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당분

스트레스 많다고 달달한 음식만?… ‘피부 노화’ 부르는 나쁜 습관 7

분명 나이는 같은데, 유독 피부가 늙어 보이는 사람이 있다. 살이 축 처지고 탄력이 떨어지는 피부 노화현상은 여러 생활습관과 관련이 깊다. 피부는 선천적인 것도 크지만, 결국 관리하기 나름이다. 잠은 부족하고 스트레스는 많은데, 달달한 음식만 찾고 자외선 차단제는 깜빡한다? 장기적으로 피부에 치명타가 될 수 있다. 피부 노화 앞당기는 나쁜…

당분은 적고 비타민 등 항산화제, 수분 풍부한 과일 좋아...살구, 딸기, 레몬 등

당분 걱정 없이 맘껏 먹을 수 있는 과일은?

비타민 등 각종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에 좋고 노화까지 막아주는 과일, 맛도 있고 종류도 다양하지만 체중 감량이나 혈당 관리 중인 사람이라면 먹기 전에 살짝 주저하게 되기도 한다. 천연당은 첨가당과 다르다고는 하지만 달달한 과일을 많이 먹는 것이 부담이 될 수 있기 때문. 몸에도 좋고 당분 부담도 적은 과일에는 어떤 것이 있을까? 미국 건강·식품정보매체…

물 제외 모든 음료엔 당 들어있어...드레싱·샌드위치·비타민 음료도 당 함유

“시리얼, 샌드위치도?”…건강식인 줄 알았는데 설탕 폭탄인 식품들

몸이 힘들 때 우리가 단 음식이 생각나는 것처럼, 설탕은 우리 몸의 빠른 에너지원이다. 그러나 뭐든 적당한 게 좋은 것처럼 설탕도 많이 먹으면 해롭다. 첨가당을 너무 많이 섭취하는 것은 제2형 당뇨병, 심장병,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그렇다고 해서 설탕을 완전히 피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 다만 섭취량과 예상치 못한 설탕이 포함될 수 있는 음식을…

살 빼려면 ‘과일’도 조심해야… 당분 적은 과일 5

살 뺀다고 밥은 조금 먹고 과일을 많이 먹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다이어트를 위해서 가장 먼저 줄여야 하는 것이 바로 당분이다. 과일도 당분 함량이 높기 때문에 어떤 과일을 먹을 지가 중요하다. 그렇다고 당분 때문에 과일을 끊을 수는 없다. 과일은 비타민과 각종 미네랄, 항산화성분, 그리고 식이섬유와 수분 보충까지 돕는 훌륭한 식품이다. 살…

“이유없이 쑤시고 아파”…몸 속 염증 없애려면?

나이 때문일까? 갱년기라서 그런지, 온 몸 여기저기 쑤시고 아프다는 사람들이 있다. 특별한 만성 질환이 없다면, 우선 만병의 근원인 염증부터 줄여야 한다. 우리가 모르는 사이 발생한 몸속 염증은 각종 염증성 질환을 일으킨다. 특히 장기적인 만성 염증은 심혈관질환과 뇌졸중을 포함해 다양한 질환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건강한 노년을 위해서도 만성…

발효 탄수화물 식품들...치아에 남아있는 시간 길어 입 속 산성화 , 치아 잇몸건강에 최악

“설탕보다 더 나빠”… ‘이런 음식들’ 충치 더 생기고 잇몸에 최악

탄수화물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안 좋은 소식이다. 흰 빵, 파스타, 칩, 시리얼, 크래커 등 끈적끈한  발효성 탄수화물이 설탕 보다 치아와 잇몸에 더 치명적일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소개한 내용에 따르면 특정 음식이 안색이나 심장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것처럼, 치아도 마찬가지로 상태를 나쁘게하는 음식들이 있다. 끈적끈적한…

피가 탁해지고 혈관이 굳는다고? 꼭 줄여야 하는 음식 4

나이 들수록 건강검진에서 주의 깊게 체크해야 하는 것이 바로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수치이다. 이 수치가 높으면, 피가 탁해지면서 고지혈증과 이상지질혈증의 원인이 된다. 특히 갱년기에 접어들면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 수치가 증가하기 쉬운데, 이러면 각종 성인병에 그대로 노출된다. 또한 중성지방과 콜레스테롤로 인해 혈관이 딱딱해지면서 혈관 질환까지…

뇌와 장 연결하는 신경계에 별도의 갈망 경로가 각각 따로 존재

“자제가 안돼”…달고 기름진 음식에 끌리는 이유, 뇌 탓?

왜 우리는 몸에 해로운 지방과 당분에 그렇게 집착할까? 뇌와 장을 연결하는 미주신경계에 지방과 당분에 대한 갈망 경로가 각기 따로 있으며 둘이 결합할 경우 뇌에서 다량의 도파민이 분비되기 때문이라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세포 대사(Cell Metabolism)》에 발표된 미국과 프랑스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포털 웹엠디(WebMD)가 최근…

섬유소 유지할 수 있는 과일 자체로 먹는 것이 오히려 이로워

“살 찌는 건 마찬가지”…100% 과일주스의 배신?

'건강에 좋다'고 알려져서 맛있게 믿고 마신 ‘100% 과일주스’. 모두 과일로 이뤄져서 좋을 거라고 생각했지만, 오히려 이런 과일주스들이 체중을 증가시킬 수 있어 섭취량을 제한할 필요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AMA) 학술지 JAMA 소아과학(JAMA Pediatrics) 최신호에 실렸다. 17일(현지시각) 캐나다…

[박효순의 건강직설]

질병과 건강 좌우하는 식습관 ‘무엇’을 ‘어떻게’?

암, 심장병, 뇌졸중, 당뇨병, 고혈압 같은 주요 만성질환들은 다양한 후천적인 요인 중 식생활에 의해 크게 좌우된다. 병은 어느 날 갑자기 찾아오는 것이 아니라 아주 오랜 기간 누적된 결과로 생기는 것이다. 전문가들이 건강을 위해 ‘평소 좋은 식습관을 실천하라’고 강조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식습관을 개선하면 많은 만성질환의 발병 위험을 줄일 수…

‘당분, 소금, 지방 중독’이 문제… 여성 비만 부르는 음식 7

몸에 좋은 통곡물과 야채는 보통 과식하지 않는다. 하지만, 달콤한 케이크와 아이스크림 등 살찌기 쉬운 음식들은 이상하게 끝도 없이 먹게 된다. 이런 음식에는 바로 중독성 강한 당분, 소금, 지방이 다량 함유되어 있기 때문이다. 특히 여성은 남성보다 이런 음식에 중독되는 경우가 많은데, 끊기가 매우 어렵다. 여성 비만 부르는 중독성 음식 7가지를…

하루 시작 전 에너지 섭취로 신체 활기 더해, 포만감 덕분에 식욕 조절

“아침밥 먹을까 말까”…살 빼려면 먹어라, 왜?

아침식사는 일상과 건강에 있어 중요하다. 하지만 아침식사를 잘 챙겨 먹는 것이 체중 감량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아는 사람은 많지 않다. 미국 건강·식품정보매체 ‘잇디스낫댓(Eat This, Not That)’은 전문가 의견을 바탕으로 아침밥을 잘 먹는 것이 영양, 포만감 등 측면에서 체중 감량을 도울 수 있다는 사실이 이미 여러 연구를 통해…

생각없이 먹다간 밥 한 공기 열량 훌쩍

“붕어빵 냄새 못 참는데”…살 안찌려면 몇개 먹어야 적당?

날씨가 추워지며 길거리에 고소한 붕어빵 냄새가 풍기기 시작했다. 추운 날 빼놓을 수 없는 간식인 붕어빵은 한두 개씩 집어먹다보면 밥 한 공기 열량을 훌쩍 넘긴다. 붕어빵, 몇 개가 적당할까? 재료부터 살펴보면, 붕어빵의 주원료는 밀가루다. 여기에 설탕, 달걀 등을 넣어 반죽을 만들고 속재료를 채운다. 일반적으로 팥을 넣고 붕어빵의 열량은 1개당 약…

당뇨 환자는 열량과 첨가당없는 안전한 음료 섭취하는 것을 추천해

제로 음료의 배신? “없던 당뇨도 만든다”

요즘 MZ들 사이에서 트렌드로 자리잡은 제로 음료가 당뇨병을 유발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영국 런던 의료 연구소에 따르면, 인공감미료가 혈당에 미치는 영향을 다룬 연구들을 비교·분석한 결과 인공감미료가 당뇨병 발병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인공감미료가 인슐린 저항성 악화시키고 장내 세균을 변화시키기에…

탕후루 업체 대표까지 국감 출석하게 만든 문제아로 등극

탕후루에 빠진 청소년들… “술·담배와 중독성 비슷”

요즘 길을 걷다 보면 한 집 건너로 발견하게 되는 탕후루. 각종 과일 꼬치에 설탕물을 입힌 중국 간식으로 바삭한 식감과 설탕의 단맛에 최근 청소년을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런데 이런 탕후루와 같은 초가공식품의 중독성이 술과 담배 수준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와 화제가 되고 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영국의학저널(BMJ) 최신호에 실렸다. 최근…

설탕 등 첨가당이 피부 노화 촉진, 건선과 여드름 악화도 유발

계속 디저트 달고 살았더니… 나도 모르게 몸과 피부가 ‘헐’

식사를 하고 난 후에도 생각나는 달콤한 케이크, 커피를 마셔도 어쩐지 달달한 커피를 선택하고 싶다면 거울을 한 번 보도록 하자. 첨가당을 많이 먹으면 우리 몸에 해롭다는 사실을 모르는 이는 거의 없다. 과도한 당분은 제2형 당뇨병, 심혈관 질환을 유발할 뿐 아니라 피부까지 힘을 잃게 한다. 대체 첨가당은 피부에 얼마나 해로운 걸까. 미국 건강정보매체…

사탕 먹는 ‘몰입형 동영상’ 시청, 38% 줄일 수 있어... 냄새까지 맡으면 11% 추가 감소

사탕 덜 먹고 싶다면…‘사탕 먹방’ 보면 큰 도움?

비만이나 당뇨병 등으로 사탕을 덜 먹어야 하는 사람은 다른 사람이 사탕을 맛있게 먹는 ‘먹방’ 동영상(몰입형 동영상)을 시청하면 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싱가포르 난양공대(NTU) 연구팀은 21~28세 싱가포르 거주자 317명을 대상으로 '먹방' 동영상 시청이 사탕에 대한 갈망(소비 욕구)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 결과 이같이…

커피, ‘더 건강하게’ 마시는 방법이 따로 있다?

향긋한 커피를 거부하기엔, 커피는 맛도 향도 중독성이 강하다. 하지만 커피의 주성분인 카페인은 수면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고, 위산 역류를 일으키기도 한다. 이런 단점에도 불구하고 여러 연구에 따르면, 커피는 건강상 이점이 더 많다. 맛 좋은 커피를 ‘더 건강하게’ 마시는 방법을 알아본다. ◆ 커피, 우울증…

암보다 무섭다는 ‘치매’… 효과적인 예방법은?

걸리면 암보다 무섭다는 치매, 과연 예방법이 있을까? 보통 치매를 유발하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이 알츠하이머병이다. 그런데 일주일에 보통 강도의 운동을 150분정도 하면, 알츠하이머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미국 위스콘신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일주일 5일 동안 매일 30분 정도 적당한 운동을 하면 알츠하이머병…

피부 거칠어지고, 우울감까지… 단백질 부족 신호 5

체중 감량을 위해 식사량을 줄이다 보면, 단백질 섭취도 줄어들기 십상이다. 그런데 단백질은 근육을 유지하고 강화시키는 데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 또한 포만감을 제공해서 허기짐을 줄이며, 혈당 수치를 안정화시키고 건강한 모발과 손톱이 자라나는데도 기여하는 우리 몸의 필수 영양소다. 즉, 단백질이 부족해지면, 살 빼려다 건강을 망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