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예민

밤이 되면 왜 작은 움직임에도 민감해지는 걸까

낮에는 대수롭지 않게 보이던 주변 현상이 밤이 되면 신비로운 초자연 현상처럼 느껴질 때가 있다. 바람에 흔들리는 나뭇가지처럼 사소한 움직임만 봐도 유령이 스치고 지나간 듯 섬뜩하다. 왜 이처럼 밤만 되면 주변 사물에 민감해지는 걸까. 단지 어두워졌다는 사실에 대한 공포감 때문일까. 아니면 우리 몸과 뇌가 야행성 동물처럼 경계…

남자는 더 둔감하다? 남성에 대한 편견 5

여성이 남자보다 감정에 예민하다는 것이나 남자가 여자보다 외로움을 덜 탄다는 것은 사실일까. 과학자들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편견에 불과할 가능성이 크다. 미국의 과학전문 웹사이트 ‘라이브 사이언스’가 사람들이 오해하고 있는 남성에 대한 편견 5가지를 소개했다. …

지나친 걱정, 건강에 해로워…

안심이 되지 않아 속을 태움 즉, 걱정은 나쁜 일을 대비하도록 만든다는 점에서 해로운 것만은 아니다. 하지만 ‘지나친 걱정’은 해롭다. 불안 수치가 올라가고, 이는 신체적인 증상으로 발현된다. 무슨 일이 벌어질지 걱정하는 데만 집중하는 것은 일종의 혹사라는 것이다. 걱정거리의 대부분은 해결이 불가능한 문제라는…

속이 더부룩한 소화불량, 왜 두통까지 올까?

요즘 따라 밥만 먹으면 속이 더부룩한 A씨, 입맛도 없고 심하면 두통까지 오기 일쑤다. 소화가 안 되니 얼굴은 절로 찌푸려지고 매사에 집중하기 어렵다. 별다른 치료를 하지 않아도 며칠 후엔 저절로 증상이 완화되기도 한다. 하지만 얼마 가지 않아 어김없이 재발하곤 한다. 큰 맘 먹고 병원에 간 A씨가…

화가 자주 난다면?… 분노를 부르는 질병 9

몸이 아프면 누구나 예민해지고 짜증이 나게 마련이다. 그런데 유독 심하게 화를 내거나 불안해하는 사람들이 있다. 특정한 질환들이 감정 조절 능력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 뇌졸중 뇌졸중 환자 중 감정을 잘 제어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있다. 뇌졸중이 발생하면서 감정…

항상 주목받고 싶은 사람… 연극성 인격장애?

남들의 이목을 끌기 위해 항상 애쓰는 사람들이 있다. 시쳇말로 '관종(관심종자)'이라 부르는데, 정신의학적인 관점에서는 일종의 인격장애다. 감정이 시시각각 매우 극적으로 변화하는 성격장애다. 자신의 모습을 왜곡된 시선으로 보기도 하는 이 성격장애는 바로 '연극성 인격장애(histrionic…

내가 예민한 사람인지 알 수 있는 방법은?

다른 사람들은 대수롭지 않게 넘기는 냄새나 소리에 민감하게 반응하거나, 남들은 덤덤하게 보는 영화 장면을 보며 대성통곡하는 사람들이 있다. 특정한 감각이나 단어 등에 쉽게 동요되는 것인데, 한 마디로 예민한 사람들이라고 볼 수 있다. 사람에 따라 소리에 예민할 수도 있고, 특정 단어에 민감하거나, 빛이나 색 등에 날카롭게 반응할 수도 있다.…

야식 말고 2kg씩만… 무리 없는 다이어트 요령

직장인 이민성(37)씨는 하루에 1시간 30분 정도 운동을 한다. 직업상 잦은 술자리 때문에 체중이 점점 늘자 다이어트의 중요성을 절감했기 때문이다. 앉을 때마다 겹치는 두터운 뱃살도 스트레스로 다가왔다. 그러나 그의 뱃살은 좀처럼 빠지지 않고 있다. 왜 그럴까? 원인은 야식에 있었다. - 후라이드…

남의 밥 먹는 소리에도 ‘욱’… 소리 혐오증

사람이라면 공통적으로 듣기 싫어하는 소리가 있다. 손톱으로 칠판을 긁거나 숟가락으로 스테인리스 그릇을 긁는 소리가 그렇다. 이런 소리는 높은 주파수 때문에 인체의 해부학적 구조상 듣기 힘들다. 하지만 별것 아닌 소리에도 민감하게 반응하는 사람들이 있다. ‘소리혐오증(misophonia)’이 있는 사람들인데 이런…

운동도 ‘체질’ 따라… 나에게 맞는 운동법

무턱대고 운동하겠다고 의욕만 앞섰다가 골병들거나 지루해 금세 포기하는 경우가 적지 않다. 몸에 맞는 옷처럼 즐겁고 취향에 딱 맞는 운동이 있고, 체형 관리를 위한 맞춤형 운동도 최근 유행이다. 내 몸에 맞는 운동을 원한다면 체질 또한 고려할 필요가 있다. ▲소음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