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요로감염

감기 아닌 패혈증…의사는 요로감염증으로 오진하기도

심한 감기인줄 알았는데 머리랑 피부 다 벗겨져…알고 보니 ‘이 질환’?

요로감염증 진단을 받았던 한 여성이 자신의 직감을 믿고 계속해서 도움을 청한 덕분에 살 수 있었던 사연이 소개됐다. 치료 후 신체는 회복됐지만, 현재 그는 심한 합병증으로 고생하는 중이다. 영국 일간 더선의 보도에 의하면, 노샘프턴셔주 케터링에 사는 레아 데니(28)에게 처음 나타난 증상은 온몸이 쑤시고 체온이 오르락내리락하는 등 독감과 비슷한…

자꾸 재발하는 여성의 요로감염…감미료 줄이기, 성관계 직후 소변 보기 등

성관계 후 女 소변 꼭 봐야할까?…’이것’ 재발 막으려면

요로감염증은 몸 속에서 소변을 만드는 신장에서부터 몸 밖으로 소변을 배출하는 요도에 이르는 부위인 요로(소변길)에 생긴 감염이다. 신장, 요관, 방광, 요도 중 어느 부위에 감염이 생겼는지에 따라 증상이나 심한 정도가 다르다. 감염 부위에 따라서 방광과 요도에 생긴 감염을 하부 요로감염, 신장과 요관에 생기는 감염을 상부 요로감염이라 한다. 감염 경로…

자궁경부암의 모든 증상 겪고 있었음에도 진단 못받아...결국 4기 진단 받고 9개월 후 사망한 여성의 사연

의사 ‘물 많이 마셔라’ 했는데…결국 ‘이 암’으로 사망한 女, 무슨 일?

자궁경부암의 모든 증상을 겪고 있었던 한 여성이 의사로 부터 정확한 병으로 진단받지 못한 채 뒤늦게 항암치료를 받다 사망한 사실이 알려져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영국 일간 더선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사망 당시 34세였던 아넬라 호크는 자궁경부암의 일반적 증상을 겪고 있었다. 다른 때 보다 생리 출혈량이 많았고 생리가 아닌 때도 출혈이 조금씩 있었다.…

항생제 ‘자비쎄프타’ 처방권 진입…“다제내성균 관리 개선될 것”

국내 다제내성 그람음성균 감염이 꾸준히 증가하는 가운데 효과적인 항생제 사용이 중요해지고 있다. 그람음성균은 요로 감염, 복강 감염, 폐렴 등을 일으킬 수 있는 주요 병원균으로, 최근 진료 현장에서는 3가지 계열 이상의 항생제에 내성을 보이는 ‘다제내성균’ 관리가 문제로 지적된다. 대한감염학회 이사장인 이동건 교수(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여성 음모 제거와 요로감염간의 상관성 규명...자주 음모 제거하는 여성 요로감염 재발 많아

女 ‘그곳 털’ 자주 밀면…소변 급하고 아픈 ‘이것’ 잘 걸린다

청결과 위생을 위해 비키니 라인을 만든다거나 브라질리언 왁싱 등 제모를 하는 여성들이 많다.  음모를 어떻게 둘지는 개인의 선택이지만 최신 연구에 따르면 그곳의 털을 너무 자주 제거하면 요로 감염 (UTI)이 재발할 위험이 더 높아진다. 영국 일간 더선이 최근 학술지에 발표된 연구를 인용해 보도한 내용이다. 요로 감염은 방광, 요도 또는 신장에 영향을…

[오늘의 건강]

독감인가? 소변볼 때 옆구리 아프다면 ‘이 병’ 의심해야

화요일인 9일은 전국이 대체로 흐리고 중부 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 내륙을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리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7∼1도, 낮 최고기온은 1∼9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오늘의 건강 = #20대 여성 직장인 A씨는 최근 고열과 함께 옆구리가 아픈 증세가 나타나 독감을…

소아과학회지 논문 발표..."치료기간 절반 줄여도 결과 같아"

열나는 우리 아이 요로감염 치료…“항생제 적게 써도 효과”

소아 요로감염 치료에 항생제 사용 기간을 기존보다 짧게 가져가는 것이 효과적일 수 있다는 최신 연구 결과가 나왔다. 통상 발열을 동반한 소아 열성 요로감염 치료에는 항생제 '아목시실린'을 10일 정도 사용하는 것이 표준으로 자리잡은 상황이지만, 절반으로 줄인 5일 치료에도 비슷한 치료 효과가 보고됐다. 소아 요로감염 환자를 대상으로 진행한…

다양한 주요 장기 위치한 복부…위치에 따라 원인 다를 수 있어

“맹장 말고도”…오른쪽 배가 아프면 ‘어디’ 안좋다?

불편하게 더부룩한 느낌에서 끈질기게 괴롭히는 통증에 이르기까지. 정도는 다르지만 복통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흔히 경험하는 증상이다. 대부분 심각한 경우가 아닐 때가 많고, 증상은 대개 며칠이면 사라진다. 하지만 복부는 우리 몸에서 많은 주요 장기가 있는 곳이기 때문에, 통증이 나타나는 위치에 따라 어떤 문제가 있는지 대략 추측해볼 수 있다. 복통의…

척추압박골절...뼈 약한 노년층이나 골다공증 환자는 특히 주의

‘콜록’ 기침 한번에 허리 ‘빠직’…척추뼈 ‘이 상태’란 신호

나이가 들면 허리 통증을 단순한 노화 때문으로 여겨 쉽게 생각하고 넘기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골밀도가 낮아진 노년층은 무거운 것을 들거나 살짝 주저앉기만 해도 척추뼈가 부러지는 척추압박골절을 겪을 수 있다. 심한 경우 수술을 고려해야 하기에 갑작스러운 허리 통증이 발생했다면 척추압박골절은 아닌지 살필 필요가 있다. 척추압박골절이란 외부의 강한 힘에…

클로스트리디움 디피실에 감염돼 사망도...뒷처리 닦는 방법 신경 써야

“대변 후 잘못 닦다간 사망까지”…이렇게 뒷처리 하라

화장실에서 볼 일을 본 다음 화장지로 닦을 때, 닦아야 하는 방법이 따로 있는 것일까? 잘못된 화장지 사용이 치명적인 감염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전문가들의 경고가 나왔다. 일부 일본 과학자들은 화장지 대신 비데를 사용하는 것이 감염 위험을 크게 줄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영국 데일리메일(Dailymail)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화장지를…

방광염, 초기 치료 안하면 만성으로 이어질 확률 있어

방광에 생긴 감기?…하루 8번이상 소변 보면 ‘이 병’ 의심

# 직장인 A씨는 요즘 잦은 소변으로 걱정이 많다. 자다가도 화장실을 가고, 회사에서도 자주 화장실을 찾아 일상생활에서 고통을 받고 있다. 결국 병원을 방문한 A씨는 소변검사를 통해 방광염 진단을 받았다. 방광염은 '방광에 생기는 감기'라고 불릴 정도로 겨울철에 흔하게 발병하는 병이다. 갑자기 소변이 마렵거나 빈뇨(자주 보는 것), 잔뇨감 증상이…

노인일 수록 암진단 확률 증가...정밀검사 필히 받아야

‘소변에 피가?’…혈뇨, 방치하면 암·신부전 ‘중증 폭탄’

소변에 피가 섞여 나오는 경험을 하기란 드문 일이다. 그러나 이를 경험 했다면 마치 큰 병에 걸린 것처럼 걱정되기 마련이다. 혈뇨는 다양한 질환에서 나타날 수 있다. 심한 경우 암을 의심해볼 수도 있어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혈뇨는 소변에 정량 이상의 적혈구가 섞여 배설되는 것으로 약물, 음식, 과도한 운동의 영향으로 소변이 붉게 보이는…

적절한 수분을 유지하기 위해 물 마시는 것도 중요

지긋지긋한 요로감염… “소변 참지 마세요”

남성보다 여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요로감염은 소변이 자주 마렵고 소변을 볼 때 통증이 느껴지며 때로는 허리에도 통증이 나타날 수 있다. 요로감염이 발생하면 최대한 빨리 치료해야 한다. 치료보다 더 좋은 최선의 방법은 애초에 요로감염이 생기지 않게 하는 것이다. 미국 포털사이트 ‘AOL’은 비뇨기과 전문의들이 알려주는 요로감염을 겪지 않는 방법을…

전류의 열로 방광조직 제거하는 방전파괴술 72% 치료 효과

반복되는 요로 감염, 항생제 아닌 전류로 고친다?

많은 노인 여성은 재발성 요로감염(UTI)과 그 치료를 위한 지속적 항생제 복용에 시달린다. 이런 악순환의 사슬을 끊어줄 최소 침습적 치료법이 개발됐다. 감염된 방광 조직을 최소로 절개하고 전류에서 발생하는 열을 이용해 비정상 조직을 파괴하는 방전파괴술(electrofulguration)을 적용하는 것이다. 《비뇨기과저널(Journal of…

고열과 맥박·호흡 빨라지면 위험 신호

전신 염증으로 사망…패혈증 일으키는 질병은?

9월 13일은 세계 패혈증의 날(World Sepsis Day)이다. 2012년 세계패혈증연대(Global Sepsis Alliance, GSA)에 의해 처음 만들어진 이후 국내에서는 대한중환자의학회 등 학계에서 패혈증의 위험성과 치료의 중요성을 홍보하는 국민건강 캠페인을 벌인다. 패혈증은 감염에 의해 전신 염증반응이 일어나고 이로 인해 주요 장기의…

전립선 비대증 환자, 소변 못 누는 ‘급성 요폐’ 주의

중년 남성, ‘빈뇨’ 걱정?… 오히려 화장실 ‘못’ 갈 수도

전립선 비대증은 삶의 질을 위협하는 남성 질환이다. 대표적인 문제가 배뇨 관련 불편감이다. 잦은 배뇨감으로 잇달아 화장실을 찾게 되지만, 막상 볼 일을 보면 잔뇨감으로 불편감을 느끼기 십상이다. 그런데 전립선 비대증이 잦은 배뇨감과 잔뇨감을 주는 걸 넘어 볼 일을 볼 수 없는 ‘급성 요폐’ 증상을 일으킬 수도 있다. 세란병원 비뇨의학과 김경종 부장은…

그날도 아닌데… 생리통처럼 아랫배 아픈 이유 9가지

생리통처럼 아랫배가 아파와서 생리가 시작되려나 했는데, 막상 그날이 되려면 멀었다. 그날도 아닌데 아랫배를 옥죄어 오는 생리통 같은 통증이 사라지지 않는다면? 사실 이런 증상은 생각보다 흔하게 나타나며, 스트레스나 호르몬 문제 등 여러 가지 요인이 있다. 생리는 아닌데 생리통처럼 배가 아픈 이유, 미국 여성건강 전문 매거진 ‘위민스헬스(Women's…

美FDA 최종 승인 결정...관련 적응증 최초 진입 약물로 평가

치매 불안증 치료제 등장, 조현병약 ‘렉설티’ 처방 영역 확대

조현병 및 우울증 치료제 ‘렉설티(성분명 브렉스피프라졸)’가 알츠하이머 치매 분야 최초의 불안·발작 치료제로 처방 영역을 넓혔다. 렉설티는 덴마크 제약사 룬드벡과 일본 오츠카제약이 공동개발한 치료제로, 지금까지 관련 적응증으로 허가를 받은 치료제는 전무한 상황이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11일(현지시간) 알츠하이머병과 관련된 불안 및…

4월부터 90캡슐 전국 공급..."복약순응도 향상 기대"

GSK, 전립선비대증 복합제 ‘듀오다트’ 대용량 패키지 출시

한국GSK(대표 롭 켐프턴)가 전립선비대증 치료제 '듀오다트(성분명 두타스테리드 0.5mg/탐스로신염산염 0.4mg)'의 90캡슐 대용량 패키지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듀오다트의 권장용량은 1일 1회 1캡슐이며, 이번 출시를 통해 하나의 패키지로 3개월간 복용할 수 있게 됐다. 대용량 패키지는 4월부터 전국 도매상에 순차적으로 공급될…

속옷의 균이 몸속으로 들어가... 자주 갈아 입어야

질염 요로감염 등… 속옷이 원인?

우리가 대부분 입고 있는 속옷은 각종 질환을 일으키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속옷을 오래 입으면 불쾌한 냄새뿐만 아니라 세균 감염이나 발진, 가려움 등 증상이 나타나기 쉽다. 속옷은 맨살에 딱 붙어 땀과 분비물을 흡수하기에 균이 자라나기 쉬운 환경이다.  속옷을 자주 갈아입지 않으면 눈에 보이지 않는 세균 때문에 건강이 위협을 받을 수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