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아기_영유아

인간모유올리고당(HMO) 200여종 중 필수 3그룹 11종 생산 성공

“유전자 조작 식물로 모유 영양소 복제 가능”

인간 모유에 함유된 영양소를 대량 복제할 수 있도록 담배의 사촌뻘 식물을 유전자 조작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이를 통해 모유에 더 근접한 분유 제조가 가속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네이처 음식(Nature Food)》에 발표된 미국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영국 가디언이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인간 모유에 세 번째로 풍부한 고형분이…

[셀럽헬스] 레이디제인 쌍꺼풀 수술과 체중 증가 고백

“쌍꺼풀 티 나죠?” 레이디제인…눈매 변하고 살도 9kg 쪘다, 무슨 일?

"나 달라졌죠? 티 나죠?" 가수 레이디제인이 쌍꺼풀 수술을 받은 사실과 최근 9kg까지 몸무게가 늘었다는 근황을 전했다. 지난 17일 '레이디제인' 유튜브 채널에는 "10분 만에 쌍수한 썰 최근 9kg 급찐살 근황 토크 라이브"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 됐다. 레이디제인은 영상에 “여러분 왜 나 좀 달라진 거 몰라요? 왜 아무도 못 알아봐? 방송…

[셀럽헬스] 황보라 아들 출산 후 근황, 산전관리 중요성 강조

황보라, 출산 2주 만에 7kg 빼… ‘이것’부터 해야 부기 잘 빠져, 뭐길래?

배우 황보라가 산모의 체중관리에 있어 산후관리도 중요하지만 산전에도 운동과 부기 관리의 중요성에 대해 털어놨다. 유튜브 채널 '웤톸'에는 16일 ' 황보라 아들 이름 김ㅇㅇ & 제왕절개 후기 | 오덕이 엄마 EP.21'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황보라는 최근 출산 후 관리 중에 있는 모습을 보이면서, '사람들을 기운 어리게 당긴다'는 이름…

생후 6개월은 지나야...천연 미네랄 성분, 광범위 스펙트럼 등 살펴 골라야

“애들 피부도 약한데”…아기 몸에 선크림 발라도 될까?

햇빛 쏟아지는 여름, 선크림(이하 자외선 차단제)이 아무리 필수라지만 아이들까지 자외선 차단제를 발라줘야 할지 고민이 되고는 한다. 대체 아이들은 언제부터 자외선 차단제를 써야 하고 제품을 고를 때는 어떤 점을 고려하는 게 좋을까? 생후 6개월은 지나야 클리블랜드클리닉은 전문가 의견 하에 생후 6개월 이전의 아기에게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지 않는…

임신 후 합병증, 수중분만 시 더 높지 않아

“물속에서 출산 안전할까?”…수중분만, 과학적으로 따졌더니

수중분만이 산모나 아기의 합병증 위험을 높이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구진은 전문가의 감독 하에 이루어지는 수중 분만이 물 밖에서의 출산만큼 안전할 수 있음을 확인했다. 수중분만은 말 그대로 물 속에서 아기를 낳는 출산 방법이다. 따뜻한 물이 산모의 통증을 완화하고 이완을 도와 출산 과정이 자연스럽고 편안하도록 하는 것이다. 물이 체중을…

혈관에 염증을 일으켜 여러 장기를 공격하는 희귀 질환 GPA...임신 중에 증상 나타났지만 의사는 괜찮다고만 해, 코가 무너지고 난 후에야 진단 받은 사연

“코가 뭉개졌다” 코에 계속 염증…의사 ‘괜찮다’ 했는데 희귀질환, 무슨 병?

정상적으로 오똑한 코를 가졌던 여성이 어느날 코가 무너지는 증상을 겪고 희귀질환을 진단받은 사연이 전해졌다. 영국 일간 더선 등 보도에 따르면 영국 링컨셔에 사는 33세의 아만다 켄빈은 매우 드문 질환인 다발성 혈관염을 동반한 육아종증(Granulomatosis with Polyangiitis, GPA)과의 고통스러운 싸움을 겪고 있다. 아만다는 현재…

저나트륨혈증 의사가 발견 못해 아기 사망...지난 3월 “병원 방치 잘못” 판결

“태어난 지 2주 만에 사망”…의사 ‘이 증상’ 발견 못했다 판결, 무슨 일?

태어난지 2주된 신생아가 돌연 세상을 떠났다. 황망히 떠나보낸 아이의 죽음이 병원의 과실이라고 주장하는 엄마의 사연이 전해졌다. 출산 2주 아기를 떠나 보내야 했던 이 여성은 이제 산모들에게 출산 과정을 촬영할 것을 당부했다. 어떤 이유에서 아기가 숨을 거둬야 했는지 해당 촬영 동영상이 없었다면 병원 과실을 입증하지 못했을 것이란 주장이다. 최근 영국…

체중 감량과 기증자 정자를 통해 임신 성공...28살 나이차 부부의 사연 화제

“임신 위해 158kg→81kg”…남편 아닌 다른男의 아들 가진 女, 무슨 일?

남편이 있지만 다른 남자의 아이를 가졌다. 불륜 이야기가 아니다. 남편은 이 임신을 축복하고 있다. 영국 맨체스터 버리에 사는 35세 카일리 에반스와 63세 믹 부부는 다른 남자의 정자로 갖게된 아들의 출산을 손꼽아 기다리고 있다. 영국 일간 미러 최근 보도에 따르면 임신이 어려웠던 상태의 남편과 아내, 이들이 한 가정을 이루기 위해 의료적 난관을 극복한…

질병청 "1세 미만 예방 접종 최선...아이 돌보는 사람도 2주 전 접종해야"

1년 새 105배 늘어난 ‘이 병’…기침 안 멈추고 ‘흡’ 소리 난다면?

무려 100일동안 기침을 한다는 '백일해'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 보르데텔라 백일해균 감염으로 발생하는 이 호흡기 질환은 기침이 멈추지 않고, '흡' 하는 소리를 내거나 발작·구토 등의 증상을 동반한다. 7일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올해 백일해 환자는 1365명으로, 지난해(13명) 대비 105배, 최근 10년간 가장 유행했던 2018년(203명)과 비교…

남편이 익사 사고로 사망...사후 정자 채취(posthumous sperm retrieval, PSR)로 딸 낳은 호주 모델의 사연 공개

“죽은 男의 정자로 임신”…남편 사망 15개월 후 딸 출산한 女, 어떻게?

남편이 사망한 15개월 후에 임신해 아이를 낳은 모델의 사연이 전해졌다. 보통 임신 기간 10개월이란 것을 감안할 때 이런 일이 어떻게 가능할까. 한편의 러브 스토리처럼 들리는 이 사연 속 태어난 아기는 '사후 정자 채취(posthumous sperm retrieval, PSR)'라는 시술을 통해 세상에 나왔다. 죽은 남자의 고환에서 정자를 채취해…

여름철 확산세 증가...전문의 "고열, 음식 못 먹는 등 증상 발현 시 즉시 내원"

“한 달 새 3배 늘어” 아이들 수족구병 비상… ‘이런 증상’ 바로 의심해야

1~6세 어린이들 사이 수족구병의 확산세가 매섭다. 이 병은 손·발 혹은 입안에 물집이 생기는 급성바이러스성 질환으로 5세 이하 영유아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다. 특히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5월부터 환자 수가 증가해 6~9월 사이 정점을 찍는다. 중증도에 따라 심근염, 뇌염 같은 합병증이 찾아 올 수 있어 의료계는 증상이 심한 경우 신속한 내원 후 검사를…

진행성 가족성 간내 담즙정체증 PFIC, 국내에도 수십명 환자 보고...관련 질환 정보 많지 않아 진단과 치료에 애먹기도

“살이 파이도록 긁는다” 심하게 몸 가려운 아이들…아토피 아닌 ‘이것’ 때문?

#1. 현재 3살인 챈들러는 태어날 때부터 간에 문제가 있었다. 세상에 7주 일찍 태어나 약 한 달 동안 신생아 중환자실에 있어야 했던 챈들러. 의료진은 이 아이의 간에서 담즙으로 배출되는 빌리루빈(Bilirubin) 수치가 상승해 있는 것을 발견했다. 그럼에도 미숙아에서 나타나는 일반적인 증상과 비슷하다고 여겼다. 하지만 수치가 계속 높자 5주째에 담도…

뇌전증 앓고 있던 여성, 돌발성 뇌전증(SUDEP)으로 사망...환자와 가족들 잘 알지 못해 비극적 죽음 맞이해야 하는 현실에 경각심

“갑자기 뇌가 꺼진다”…생후 9개월 아들 옆에서 돌연사한 女, 사인은?

31세의 다니엘라 제인이라는 여성은 지난 1월 생후 9개월 된 아들을 옆에 두고 침대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원인을 알 수 없었던 당시 이 사건은 부검에 들어갔고, 지난 주 다니엘라의 사후 검시 결과가 나왔다. 사인은 '돌발성 뇌전증(이하 SUDEP)'. 이 용어는 뇌전증 환자가 명확한 이유가 없이 사망한 경우를 일컫는다. 뇌전증…

경련·피토 하더니 뇌에서 종양 발견돼...뇌종양은 어린이에게도 흔히 발생

“경련 일고 피 토했는데” 간질로 무시…결국 ‘이것’으로 사망, 무슨 일?

편도선염이나 간질인줄 알았던 아기가 생후 18개월만에 뇌종양으로 사망한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주에 사는 엘비 베일리스 왓츠는 2020년, 1살이 되던 해에 갑작스러운 경련 증상을 겪었다. 놀란 부모는 엘비를 데리고 병원을 찾았다. 엘비의 증상을 본 의료진은 편도선염 또는 뇌전증(간질)이라 판단했지만 약 6주…

쌍둥이 임신한 여성, 헬스장에서 남자들 추근대지만 배 보여주면서 거절...만삭에 운동해도 괜찮냐는 걱정 말라 일축

“뒤태 보고 대시 男, 배 보고 도망”…쌍둥이 만삭 임산부, 운동 괜찮냐고?

탄탄한 뒷 모습을 가진 한 여성이 헬스장에서 남자들이 계속 추근대다 뒤돌아보면 깜짝 놀란다는 사연을 공유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쌍둥이를 임신한 피트니스 코치 마리아는 최근 바이럴 영상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뒤에 서 있어도 임신 사실을 알아차리지 못한다"며 "내 배가 운동하는 동안 남자들이 추파를 던지지 못하게 하는 완벽한…

생리출혈양이 엄청났던 여성...중복자궁 질환으로 진단, 4명의 자녀 출산했는데도 자궁 두개인지 알지 못해

“과다 출혈로 하루 생리대만 30개”…자궁 하나 더 있었다, 무슨 일?

한달에 한번 찾아오는 생리가 이 여성처럼 끔찍할 수 있을까. 하루 30개가 넘는 생리대가 필요할 정도였던 출혈이 많고 생리통이 심했던 여성, 그 원인이 바로 자궁이 두개이기 때문이라는데..,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의 최근 보도에 따르면 햄프셔주 베이싱스토크에 사는 4명의 자녀를 둔  제이드 윌리엄스(31세)는 생리때 마다 곤욕이었다. 너무도 많은…

생후 4~6개월부터 일주일 3번 땅콩버터 한 스푼 분량 복용 권고

“땅콩 알레르기 피하려면 아기 때부터 꾸준히 먹어야”

유아기 때부터 5세까지 꾸준히 땅콩제품을 접하면 십대 초반 땅콩 알레르기 위험이 줄어든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28일(현지시간) 《뉴잉글랜드의학저널 증거(NEJM Evidence)》에 발표된 영국 킹스칼리지런던대(KCL)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가디언이 보도한 내용이다. 생후 4개월~6개월부터 주기적으로 땅콩제품을 먹는 아이들은 13살이 됐을…

생후 22개월 남아 포도 제대로 못 삼키고 호흡곤란 등 겪어

생후 22개월 아이 ‘이것’ 먹다 숨져…품에서 떠나보낸 男 사연은?

포도 때문에 어린 아들을 잃은 호주 남성 사연이 화제다. 최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호주 퍼스의 브라이언 브워가는 지난 1월 생후 22개월된 둘째 아들을 떠나보냈다. 해변에서 두 아들과 시간을 보내던 중 브라이언은 둘째 아들이 목을 잡고 다급하게 다가오자 뭔가 잘못됨을 감지했다. 아들은 얼굴이 파랗게 변한 채 숨도 제대로 쉬지 못했다.…

배우 황보라, 강남차여성병원서 건강한 아들 출산

28일 차의과학대·차병원에 따르면, 배우 황보라(40) 씨가 지난 23일 강남차여성병원에서 3.15kg의 건강한 남아를 출산하고 퇴원했다. 황보라 씨는 "선물 같은 오덕이를 건강히 만나 기쁘다.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며 "주치의 김문영 교수님께서도 많이 신경 써 주셔서 건강하게 출산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황 씨는 출산 과정을 돌본…

사람 간의 ‘접촉’에 의해 감염... 잠복해 있다가 피곤하면 재발

“입술에 물집, 가까이 오지 마세요”…전염되는 이유가?

피곤하거나 스트레스가 심할 경우 입술에 물집이 생길 수 있다. 얼굴이나 몸에도 작은 물집들이 돋아나 외출할 때 곤혹스러울 때가 있다. 엉덩이나 성기에도 물집이 생겨 놀라는 경우가 있다. 내 몸에 무슨 일이 생긴 것일까? 반복되는 물집, 해결 방법이 없을까? 스트레스, 피로, 생리, 자외선... 물집 원인은? 물집이 발생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