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행복

치매 환자 위한 향정신제, 신진대사율 떨어뜨려

“아픈 것도 서러운데”…먹으면 살찌는 약들, 뭐가 있을까?

체중을 불리는 원인은 음식이다. 하지만 병을 치료하기 위해 먹는 약물도 체중을 늘어나게 할 수 있다.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DailyMail.com)은 약사들과의 인터뷰를 통해 흔히 복용되지만 살을 찌게 한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던 약물들을 공개했다. 행복 호르몬 생성하는 항우울제 불면증, 두통, 심지어 환자의 성생활을 파괴하는 등 많은…

체중 감량 프로그램의 도움으로 둘이 합쳐 80kg 감량한 커플

“둘이 합쳐 80kg 뺐다”…살 빼기 대회서 우승하고 청혼까지, 이들의 비법은?

둘이 합쳐 약 80kg을 감량하고 마침내 결혼을 앞둔 한 커플의 사연이 소개됐다. 영국 브리스톨에 거주하는 샘 윌못(27)과 소피 베일리(27)는 가족 사진에서 자신들의 모습을 더 이상 알아보지 못할 지경이 된 데 충격을 받아 체중을 감량하기로 결심했다. 영국 일간 더미러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2023년 1월 다이어트를 시작할 당시 샘의 몸무게는…

[채규만의 마음이야기]

“배우자의 인정이 나의 행복” …어떤 문제가?

부부 상담하다 보면 “내가 만나는 다른 사람들은 다 나를 인정해 주고 좋은 사람이라고 해요. 그런데 유독 내 배우자만 나를 인정하지 않고, 형편없는 사람으로 취급해요. 정말 속상해서 살 수 없어요!”라고 하소연하는 부부들이 많다. 이러한 사람은 배우자의 인정을 갈구하며, 배우자의 인정을 행복의 주요 요인으로 삼는데, 이러한 태도는 다음과 같이 부부 관계에서…

잠에서 깬 후에도 비몽사몽한 상태, 수면 관성 줄이는 방법

잠 깬 후 비몽사몽 잦다면… ‘이것’ 심하다는 뜻, 줄이려면?

정지해 있는 물체는 정지 상태를 유지하려 하고, 움직이는 물체는 계속해서 움직이려는 성질을 관성이라고 한다. 생활 속에서는 변화에 저항하거나 거부할 때 ‘관성’이라는 단어를 사용하기도 한다. 수면에도 관성이라는 단어가 사용된다. 수면 관성은 잠을 자고 있는 건 아니지만 완전히 깨어 정신이 또렷하지도 않는 과도기적 상태를 말한다. 쉽게 말해, 우리 몸이…

15세때부터 뇌전증 앓은 남성, 5년 전 야간 발작 겪다 10년 키운 반려견에 공격 당해...코와 입술 다 뜯겨나가 얼굴 재건술만 10회, 현재는 새로운 얼굴에 적응 중인 사연

“코와 입술 다 뜯겨”… ‘이것’에 놀란 개가 공격, 얼굴 재건만 10회, 무슨 일?

현재 34세 벤혼이라는 영국 남성은 15세 때부터 뇌전증을 앓아왔다. 그런 그가 지난 5년동안 얼굴 재건 수술을 약 10번 받아야 할 정도로 끔찍한 사고를 당했다. 10년간 같이 살아온 반려견 헨리(견종 미확인)에게 공격을 당하면서였다. 5년 전 그날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최근 영국 일간 더선의 보도에 따르면 2019년 영국 소머싯 주 예오빌에…

결혼 생활 질이 높을수록 노화에 대한 인식 공유 커져

배우자와 ‘이런’ 대화 나누면 우울증 개선에 이로워

노화에 대한 자기 인식(SPA)은 개인이 나이에 따른 변화에 대처하고 건강을 유지하는 방식을 결정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 그런데 이 SPA를 부부가 어느 정도 공유하느냐에 따라 정신 건강이 달라질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학술지 《심리학과 노화(Psychology and Aging)》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나이가 들면서 부부가 노화에…

중년에 시작한 ‘좋은 식단’... 70세에도 정신·신체적 건강 지켜

50~60대에 ‘이 식단’으로 바꿨더니… 염증-혈관에 변화가?

40~60대 중년은 건강수명(건강하게 장수)의 갈림길이다. 중년에 음식, 운동에 신경 써야 행복한 노년을 예약할 수 있다. 늘 아파서 누워서 지내는 부자 노인을 상상해보라. 건강하지 않으면 돈이 많아도 아무 소용 없다. 3일 미국영양학회(American Society for Nutrition)의 학술대회에서 눈에 띄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특히 심장과 관련된 사망 예방에 도움

가진 것에 감사하는 사람, “건강하게 더 오래 산다”

자신이 가진 것에 감사하는 사람들은 더 오래 사는 경향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대 공중보건대 연구팀에 따르면 감사의 정도를 측정하는 설문지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나이 든 여성은 가장 낮은 점수를 받는 동년배 여성에 비해 모든 원인으로 인한 조기 사망 위험이 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장기 간호사 건강…

[셀럽헬스] 개그우먼 박나래 다이어트 후유증 고백

47kg 박나래, 살 뺀 후 ‘이것’ 후유증?…왜 그런가 봤더니

박나래가 다이어트 후 추위, 피로감 등 후유증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박나래는 약 4개월간 다이어트 후 53kg에서 47kg까지 체중을 감량했다. 최근 MBC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박나래는 다이어트 후 몸에 나타난 변화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살을 뺐더니 확실히 전에는 못 느끼는 추위라든가 약간의 피로감이 있다”며 “그런데…

10년 동안 심한 이갈이로 치아 손상 심해져…이갈이, 조기에 교정해야

“30대女 치아 맞아?” 이가 다 갈렸다…10년 동안 밤낮 ‘이것’ 때문에

10년 전 만해도 미셸은 졸업가운을 입고 카메라를 향해 새하얀 치아를 드러내면 환하게 웃을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 그는 웃는 일이 거의 없으며, 가끔 웃더라도 예전의 모습과는 아주 다르다. 영국 일간 더선은 장기간의 이갈이(bruxism)로 치아가 심하게 마모된 미셸 월드론(34)의 사연을 보도했다. 20대 초반부터 시작해 10년 째 밤낮을 가리지…

생리 직전·생리 중 호르몬 변화는 식욕 상승 원인...건강 지키려면 섭취량 고려해야

[건강먹방] 생리 때마다 달콤한 디저트?…‘이런 사람’은 조심해야

평소 군것질을 즐기지 않는 여성이라도 생리 기간이 다가오면 다르다. 자신도 모르게 달콤한 음료를 마시거나 초콜릿이나 젤리 등을 찾게 된다. 식욕이 더 늘면서 폭식하는 여성도 적지 않다. 생리 때마다 음식이 당긴다고 무턱대고 먹으면 건강에 어떤 영향을 줄까. 생리 전후에는 호르몬이 변화하면서 식욕과 식습관이 평소와 달라질 수 있다. 여성은 배란 후부터…

과일 위주 식단으로 류마티스 관절염 증상 크게 호전…흰머리도 안 난다 주장, 현재 아이들도 함께 실천 중

주 4회 고기 끊고 세끼 과일만 먹는 40대女… ‘이 병’ 낫고 흰머리도 안 난다?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던 한 여성이 과일만 먹는 프루테리언(fruitarian)이 된 후 삶이 달라졌다고 고백한 사연이 소개됐다. 그는 6세와 7세인 자녀 또한 프루테리언 식단으로 키우고 있다. 영국 일간 더미러에 의하면, 사우샘프턴에 사는 팸 조할(47)이 과일 위주의 생채식을 하는(raw vegan) 프루테리언이 된 지는 4년 반 정도가 됐다.…

(15) 김설 이대서울병원 83병동 주임간호사

[메디피플 365] 심신 지친 환자들에 위안과 격려 전하는 간호사

"암 환자들은 진단부터 수술, 방사선 및 항암화학요법까지 긴 치료 과정을 겪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반복적인 치료로 인해 몸과 마음이 지치기 쉽습니다. 이들은 식사나 외부 활동이 제한되는 경우가 많아 정서적으로도 힘든 시간을 보냅니다. 2주, 3주 간격으로 입원하여 항암화학요법을 받는 환자분들과 지내면서 저는 제가 그분들께 위안이 되는 존재였으면 하는…

국내 첫 췌장이식 수술 성공…윤대원 일송학원 이사장 별세

국내 처음으로 췌장 이식 수술을 집도했고, 평생을 의술 보급에 힘써온 도헌 윤대원 학교법인일송학원 이사장이 25일 경기 안양시 한림대성심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9세. 고인은 윤덕선 학교법인일송학원 설립자의 장남으로, 가톨릭 의과대학에서 석·박사를 마치고 1979년 미국 콜롬비아대학교 외과학교실에서 장기이식을 연구했다. 1980년 귀국…

심리적 스트레스 덜 경험한 노인의 미토콘드리아 단백질 더 풍부...뇌질환 위험도 더 낮아

행복한 기억 많을수록…나이 들어 뇌 ‘이것’ 더 풍부해

인생의 긍정적 경험이 많을수록 인지능력 저하 속도가 느려지고 알츠하이머병 같은 뇌질환에 걸릴 위험도 낮아지며 심지어 수명도 연장된다. 하지만 그러한 감정과 경험의 축적이 어떻게 뇌를 보호하고 신체적 변화를 가져오는지는 명확히 규명되지 않았다. 뇌에 에너지를 공급하는 미토콘드리아에 그 비밀이 있을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적당한 운동하는 근로자, 상대적으로 덜 지치고 업무 만족도 높아

“운동하는 사람은 다르네”…회사에서도 ‘이것’ 높아

꾸준히 운동을 하는 습관이 건강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이라는 사실은 누구나 잘 알고 있다. 하지만 운동의 효과는 이 뿐 만이 아니다. 적당히 몸을 움직이는 것은 일상에 활기를 더하고 직장 생활 만족도를 높이는 데도 도움이 된다. 미국 의학뉴스 포털 ‘뉴스메디컬라이프사이언스(News Medical Life Sciences)’는 최근 미국 미시간대 연구…

부부가 함께 도전한 '75 하드 챌린지;...75일간 엄격한 규칙 준수해 체중감량 성공, 현재는 체중 유지에 더 집중

부부 합쳐 68kg 뺐다…75일간 ‘이 다이어트’, 뭐길래?

부부가 함께 150파운드(68kg)을 감량하며 인생을 변화시킨 사연이 화제를 모았다. 네 아이의 부모인 나타샤 퍼슨과 그의 남편 데이비드는 체중 감량 전후의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소셜 미디어에 공유했다. 틱톡에서 수백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는 등 영상을 보고 많은 사람들이 이 부부의 체중 감량 비결에 대해 물어왔다. 이에 따라 나타샤는 자신의 SNS…

5년 동안 유방암 환자 돌봐온 외과 간호사...가족력 없고 증상 없어서 자신이 유방암 걸릴 줄 몰라, 샤워때 만져진 겨드랑이 혹 놔뒀다가 2주만에 골프공만하게...결국 유방암 4기

“손으로 몸 씻어야 안다”…겨드랑이 혹 그냥 뒀다가 ‘이 암’ 4기, 무슨 사연?

샤워를 하던 중 오른쪽 겨드랑이에 포도만한 혹이 만져졌다. 대수롭지 않게 여겨 그냥 놔뒀더니 2주만에 혹은 골프공만 한 크기로 커졌다. 이 증상이 유방암이라는 사실은 뒤늦게 알았다. 이미 뼈와 간까지 전이된 후였다. 가족력도 없었고 별다른 증상이 없이 나타난 유방암에 대해 스스로 자신의 몸에 더 주의를 기울일 것을 당부한 여성이 있다. 영국 하트퍼드셔…

먹고 마시는 걸로 다스리는 불안 줄이는 음식들

불안감 다스리려면… ‘이것’ 풍부한 음식 먹어라

불안은 시도때도없이 찾아온다. 멀쩡히 퇴근한 저녁, 주말에 친구를 만나기 전에 준비하면서, 식사 후 티비를 보다가 갑자기 다가오는 것처럼, 나도 모르게 엄습해 와 정신건강을 위협한다. 우리는 때때로, 불안을 행동이나 생각의 전환으로 다스려야 한다고 생각하지만, 의외로 먹는 음식으로도 불안을 다스리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오렌지에 들어…

[오늘의 건강]

“여름엔 고역?”…나만 몰랐던 땀의 이점 7가지

서해남부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맑은 날씨가 계속된다. 강한 햇볕에 따라 낮 기온이 30도 이상 오르는 곳이 많겠다. 야외 활동을 줄이고, 물을 충분히 마시며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지역별 낮 최고기온은 서울 31도, 인천 26도, 수원 30도, 춘천 30도, 강릉 33도, 청주 31도, 대전 32도, 전주 31도, 광주 32도, 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