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췌장염

경고문과 반대로 췌장염 재발 위험 크게 낮춰 줘

비만약 췌장염 환자에 위험하다 했는데… “오히려 위험 낮춰”

당뇨병 치료제 오젬픽과 체중 감량제 위고비의 공통 약물인 세마글루티드가 췌장염 위험을 낮춰준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들 약이 췌장염 환자에게 위험할 수 있다는 경고문 내용과 배치되는 연구결과다. 최근 미국 보스턴에서 열린 내분비학회 연례회의에서 발표된 뉴욕주립대 버팔로(SUNY 버팔로)의 마흐무드 나사르 책임연구원(내분비학‧당뇨‧대사)의…

급성췌장염은 만성으로 이어지기 쉬워...복부 CT 등으로 미리 검사해야

술 마신 15분 후 배가 찌를듯이 아프다?…췌장염 신호라고?

음주 후 누웠을 때 복통이 있다면 췌장 염증을 의심해 봐야 한다. 췌장염을 방치하면 췌장암으로 발전할 수 있기에 더욱 조심할 필요가 있다. 췌장에 염증이 생기는 췌장염은 급성과 만성으로 구분한다. 복통은 급성 췌장염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경미하게 나타날 수도 있지만, 응급실을 찾아야 할 정도로 강력한 통증이 생길 수도 있다. 보통 찌르는 듯한 통증이…

[오늘의 건강]

“먹고 마시자” 술자리 많은 연말…과음 후 ‘이 병’ 주의

화요일인 26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7∼1도, 낮 최고기온은 5∼11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수도권·강원 영서·충청·호남·대구·경북·경남·제주권은 '나쁨', 그 밖의 권역은 '보통'으로 예상된다. 오늘의 건강 = 연말연시에는 친구들과 송년회, 사내 회식 등 모임이 많이 생긴다. 모임에 많이 참석하다 보면 과음이나 과식을…

“갑자기 가슴 통증이”…어떨 때 가장 위험할까?

급히 처리해야 할 일이 있어 아침 일찍 출근길에 나섰다. 환절기인데다 새벽이라 예상보다 쌀쌀했다. 지하철로 급히 걷는데, 갑자기 가슴이 찌릿찌릿하다. 그리곤 심장을 쥐어짜는 듯한 압박감이 이내 밀어닥쳤다. 지나가는 이들에게 “119 불러달라” 소리쳤다. -A씨 사례 가장 위험한 것은 심근경색(心筋梗塞, myocardial infarction)…

GLP-1 작용제 계열, 췌장염 등 위험 최대 9배 높아...해외선 환자 소송도 진행 중

살 빼려고 ‘삭센다·위고비·오젬픽’ 맞았다가…위장장애 부작용 ‘시끌’

비만약과 당뇨약으로 제품 품귀 현상을 빚고 있는 GLP-1 유사체 계열 치료제들에서 부작용 이슈가 끊이질 않고 있다. 최신 조사 결과 체중 감량 목적으로 '리라글루타이드'나 '세마글루타이드' 성분 치료제를 사용한 사람들에선 위마비 및 췌장염, 장폐색 등의 위장장애 문제가 처음으로 공론화됐다. 이를 놓고 미국 식품의약국(FDA) 등 주요 글로벌…

연휴로 음주 이어질 수 있어 더 주의...술 마신 뒤 2일은 안 마시고 쉬어야

명절 ‘술술’ 술 들어가네…”연휴 심장증후군 조심”

추석을 맞아 온 가족이 오랜만에 모인 즐거운 자리. 이런 날은 술이 빠지지 않는다. 화기애애한 분위기와 푸짐한 명절음식은 자기도 모르게 과음에 빠지게 한다. 명절 연휴도 길어 연달아 술을 마실 확률이 높아 위험성은 더욱 커진다. 이에 과음으로 발생하는 질환과 방지하는 방법에 대해서 소개한다. 연휴 심장증후군 = 연휴 동안 그간 쌓은…

“더우면 더 빨리 취해”… 피서철 음주 숙취 해소는?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맞아 피서지에서 술을 마실 기회가 늘었다. 분위기에 휩쓸리다 보면 주량 이상의 과음을 하기 쉽다. 더욱이 여름에는 다른 계절에 비해 취기가 빨리 오른다. 체온 조절을 위해 이미 혈관이 확장된 상태에서 술이 들어가면 더 확장돼 알코올 흡수가 빨라지기 때문이다. 또한 땀을 흘려 체내 수분이 부족한 상태도 음주 후 혈중 알코올 농도가…

복통‧설사 ‘소아 염증성 장질환’ 췌장염 위험↑

소아 염증성 장질환 환자는 췌장염이 발생할 위험도 큰 것으로 나타났다. 국내 염증성 장질환 소아 환자를 10년간 추적해 췌담도계 합병증 발생을 연구한 결과다.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소아청소년과 김광연 교수는 지난 5월 14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대한장연구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전국 인구 기반 국내 소아 염증성 장 질환 환자의…

당뇨, 1·2형보다 심각한 ○○성 당뇨병 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1형, 2형 당뇨병외에 췌장성 당뇨병(외분비 췌장질환 유발 당뇨병)이 있다. 전 세계적으로 잘 알려져 있지 않은 췌장성 당뇨병에 대해서 한국인 빅데이터를 이용, 그 특성과 임상경과를 밝힌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아주대병원 내분비대사내과 한승진 교수팀(이나미 임상강사)은 당뇨병 분야 최고 권위의 학술지 《Diabetes…

[위드펫+] 반려견에겐 독약! 절대 먹으면 안 되는 식품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사랑하는 존재가 떠오른다. 바로 우리 댕댕이! 하지만 사람 몸에 좋은 음식이 반려견 건강엔 치명적일 수 있다. 금지 음식물을 섭취하면 구토와 설사를 시작으로 장기 영구 손상이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반려견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함께 먹어선 ‘안’ 되는 음식을 알아본다. ◆ 포도 포도는 반려견에게 치명적인 과일이다. 포도 속…

가볍게 넘기면 안되는 복통 증상 5

복부, 즉 배에 생기는 통증은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평소 소화력이 약한 사람은 이를 일상의 일부로 여기기도 한다. 하지만 그냥 넘기지 말아야 할 복통 증상들이 있다. 건강상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신호일 수 있기 때문이다. ‘헬스라인닷컴’ 등의 자료를 토대로 전문의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복통 증세를…

동맥경화, 췌장염 위험… 중성지방 수치 낮춰야

30~40대 남성 3명 중 1명은 '고중성지방혈증'이다. 중성지방이 너무 늘어나면 다른 다양한 질환들이 발생할 수 있다. 중성지방은 음식물로부터 공급 받은 당질과 지방산을 재료로 간에서 합성된다. 1g당 9kcal의 에너지를 낼 수 있어 칼로리 섭취가 부족할 때 에너지원으로 활용된다. …

적당한 ‘술’은 건강에 좋다? 음주의 딜레마

"술도 적당히 마시면 몸에 좋아" 애주가들이 음주를 옹호하면서 하는 말이다. 가볍게 마신다는 술이 과음으로 이어지면 건강을 해친다는 것은 누구나 아는 상식이다. 그렇다면 어느 정도 술을 마셔야 할까? 사실상 술은 발암물질을 포함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IARC)는 알코올의…

울렁울렁 메스꺼움… ‘구토’를 동반하는 질환 5

누구나 살면서 한번쯤은 구토를 한 경험이 있다. 하지만 흔한 일로 치부하기엔 구토와 함께 다양한 질환들이 나타나기 때문에, 그 원인을 찾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구토와 동반되는 다른 증상을 살펴보면 원인을 찾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동부지부 자료를 토대로 구토가 동반되는 질환…

복통·체중 감소…췌장 이상 신호 5

'췌장’이라는 단어를 들으면 암을 떠올리는 사람들이 많다. 췌장암은 조기 식별이 어렵고 생존율이 가장 낮은 암으로 알려져 있기 때문이다. 현재 췌장암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는 없다. 췌장에 문제가 생겨도 증상을 발견하기가 쉽지 않다. 췌장에 암 뿐 아니라 다른 문제도 발생할 수 있다. 항상 뚜렷한 징후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작은 단서라도 놓쳐서는…

베이컨과 치즈가 급성췌장염 위험 낮춘다? (연구)

동물성 지방의 역설이랄까? 일반적으로 동물성 기름인 포화지방(saturated fat)은 몸에 나쁘기 때문에 섭취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포화지방이 일부 질환에 오히려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결과가 발표됐다. 최근 미국과학진흥회(AAAS)에서 발행하는 국제학술지 ‘사이언스 어드밴시스(Science Advances)’에…

5060 여성의 적 ‘고지혈증’…콜레스테롤, 무조건 피해야 할까?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은 현대인의 대표적인 만성질환이다. 누구에게나 생길 수 있는 병이며, 발병하면 평생 관리가 필요하다. 이 만성질환들은 생명을 위협하는 심각한 합병증을 불러올 수 있다. 특히 고지혈증은 혈액 속에 콜레스테롤이 많아지는 질환으로, 동맥경화증과 같은 심장질환에 걸릴 확률이 높아지므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고지혈증은 지방 대사의 …

핏속에 기름때 끼면, 동맥경화-췌장염 위험 ↑

30~40대 남성 3명 중 1명은 '고중성지방혈증'이다. 중성지방이 너무 늘어나면 다른 다양한 질환들이 발생할 수 있다. 중성지방은 음식물로부터 공급 받은 당질과 지방산을 재료로 간에서 합성된다. 1g당 9kcal의 에너지를 낼 수 있어 칼로리 섭취가 부족할 때 에너지원으로 활용된다. 하지만 중성지방의 수치가 지나치게 올라가면, 콜레스테롤 변형이…

술 자주 마시면 급성 췌장염 위험 ↑

급성 췌장염은 소화 효소가 췌장 세포에 영향을 주면서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말한다. 이자라고도 불리는 췌장은 복부 뒤쪽에 위치한 장기로 단백질 효소를 비롯해 음식을 소화, 분해하는 다양한 효소를 생산해 음식의 소화를 돕고 호르몬을 분비해 혈당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췌장에서 소화 효소를 만들면 췌관을 통해 십이지장으로 배출하게 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