217대로 80%에 달했다. 이어 2006년에는 468대

중 344대(74%)가 다시 적합 판정됐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출처:

데일리메디( www.dailymedi.com

)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