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자극

쥐 실험에서도 알아보는 ‘미각중독’ 탈출법

단짠 음식 계속 당긴다면…나도 혹시 ‘미각중독’?

한국인들은 유난히 단맛과 짠맛을 좋아한다. 오죽하면 단 음식을 먹고 나면 짠 음식이, 짠 음식을 먹으면 단 음식이 먹고 싶어하기에 '단짠'이라고 표현한 메뉴들까지 나온다. 그러나 이렇게 단짠음식을 찾는 것은 미각 중독일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단짠음식’을 얕보면 안되는 이유 인간은 반복적인 자극에 노출되면 점점 둔해진다. 더 높은 만족을…

예상치 못한 소리에 대한 생쥐 반응 연구...뇌 성장에 따라 반응 달라져

“깜짝이야!”했다가…나이들수록 무덤덤 안 놀라, 왜?

아이일 때는 온 세상이 놀라움으로 가득하지만 나이가 들수록 크게 놀랄 일이 줄어든다. 당연한 일이라고 생각했던 이러한 현상이 뇌가 '놀라움'을 배우고 성장하기 때문에 생기는 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위스 바젤대 연구팀이 동물 실험을 통해 놀라움을 느끼는 자극에 대한 뇌의 반응이 성장과 함께 효율적인 방향으로 변화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미국…

‘술 좀 줄이자’ 새해 목표일때, 이렇게 해보세요!

새해 결심으로 술을 줄이거나 끊겠다고 다짐한 사람들이 많다. 건강 때문일 수도 있고 다이어트가 목적일 수도 있다. 어쩌면 왜 술을 마시는지 의문이 드는 것일 수도 있다. 올해 금주에 성공하고 싶은 사람들을 위해 미국 CNN에서 미국 메사추세츠 종합병원 약물사용장애 이니셔티브(Substance Use Disorders Initiative) 의료 책임자인…

레티놀 비해 저자극, 천연유래 성분

웰 에이징 시대…피부 노화방지엔 ‘바쿠치올’

갈수록 건강하게 나이 드는 웰 에이징(well-aging)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특히 피부는 노화가 더 빠르게 나타난다. 이 때문에 노화 방지 성분의 화장품을 찾는 이들이 증가하는 추세다. 최근 주목받는 건 천연 항산화 성분인 바쿠치올이다. 레티놀 유사 성분인데, 최근 뷰티 트렌드 중에 하나로 떠오르고 있다. 바쿠치올은 인도 아대륙에서 자라는 보골지…

정수리에 위치한 두정엽 뒤쪽 부위 활동성 떨어져

자폐증, 눈 마주치기 힘든 이유(연구)

자폐스펙트럼장애(ASD) 환자들은 다른 사람들과 눈을 마주치는 것을 꺼린다. 그 이유를 규명한 연구가 나왔다. 온라인 과학학술지 《플로스 원(PLOS ONE)》에 발표된 미국 예일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데이’가 최근 보도했다. 연구진은 ASD가 있는 17명의 건강한 성인과 ASD가 없는 19명의 성인이 짧은 사회적 상호작용을…

왈가닥이면 절제력도 꽝? (연구)

매사 흥분하고 왈가닥인 사람은 자기 절제력이 부족할까? 다 그렇지는 않지만 대부분 차분하고 조용한 사람이 자기 절제력도 높다는 것이 증명됐다. 차분한 사람들은 자기 조절 능력이 더 좋다는 것이다. 독일 프라이부르크대 심리학과 연구진이 캐나다 앨버타대와 스위스 베른대 병원 연구진과 함께 진행한 이번 연구에서는 자제력 있는 행동이 장기 목표를 이루는…

[날씨와 건강] 속쓰림은 위장 질환의 신호로 방치해선 안 된다

속 쓰릴 때 뭘 먹어야 하나? 위 건강에 좋은 음식 3

전국이 맑겠으나, 제주도는 가끔 구름이 많고 흐리겠다. 오전부터 기온이 차차 올라 평년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아질 전망이다. 내륙을 중심으로 일교차가 15-20도로 매우 크겠으니 옷차림에 유의하자. 아침 최저기온은 7-18도, 낮 최고기온은 21-28도로 예보됐다. 전국적으로 미세먼지는 ‘보통’일 전망이다. ☞오늘의 건강= 속쓰림은 직장인들에게 가끔…

불안증, 개인의 의지력이 아닌 ‘뇌의 변화’ 때문

아직도 불안증을 개인의 의지력 부족으로 취급하는 사람이 있다면 지금이라도 생각을 바꿔야 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생물학저널(Journal Current Biology)’에 실린 논문에 따르면 정신질환의 일종인 불안증 환자들은 보통 사람들과 세상을 다르게 인식하는데, 이는 뇌의 변화에서 기인한다. 이 같은 뇌 변화는 …

코피나면 어떻게 멈춰야 좋을까?

유독 코피가 잘나는 사람이 있다. 간혹 아무런 전조 증상 없이 불쑥 나타나 당황하게 만든다. 사람의 콧속은 혈관으로 가득하기 때문에 코피가 나기 쉬운 구조다. 다행히 대부분의 코피는 건강상 심각한 문제가 있다는 의미로 해석할 필요는 없다. 일생을 살면서 누구나 코피를 흘릴 수 있지만 특히 2~10세 아동이나 50~80세 성인에게 흔하다. 코피의…

통증 덜 느끼려면 ‘이것’ 꺼내보라 (연구)

어린 시절 추억을 자극하는 오래된 사진을 보는 것이 통증 인식의 감소와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새로운 연구에 의하면 향수, 즉 ‘노스탤지어’라고 하는 과거를 그리워하는 감상적인 감정이 통증 정도를 줄일 수 있다는 것. CNN 인터넷판 보도에 의하면 중국과학원과 랴오닝 사범대 연구팀은 34명의 참여자들에게 오래된 만화, 어린 시절의 게임 등…

발바닥 간지럽힐 때 男女 웃음 다르다 (연구)

누군가 발바닥을 간지럽히면 자지러지게 웃게 된다. 진짜 웃긴 게 뭔 줄 아는가. 여기에도 남녀 반응이 다르고, 부위별에도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여성이 남성보다 발바닥 간지러움을 잘 타며, 남녀 간 간지럼을 타는 부위에도 차이가 있다는 흥미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뉴질랜드 오클랜드대 연구진은 발의 여러 부위를 간지럽히며 자극하도록 설계된…

우린 왜 TV를 보면서 행복을 찾으려 할까

대다수의 사람들이 한가한 시간, 적극적인 활동보단 소극적인 활동을 택한다. 운동이나 악기 연주보다 TV시청이나 SNS염탐을 택한다는 것이다. 왜 삶에 유용한 활동을 두고 불필요한 활동에 많은 시간을 쏟는 걸까. ‘긍정심리학저널(Journal of Positive Psychology)’에 실린 새로운 논문이 이 딜레마를…

심장 강화 운동, 뇌 활성화에 이롭다

심장을 뛰게 하고, 근육을 움직이게 하고, 땀샘 활동을 촉진하는 심장 강화(Cardio) 운동은 전반적 건강에 가장 좋은 약 중 하나다. 심장 강화 운동을 흔히 유산소 운동이라고 부른다. 몸에 좋은 활동은 뇌에도 이롭다. 미국 하버드 <헬스 퍼블리싱>에서 심폐 지구력을 키우는 유산소 운동과 뇌 활성화의 관계를 조명했다. 현재 치매와 기타…

당신이 매우 예민하다는 징후 12가지

매우 예민한 사람(HSP; Highly Sensitive Person)은 미국의 심리학자 일레인 아론 박사가 도입한 개념으로, 그의 이론에 따르면 인구의 15~20%가 이 부류에 해당된다. 생물학적으로 보면, 예민한 사람은 자신의 내면과 주변의 자극을 더 많이 받는다. 이들은 주의력, 감정, 행동 계획, 의사결정, 강력한 내면의 경험과 관련된 뇌의…

기억과 망각, 무엇이 더 어려울까?

우리는 매일 새로운 정보를 기억하고 또 망각합니다. 인간의 기억은 동적이기 때문에 한 번 기억한 것을 변함없이 그대로 보관하지 않습니다. 뇌는 주기적으로 기억을 갱신, 수정, 재조직하고 이런 작업은 주로 자는 동안 진행된다고 하는군요. 그렇다면 기억과 망각, 둘 중에 더 힘든 것은…

사시사철 입술이 튼다면? 뜻밖의 이유 4

입술이 트는 건 기본적으로 철분이나 비타민 B가 심하게 부족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산업화된 국가에서는 드문 경우다. 영양 결핍이 아닌데도 입술이 갈라지고 벗겨지는 이유는 뭘까? 미국 건강 매체 '맨스 헬스'가 정리했다. ◆ 음식 = 짜고 매운 음식을 먹으면 입술에 염증이 생기기 쉽다. 자극 때문이기도 하지만, 그런 음식을 먹은 후에는 자꾸 입술을…

왜 이렇게 온 몸이 가려울까?

벌레에 물린 것도 아닌데 몸 이곳저곳이 간지럽다.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 유독 심한 듯 하다. 손으로 박박 긁다보면 어느새 피부가 벌개진다. 왜 이렇게 온 몸이 가려울까? 특히 어르신들이 가려움증으로 고통받는 사례가 많다. 피부관리 관련 하버드 특별 보고서의 전 편집자 겸 피부과 의사 케네스 아른트 박사는 “(가려움증은) 65세 이상의 사람들에게 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