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낙상

한 번 골절되면 재발도 잦아

여성 환자 비율 90%…골다공증 위험한 이유는?

골다공증은 고령일수록, 폐경이 지난 여성일수록 생기기 쉽다. 다만 실제로 발생하기 전까지는 증상이 없어 ‘침묵의 질환’으로 꼽힌다. 한번 골절이 발생하면 재골절의 위험도 커져 조기 진단과 식습관·생활습관 교정이 필요하다. 골다공증이 생기면 뼈의 강도와 밀도가 떨어져 골절이 일어날 가능성이 높다. 일반적 오해와 달리 뼈는 성장이 멈춰 있는 조직이…

걸으면서 다른 과제 못해내면 가속화된 뇌 노화의 증표

멀티태스킹 능력으로 뇌건강 예측할 수 있다

우리는 걸으면서 대화를 하거나, 표지판을 인식하는 등 동시에 다른 작업을 할 수 있다. 그러나 65세 이상의 많은 사람들은 이중 과제를 수행했을 때 보행 기능에 불안정을 야기할 수 있다. 멀티태스킹을 힘들어 하는 노인들은 낙상과 치매를 비롯, 부정적 건강 결과를 직면할 위험성이 높다. 보행+암산 등 두 가지 과제를 수행하는 테스트로 뇌 건강을 예측할…

중년 이후엔 술 끊거나 줄이고 단백질 충분히 섭취해야

술 많이 마시면…근육손실 위험도 쑥↑(연구)

술을 많이 마시면 노년에 근육 손실의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특히 50~60대는 근육을 잃을 위험이 매우 높고, 하루에 와인 한 병 정도를 계속 마시는 사람은 최악의 근육 손실과 쇠약 증상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이스트앵글리아대 의대 연구팀은 50만 명의 생활습관, 건강 정보가 들어 있는 데이터베이스(UK Biobank)의…

플라보놀 성분 효과

하루 사과 한 개면 노인증후군 막는다(연구)

나이가 들면 아무래도 체력이 떨어지고, 쇠약해지기 마련이다. 노인증후군(geriatric syndrome)에 걸릴 가능성도 높아진다. 노인증후군은 낙상, 인지기능 장애, 우울, 영양 불량, 통증, 요실금과 같이 노인에게서 눈에 띄게 자주 발생하면서 삶의 질에 영향을 주는 증상을 말한다. 그런데 플라보놀이 풍부한 식품을 자주 섭취하면 노인증후군을…

골다공증 골절 겪게 되면 재골절 및 2차 골절 발생 확률 2~10배 증가

“1년 내 20% 사망”…골다공증이 위험한 진짜 이유

부쩍 오른 기온에 야외 활동이 늘어나는 시기다. 등산이나 나들이 등의 바깥 활동은 기분 전환과 건강 증진에 매우 좋지만 평소 골다공증을 앓고 있다면 주의해야 한다. 낙상으로 인해 손목, 척추 및 고관절 골절로 병원을 찾는 골다공증 환자가 늘고 있기 때문이다. 골다공증 환자는 빠르게 늘고 있는 추세다. 지난해 국내 골다공증 환자 수는 100만 명을…

나이 들수록 자주 넘어지는 ‘낙상’ 예방법 5

나이 들면 조심해도 자꾸 넘어지는 경우가 많다. 넘어져 다치는 ‘낙상’은 젊은 사람에게는 큰 문제를 만들지 않지만, 고령자에게는 치명적이다. 낙상은 교통사고에 이어 노년층의 사고사 원인 2위이며, 전체 사망 원인으로는 암에 이어 5위이다. ‘낙상’ 하면 흔히 겨울철 빙판길에서 넘어지는 장면을 연상하기 쉽지만, 의외로 원인이 다양하다.…

1999년 10만 명당 29명-> 2020년 10만 명당 69명

낙상으로 인한 미국 노인 사망률 20년 전의 2배

낙상으로 인한 미국 노인 사망률이 20년 전보다 2배 이상 증가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의학협회저널(JAMA)》에 발표된 미국 펜실베이니아주립대의 알렉시스 산토스-로자다 교수(인간발달 및 가족연구)의 연구서한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지난 1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산토스-로자다 교수는 CDC가 운영하는 온라인 플랫폼…

담배 끊고, 비타민D 섭취해야

틈틈이 걷기, 적당한 살집…골절 예방 돕는 6가지

나이 들어서도 자기 삶의 독립성을 지키고자 한다면 무엇보다 뼈 건강에 신경 써야 한다. 뼈를 다치면, 혼자 움직일 수 없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영국의 일간지 가디언이 소개한 골절(뼈 부러짐)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되는 생활 습관을 정리했다. △걷기 걷기나 달리기처럼 체중이 실리는 운동은 뼈를 건강하게 유지하는데 도움이 된다. 하루에 세 번,…

“주 4시간 이상 6개월 동안 가벼운 운동 계속하면 큰 효과”

뇌졸중 환자, 주 ○시간 이상 운동해야

뇌졸중을 일으킨 뒤 ‘주 4시간 이상의 가벼운 운동’을 하는 게 환자의 재활에 바람직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예테보리대 연구팀은 2014년 10월~2019년 6월 뇌졸중을 앓았고 스웨덴 약물 실험에 참여한 약 1400명의 남녀(평균 72세)에 대한 데이터를 수집해 분석했다. 참가자의 53%는 신체활동을 늘렸고 47%는 줄였다. 연구 결과…

파킨슨병 투병 30년... 병 악화에도 긍정적 에너지 알려

투병 30년 마이클 J 폭스, “파킨슨병은 나에게 선물”

헐리우드 배우 마이클 J 폭스가 30년이 넘는 파킨슨병 투병 생활을 이겨낼 수 있었던 비결은 '감사와 웃음'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CBS와의 인터뷰를 통해 자신의 투병 경험을 전했다. 폭스는 1985~1990년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얻은 영화 '백 투 더 퓨처' 시리즈의 주연을 맡으며 인기를 얻었다. 그러나 영화의 3편이…

걷는 모습 달라지면 빨리 병원 찾아야

뒤뚱뒤뚱 걷는다면? 걸음걸이로 알 수 있는 척추질환

걷기는 척추와 관절의 균형, 근력, 신경 등의 영향을 받는다. 만약 이 중 어느 하나라도 문제가 생기면 똑바로 걷기가 힘들어질 수 있다. 특히 다리 신경에 문제를 일으키는 허리 디스크, 협착증 등은 부자연스러운 걸음걸이의 주요 원인이다. 걸음걸이 이상으로 알 수 있는 척추질환의 종류와 특징을 정리했다. 절뚝거리며 걷는다면 ‘척추측만증’ 다리를…

방치하면 척추 굽는 후유증 위험

재채기만 해도 척추골절… ‘이 병’ 조심해야 하는 이유

나이가 들면 뼈가 약해지고 근육이 빠진다. 노년기 골절의 가장 흔한 원인은 골다공증이다. 뼈에 쌓인 칼슘이 빠져나가고 뼈 안에 구멍이 생기는 병이다. 고령에 골절이 생기면 회복이 더디고 다양한 합병증을 동반한다. 특히 골다공증 환자는 ‘척추압박골절’의 위험이 커 조심해야 한다. 척추는 33개의 뼈로 몸을 지탱하는 중요한 부위다. 체중으로 인한 압력이…

미국서 연 2만1000명 이상, 산책하다 다쳐 응급실 신세

반려견 목줄 산책, 골절·뇌손상 사고 뜻밖에 많아

미국에서 반려견에게 목줄을 맨 채 산책하다 다쳐 응급실로 실려가는 사고가 연 2만여건이나 발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의대와 보건대학원 연구팀은 2001~2020년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 ‘국가 상해 전자감시 시스템’의 데이터를 조사 분석했다. 그 결과 반려견에게 목줄(가죽 끈)을 매고 산책하던 중 골절상을 입거나 외상성 뇌손상…

연령대와 착용 환경 고려해야

‘편한 맛’ 못난이 샌들…어린이 착용 특히 주의?

국내에서는 특정 브랜드로 잘 알려진 못난이 샌들의 정식 명칭은 ‘클로그 샌들(Clogs)’이다. 나막신이라는 뜻이다. 간편하게 발을 넣을 수 있는 신발의 모습이 나막신과 비슷해 붙은 이름이다. 운동화보다는 발이 편하고 슬리퍼보다는 ‘덜 무례하다는’ 이미지가 있어 큰 인기다. 의학 드라마에서 의사들이 신고 있는 모습이 여러 차례 방송돼 '의사의 상징'으로…

꾸준한 운동 있어야 건강한 일상도 가능

노인 근력 운동, 강도보다 중요한 것은?

근육량 감소는 노년의 골칫거리 중 하나다. 나이가 들면서 근육량을 유지해주는 신체 호르몬이 떨어진다. 노년층은 상대적으로 덜 움직이고 단백질도 적게 먹는 경향이 있어 근육량이 자연스럽게 감소한다. 60세 이후는 매년 근육량이 3%씩 감소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줄어든 근육량은 건강을 위협한다. 심장 질환과 뇌졸중 가능성이 높아진다. 낙상 사고를 당하면…

중국 연구팀 “제2형당뇨병에 의한 인지장애 늦추는 데 더 효과적”

태극권, 빨리 걷기보다 운동 효과 더 높다?

중국 무술 태극권이 빨리 걷기보다 제2형당뇨병에 의한 인지기능 장애를 늦추는 데 훨씬 더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중국 푸젠 중의약대 연구팀은 제2형당뇨병과 가벼운 인지장애 진단을 받은 60세 이상의 환자 328명을 세 그룹으로 나눠 무작위 배정했다. 첫 번째 그룹에는 24가지 형태의 단순화된 태극권 운동을, 두 번째 그룹에는 중간 강도의…

건강한 60대, 사망률 '4.4배'-노환 '10.9배' 낮아져

건강한 무병장수?… ‘젊은 60대’가 결정한다

건강한 무병장수는 고령층이라면 누구나 바라는 일이다. 최근 '나이'가 아니라 개인별 '노화 속도'가 무병장수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이와 관련해 60대 중반의 몸 상태가 건강한 장수에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66세에 노쇠 정도가 심하면 건강한 동년배보다 10년 내 사망 위험률이 약 4.4배나 높아진다. 또 10년 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