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우징 태그

겨울_추위

뼈 건강의 필수영양소 비타민D, 건강하게 보충하는 법

“짜증나고 기억력 떨어지고”…의외로 ‘이것’ 부족 신호라고?

나른한 춘곤증이 찾아오는 요즘, 잠을 자도 피곤하고 갑작스레 우울하거나 예민해진 기분을 느낀다면 비타민D 결핍을 의심해 봐야 한다. 영양제보다는 햇빛을 통해 흡수하는 것이 좋은 비타민D. 햇빛 노출의 기회가 많이 줄어든 현대인들이 기억해야 하는 비타민D에 대해 알아본다. 실내 활동 늘며 비타민D 부족 흔해 비타민D는 기본적으로 자외선을 통해…

피부과학회가 전한 ‘무좀에 대한 오해와 진실’

무좀약 먹으면 정말 간 나빠질까?

고온다습한 무더위가 찾아오면 인체에 땀이 많이 나고 곰팡이(진균)의 활동과 증식이 왕성해지면서 발에 무좀이 생기거나 악화하는 것은 시간문제이다. 무좀은 전염성이 강하기 때문에 주변으로부터 쉽게 옮을 수 있다. 온도가 높고 습기가 많은 곳에 주로 서식하는 곰팡이 중에서 피부사상균(백선균)은 피부의 겉 부분인 각질층이나 머리털, 사타구니, 손톱, 발톱…

날씨 관계없이 얼음 습관적으로 씹어 먹고 싶다면 빙섭취증 가능성

“아그작, 깨물어야 제맛?”…얼음 씹어 먹는 사람, ‘이것’ 때문?

음료를 마시고 남은 얼음을 씹어 먹는 사람이 많다. 이런 습관은 흔히 치아가 깨질 수 있어 주의해야 할 뿐만 아니라 빙섭취증(pagophagia)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자신도 모르게 얼음을 강박적으로 깨무는 습관인 빙섭취증에 대해 최근 미국 일간 뉴욕포스트가 보도한 내용이다. 빙식증, 얼음 중독증 등 다양하게 불리는 빙섭취증은 무더운 여름을 비롯…

극단적 고온과 저온, 큰 일교차는 뇌질환에 악영향

갈수록 치매 심해지는데…원인이 기후 변화 때문이라고?

기후 변화가 뇌졸중, 편두통, 알츠하이머병, 뇌전증, 다발성 경화증 같은 뇌 질환을 더욱 악화시킬 수 있다고 경고하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랜싯 신경학(Lancet Neurology)》에 발표된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대(UCL)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건강의학 웹진 ‘헬스 데이’가 1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논문의 주저자인 UCL 퀸…

-중증천식임에도 불안증이라 증상 무시한 의사들...수차례 죽을 고비 넘긴 여성의 사연 -국내 중증천식 환자들도 늘고 있어...생물학적제제로 약물 치료가 관건이지만 비용부담

“의사들 100번 증상 무시”… ‘이 병’으로 30kg 쪘던 20대女, 무슨 일?

전직 발레 무용수였던 한 20대 한 여성이 극심한 '중증 천식'을 겪어 있었음에도, 의사들로부터 '단순 불안증'이라고 무시 당해와 수차례 죽을 뻔한 사연이 전해졌다. 이 여성이 불안증이라며 의료진에게 정확한 치료를 거부당한 횟수만도 100번 이상이다.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23세 케이티는 천식으로 인해 50번이나 죽을 뻔한 끝에 발레와 간호사가…

차가운 음식, 추위에 순간 뇌 얼기도...일시적 반응, 뇌 손상은 없어

아이스크림 먹은 후 머리가 ‘찌릿’…뇌 괜찮나?

햇빛이 뜨거워지고 오후가 되면 느껴지는 더위에 차가운 아이스크림, 아이스 커피를 즐기는 사람이 늘고 있다. '아작'하고 얼음을 깨무는 순간, 아이스크림을 입 안에서 녹이지도 않고 꿀꺽 삼켰을 때 순간적으로 머리가 찌릿하며 아픈 느낌이 든다. 이를 '브레인 프리즈(Brain freeze, 뇌 동결)'라고 하는데 미국 건강포털 ‘더헬시(Thehealthy)’와…

연쇄상구균 감염 관련 소아 자가면역 신경정신질환 진단(PANDAS)

9살이 “죽게 해달라” 울부짖어… 하룻밤 새 성격 완전 변한 사연, 왜?

아홉 살 때까지만 해도 올리버는 사교적이고 반에서 인기도 많은 아이였다. 하지만 2020년 1월 학교에서 돌아온 올리버는 평소보다 조용했고, 그때부터 아이는 극히 이상한 행동을 보이기 시작했다. 영국 일간 더선은 잘 알려지지 않은 질환, 연쇄상구균 감염 관련 소아 자가면역 신경정신질환(PANDAS) 진단을 받은 아이의 사연을 보도했다. 개인정보 보호를…

의외로 천식 유발하는 생활 속 인자들

소시지 많이 먹으면 기침이?…뜻밖의 천식 원인 4

천식은 언제 튀어나올 지 예측이 어렵다. 시간이 지나면서 원인이 달라지거나, 시기 때문에도 영향을 받는다. 예를 들어 겨울에는 낮은 온도로 쌕쌕거릴 수 있는 반면, 봄에는 꽃가루가 날려 원인으로 작용하는 것과 마찬가지다. 이박에도 집먼지 진드기, 애완동물 털, 담배 연기와 같은 다른 일반적인 유발 요인들은 잘 알려져 있다. 그러나 소시지와 같은 의외의…

튀르키예 원정 위절제술 중 면역기관 비장 손상...항생제 평생 복용, 가벼운 감기로도 사망 위험

“100kg 넘는 체중 줄이려”…위 잘라낸 후 죽을 뻔한 女, 무슨 일?

위를 절제해 체중을 줄이려 터키(튀르키예)에 원정 수술을 갔다가 죽을 뻔한 영국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다. 수술 중 면역세포 기능을 돕는 기관인 비장을 손상시킨 의료사고인 것으로 전해졌다. 위를 잘라내다 비장을 건드린 이 잘못된 수술로 인해 이 여성은 평생 항생제를 복용해야하며 가벼운 감기로도 사망에 이를 수 있다. 몸의 면역기능이 파괴됐기 때문이다.…

[셀럽헬스] 모델 겸 방송인 이현이 안면 마비

이현이, 축구하다 얼굴 마비?…평소 ‘이런’ 증상 있다면 조심

모델 겸 방송인 이현이가 축구로 인해 얼굴 신경이 마비됐다고 밝혔다. 최근 유튜브 ‘슈퍼마켙 소라’에 출연한 이현이는 축구 예능 출연 후 부상 경험을 털어놨다. 축구를 하다가 무릎, 발톱 등 여러 군데 다친 이현이는 안면 마비도 겪었다고 말했다. 이현이는 “작년에 헤딩 경합을 하다가 키가 작은 선수가 제 얼굴을 헤딩하면서 안면 신경이 마비가…

당뇨, 임신, 비타민B 부족, 다발성경화증 등 다양한 원인 있어

‘저릿저릿’ 계속되는 발저림, ‘병’ 걸린 건 아닐까

갑자기 저릿저릿 발이나 발가락이 저린 것은 흔히 생기는 일로 신경에 가해지는 압박이 줄도록 자세를 교정하면 쉽게 해결할 수 있다. 하지만 발저림이 자주 생기거나 지속적이라면 이는 신체에 이상이 있거나 심각한 질환일 수 있으므로 경계해야 한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vention)’ 이 소개한 지속적인 발저림이 생길 수 있는 원인을 알아본다.…

수두, 홍역, 장관감염증, 수족구병, 풍진 등

활동량 늘어난 아이들…자칫 전염될 수 있는 질병, 뭐가 있나

활동량이 많은 4월에는 전염병을 특히 조심해야 한다. 새 학기가 시작된 후 단체활동이 많아지면서 봄철에 볼거리, 홍역, 수두 등 유행성 감염병 환자가 늘어난다. 영·유아나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에서 발생률이 높으며 매년 4~6월 사이 증가한다. 4~6월에 조심해할 감염병을 국가건강정보포털 자료를 바탕으로 소개한다. 수두: 발진 후 최소 5일간…

예쁜꼬마선충 얼음 위에 두거나 리튬 투여하면 기억력 좋아져

기억도 얼릴 수 있을까?

회충은 기억력이 짧아서 새로운 정보를 학습한 지 2~3시간 만에 잊어버린다. 하지만 얼음 위에 놓아두면 실온으로 돌아올 때까지 망각하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생물학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발표된 이스라엘 텔아비브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과학전문지 《네이처》가 22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뜨거운 물 피하고, 손소독제 등 '적당히'...수시로 핸드크림 바르는 등 관리 중요

“거칠고 주름져” 얼굴보다 빨리 늙었네…손 노화 막으려면?

 손은 매일 바쁘게 움직이며 여러 자극에 고스란히 노출된 채 살아가고 있다. 수시로 씻고 설거지, 빨래, 목욕 등 여러 일을 매일 하다 보니 쉽게 거칠어지고 빠르게 늙는다. 손의 노화 속도를 늦추고 조금이라도 더 촉촉함을 유지하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미국 라이프 월간지 '리얼심플(Real Simple)'은 부드러운 손을 만들려면 피부 손상과…

매일 아침 얼굴 확인하면 증상 발견할 수도

“눈꺼풀에 웬 노란점?”…지나치면 안될 얼굴 이상 증상 12

얼굴은 ‘마음의 거울’이기도 하지만 ‘건강의 거울’이기도 하다. 매일 아침에 세수를 하면서 자신의 얼굴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무심코 지나치지 않아야 할 증상을 발견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엠디(WebMD)’ 자료를 토대로 얼굴에 나타나는 건강 이상 징후를 알아봤다. 기미=왜 일어나는지 원인이 불명확하지만 임신이나 특정 피임약…

정확한 원인은 아직 안밝혀져...식이요법 등도 도움

점심만 먹으면 ‘꿈뻑꿈뻑’…커피 마시면 괜찮아질까?

최근 낮 기온이 20도 중후반을 웃돌며 '봄 날씨'를 실감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그러나 따뜻해진 날씨와 큰 일교차에 몸이 축축 처지고 피로감과 졸음을 호소하는 사람도 있다. 보통 이를 두고 '춘곤증(春困症)'에 걸렸다고 표현한다. 춘곤증은 엄밀한 의미의 의학용어나 의학적 진단명이 아니다. 일반적으로 봄에 신체적인 리듬이 떨어지면서 발생하는 다양한…

고온은 혈액 응고로, 저온은 혈관 수축으로 뇌졸중 증가시켜

“기후변화로 인한 뇌졸중 사망자, 한 해 50만 명 넘어”

2019년 한 해에만 세계적으로 50만 명 이상이 기후변화로 인한 뇌졸중으로 인해 사망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신경학(Neurology)》에 발표된 중국 중난대 연구진의 논문을 토대로 CNN이 보도한 내용이다. 뇌졸중은 이미 심각한 건강 문제이다. 전 세계적으로 장애의 세 번째 주요 원인이며, 사망의 주요 원인 중 하나인…

환경 변화에 따른 불균형이 원인 중 하나로 꼽혀

화창한 봄, 꽃은 만발한데…우울해지는 이유는?

계절성 우울증은 주로 일조량이 줄어드는 가을이나 겨울에 찾아온다. 그러나 어떤 사람들은 화창한 봄날, 오히려 증상이 시작되는 경우도 있다. 활짝 핀 꽃들로 세상이 온통 환한데 밖에 나갈 생각은커녕 이불 속으로만 파고든다면? 작년에도 비슷한 상태였다면 계절성 우울증일 가능성이 높다. 봄에 찾아오는 계절성 우울증,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으며, 치료…

(10) 강내정 고려대 안암병원 IFA센터 코디네이터

[메디피플 365] 한국 의료기술 세계화에 기여하는 국제연수프로그램 코디네이터

해외환자 유치와 의료관광의 활성화는 한국 의료의 세계화와 어려움이 적지 않은 의료현실을 타개하는 블루오션으로 꼽힌다. 고려대 안암병원 교육수련부에 소속된 국제의료진 연수센터(IFA, International Faculty Affairs)는 안암병원의 선도적인 첨단 의학지식 및 의료기술 등을 전 세계 의료진에게 공유하기 위한 목적으로 연수프로그램을 운영한다.…

단백질-칼슘 많아 중년 여성의 근육 보강, 뼈 건강에 기여

미역국에 북어 넣었더니…중년 여성의 몸에 변화가?

명태(생태)를 완전히 말린 것이 북어다. 북어가 누런 색으로 변하면 황태다. 명태가 겨울에 바닷바람에 얼고 녹기를 반복하며 건조되면 부드러운 황태가 된다. 부엇국은 숙취에 좋은 음식으로 알려져 있지만 단백질의 보물 창고나 다름 없다. 흔히 먹는 미역국에 북어를 넣으면 어떤 건강 효과가 있을까? 100g 당 단백질의 양이... 북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