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낙상

알츠하이머병 초기 때 낙상 자주 일어나

기억력 정상이어도…‘이것’ 자주 발생하면 “치매 초기”

알츠하이머병은 치매를 일으키는 가장 흔한 퇴행성 뇌질환이다. 노인성 치매로도 불리는 알츠하이머병을 앓는 사람들은 기억을 깜빡깜빡 잊는 것뿐만 아니라 잘 넘어지며 몸의 균형도 못 잡고 비틀거리는 경우가 많다. 이 때문에 일단 기억력이 정상이라면 넘어지고 비틀거려도 알츠하이머병을 크게 우려하지는 않았다. 하지만 노인의 잦은 낙상은 알츠하이머병의…

[셀럽헬스] 개그우먼 김영희 다이어트

김영희 “2주간 5.7kg 빼”… ‘이 운동’과 탄수화물 줄인 게 비결?

개그우먼 김영희가 다이어트 비결을 공개했다. 최근 방송된 MBN ‘한번 더 체크타임’에 출연한 김영희는 “사실 제가 아이를 낳고 육아를 하면서 살이 막 찌기 시작했다. 리즈시절 몸무게는 52kg이었는데 무려 71kg을 찍었다”며 “워낙 대식가인 데다 흰쌀밥을 좋아해 살이 쪘다”고 말했다. 그는 살을 빼기 위해 저탄수화물 식단과 점핑운동을 시작했고…

미국 저소득층 169명 샘플조사에서 진단율 25%

“손발 찌릿한데 그냥 넘겨”…사실은 ‘이 병’, 앓아도 몰라

신경 손상으로 손과 발에 감각이 없거나 통증을 느끼는 신경병증은 광범위한 장애지만 실제 진단율은 크게 떨어질 수 있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신경학(Neurology)》에 발표된 미국 미시건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이 9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연구진은 미시간주 플린트의 한 외래 내과진료소에서 진료를 받고…

따뜻하고 습한 수영장 주변 박테리아와 곰팡이 번식 쉬워…잘 마르는 소재 신발 신어야

“곧 물놀이 가겠네”…수영장서 맨발로 다니다간, 이런 일이?

곧 수영의 계절이다. 수영장을 찾는 사람들도 늘어난다. 이 때 가볍게 맨발로 다니는 사람들도 많다. 조심해야 할 행동이다. 맨발로 수영장 주변을 걸어다니면 생각지 못한 위험에 노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영국 매체 더미러는 여름을 맞아 수영장에 갈 계획을 세운 사람들이 적절한 신발을 신어야 하는 이유를 설명했다. 우선 수영장의 따뜻하고 습한 환경은…

밤에 잘 못 자는 사람, 불규칙한 보행 패턴 보여

걸을 때 ‘이렇게’ 걷는 사람…밤에 잠 못 잔다고?

걸음걸이로 수면의 질을 알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조지메이슨대 연구진은 걸을 때 골반의 움직임이 더 크고, 구부정한 자세로 걸으며, 불규칙한 보행 패턴을 보이는 사람은 밤에 잠을 잘 못 자는 사람일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걸음걸이와 수면의 질 사이의 관계는 이미 다양한 연구를 통해 밝혀진 바 있다. 2016년 이스라엘…

[김현정의 입속 탐험]

구강노쇠 어르신들, 식욕 떨어져 신체노쇠 빨라져요

노쇠한 노인은 흔한 낙상, 입원, 사망 등의 위험이 더 높아 노령화 사회에서 중요한 문제입니다. 노쇠(frailty)는 주요 장기들이 기능적 예비력 감소 및 항상성 손상으로 스트레스에 취약한 상태입니다. 나이가 들면 주요 장기들이 퇴화해 기능이 떨어지고 외내부 손상에 취약해집니다. 그러나 나이가 들었다고 모든 사람들이 노쇠하지는 않습니다. 우리 몸은…

장기간 오래 앉아 있었더니... 엉덩이 근육 줄고 ‘납작’

“엉덩이 납작, 종아리 물렁”… 최악의 생활 습관은?

나이 들면 체형의 변화도 두드러진다. 특히 하체 근육이 예전 같지 않다. 엉덩이는 갈수록 납작해지고 종아리는 물렁해진다. 보기에도 민망하지만 무엇보다 건강 악화의 신호일 수 있다. 갱년기를 겪는 중년 여성의 허리는 굵어지고, 피하지방은 늘어나지만 근육은 눈에 띄게 빠진다. 엉덩이가 납작해지고 종아리가 약해지는 이유다. 내 몸에 무슨 일이…

65세 넘는 당뇨병 환자, 약간 과체중이면 심장병 뇌졸중 사망 위험 가장 낮아져

65세 넘으면 약간의 살집이 있어야 한다? ‘이 병’ 때문

나이 들어 살이 너무 많이 빠지면 썩 좋지 않다는 속설이 있다. 당뇨병(제2형당뇨병) 환자도 65세가 넘으면 살이 약간 쪄야 심장병, 뇌졸중 등으로 숨질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바이오뱅크 연구에 참여한 제2형당뇨병 환자 2만2874명을 분석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65세가 넘는 환자는 체질량지수(BMI, 단위 kg/㎡)가 정상보다…

노화의 증거, 10년 이내 사망 확률 높아져

한 발 서기 10초, 설마 안 된다면?

한쪽 다리로 서는 일은 간단한 것처럼 보이지만, 생각보다 어려운 일이다. 적당한 근력이 뒷받침돼야 할 수 있는 동작인데, 우리 몸에서 노화가 가장 먼저 찾아오는 근육이 하체 근육이기 때문이다. 특히 한쪽 다리로 서있는 시간을 10초도 채우지 못하는 사람들은 주변 사람들보다 향후 10년 이내에 사망할 확률이 높아진다. 영국 일간 더선이 보도한 내용이다.…

[셀럽헬스] 배우 채림 운동 일상 공개

채림, 애플힙 만드나?…탄탄 근력 운동, 뭐하길래?

배우 채림이 운동 일상을 통해 탄탄한 하체 근육을 공개했다. 19일 배우 채림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gym 휴무일 때 나도 쉰다는 목표 아래 #우리리우#제주일상"이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채림은 제주도의 한 헬스장에서 탄탄한 근육을 만들기 위해 운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채림은 영상에서 케틀벨을 들고 있다. 케틀벨은…

스마트폰 사용, 잘못된 수면 자세, 스트레스 등 원인...일상 속 바른 자세 신경써야

자고 일어나면 목이 뻣뻣…무슨 자세로 잤길래?

잘 자고 일어났는데 뻐근한 목, 스트레칭이나 요가로 목을 풀어보려고 하지만 계속되는 뻣뻣함, 대체 왜 그런 걸까. 건강매체 '프리벤션(Prevention)'은 미국 카이로프랙틱 전문가의 의견 하에 뻣뻣한 목의 원인과 집에서 시도할 수 있는 간단한 해결법을 소개했다. 카이로프랙틱은 약물이나 수술 대신 신경, 근육, 골격을 다뤄 치료하는 대체의학 분야로 주로…

골다공증과 골밀도에 대한 오해와 진실...키 작아진 부모님 골다공증에 걸린걸까?

160cm였는데 158cm로…엄마 키 줄어들면 골다공증?

골다공증은 말 그대로 뼈에 구멍이 많이 생기는 병이다. 뼈의 강도가 약해져 쉽게 부러지는 질환을 의미한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50세 이상 골다공증 유병률은 22.5%로 5명 중 1명이 골다공증 환자이며(남자 7.5%, 여자 37.5%), 연령이 높을수록 증가하여 70세 이상 여성의 경우 68.7%에 이를 정도다. 많은 환자들이 고생하는 만큼…

늙으면 어지러운 게 당연?…방치하다간 합병증 위험

어지럼증은 노년기로 갈수록 더 흔하게 나타난다. 실제로 어지럼증은 75세 이상 노인들이 가장 흔하게 호소하는 증상 중 하나다.  85세 이상에서는 무려 50%가 어지럼증을 호소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다만 특별한 원인을 찾을 수 없는 경우가 많다. 노인들이 어지럼증을 느껴도 나이 때문이라며 체념하는 경우가 많은 이유다.하지만 노년기의 어지럼증은 삶의…

45년 전 잡지에서 '달리기' 중요성 읽은 후 꾸준히 실천...

“70살인데 식스팩 선명”…30대 같은 ‘몸짱 할아버지’ 비결은?

식스팩(six-pack) 복근을 가진 70세 중국 남성 사연이 화제다. 최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미국 매체 뉴욕포스트 등은 중국 남서부 충칭에 사는 ‘몸짱 할아버지’ 주하평(Zou Heping)에 대해 보도했다. 그는 70세라는 나이가 믿기지 않을 정도의 몸과 체력을 보유하고 있다. 그의 배에는 복근이 불리는 선명하다. 머리카락마저…

중년 여성에 갱년기는 높은 장벽... ‘대충 때우는’ 식사는 곤란

중년 여성의 염증 살폈더니… 가장 나쁜 식습관은?

이제 가족이 남긴 밥과 김치로 ‘대충 때우는’ 식사는 자제하는 게 좋다. 중년 여성에 절실한 얘기다. 부실한 식사는 갱년기에 찌들어가는 여성의 몸을 좀먹는다. 몸에 변화가 심한 시기에는 내 몸에 투자를 해야 한다. 그것이 중년 말-노년에 생길 수 있는 치료비-간병비를 아끼는 현명한 방법이다. 부실한 식사, 염증 일으킨다... 독신…

노후 ‘골골’하며 보내지 않으려면…남녀 별로 위험요인에 관심 쏟아야

늙으면 남녀 ‘노쇠 병’ 달라…男 저체중 심장병, 女는?

나이든 사람이 노인증후군(노쇠증후군) 증상을 보이는 데 큰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남녀 별로 뚜렷이 다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영국 유니버시시 칼리지 런던과 브라질 상카를로스연방대 공동 연구팀은 영국노화종단연구(ELSA)에 참가한 노인 1747명의 데이터를 12년 동안 추적 관찰해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노인증후군에 걸리면…

몸의 에너지 사용에 가장 효율적...팔 붙이고 걸으면 12% 더 사용

[많건부] 걸을 때 왜 팔을 흔들까?

발걸음을 내딛을 때 팔도 앞으로 나갑니다. 자신이 걸을 때 혹은 타인의 걷는 모습을 보고 한번쯤 궁금한 적 있지 않나요? 왜 팔을 흔들며 걸을까요? 너무 당연한 말일지 모르지만 가장 명쾌한 답은 몸이 그렇게 원하기 때문입니다. 직립보행에서 가장 효율적으로 걷기 위한 자연스러운 몸의 방식이라는 이야기지요. 실제로 팔을 흔들지 않으면 걷는 데 큰…

[메디체크의 헬스업]

침묵의 질환 골다공증 예방하려면… ‘이것’ 필수!

많은 질환이 그렇듯 골다공증 질환도 초기에는 특별한 증상을 느끼지 못해 침묵의 질환으로 불린다. 심할 경우에는 특별한 충격 없이 척추 압박 골절이 발생하거나 등·허리가 굽는 것이 확인되기도 하고, 재채기와 같은 가벼운 움직임으로도 뼈가 부러질 수 있다. 인구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골다공증 환자가 지속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적절한 예방과 관리가 더욱…

암환자에게도 좋은 운동…혼잡한 도로 날씨 궂은 날 사고 조심, 헬멧 등 보호장비 필수

자전거 5년 타면 사망률 35% ‘뚝’…제대로 효과 보려면?

봄이 코앞이다. 자전거 타기에 좋은 계절을 맞고 있다. 자전거 타기는 충격이 적은 유산소 운동이다. 몸에도 좋고 기분 전환에도 좋다. 체중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낮추고 다리를 튼튼하게 해주는 등 장점이 많다. 하지만 복잡한 길이나 궂은 날씨엔 사고 위험이 뒤따른다. 헬멧 등 보호장비에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이것저것 걸리적거린다고 느끼는 사람들에겐 실내…

20년 전 받은 침술 중 박힌 바늘이 뇌에서 발견…무사히 제거했으나 폐감염으로 사망

정신 잃은 70대 男…뇌 열어보니 20년된 침바늘이, 무슨 일?

정신을 잃고 동맥류를 의심해 병원으로 옮겨진 한 남성(74)의 뇌에서 0.5인치(약 1.3cm) 길이의 바늘이 발견됐다. 의료진은 2000년 대 초반 해당 남성이 계속된 편두통으로 침술을 받았다고 말한 가족의 진술에 따라, 바늘이 이 남성의 뇌에 20년 동안 있었던 것으로 추측된다고 밝혔다. 중국 쓰촨성에 거주하던 이 남성은 1시간 동안의 의식 장애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