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국민 뜻 받들어 인적쇄신"...의대증원 2천명에도 영향?

제22대 국회의원 선거에서 여당이 참패하면서 정부 인사들이 대거 사의를 표했다. 11일 대통령실 이관섭 비서실장과 성태윤 정책실장을 비롯해 수석비서관급 이상 참모들이 총선 결과에 대한 책임을 지고 윤석열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했다. 이날 한덕수 국무총리도 윤 대통령에게 사의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얼씨구, 좋다" 관객 호응도 일품...명의가 펼친 우리소리 한마당

봄 날씨가 완연했던 6일 오후 서울남산국악당에서 특별한 공연이 열렸다. 국내 의학계의 거목 김세철 중앙대 명예교수(78·현 이윤수·조성완 비뇨기과의원)가 펼쳐낸 우리 가락과 춤사위 한마당이었다. 비뇨의학, 성의학, 면역불임학의 세계적 권위자이자 중앙대의료원장, 명지의료원장 등을 역임한 김 교

수도권 6600병상 새로?... "무분별한 증가 건보재정 파탄"

국내 의료시스템의 효율적 관리를 위해서는 합리적 병상이용체계 구축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원(원장 우봉식)은 지난 4일 '병상수급 관리제도에 관한 연구' 연구보고서를 발간하였다. 이번 연구는 국내 병상 관리 정책의 현황과 문제점을 검토하고, 실효성 있는 병상수급 관리제도

'대표 목소리' 못찾는 의료계... "내부의 적 더 어려워"

의정갈등 장기화 속에서 의료계가 좀처럼 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 4일 윤석열 대통령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이 대통령실에 만남을 가진 뒤 내부 파열음은 더 커지는 모양새다. 임현태 의협 차기 회장 당선인 "내부의 적 더 어려워"  5일 임현택 차기 대한의사협회(의협

대통령-전공의 대화 빈손?... 의정갈등 출구 못찾나

윤석열 대통령과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대통령실에서 만났지만,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면담의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박 위원장은 이날 오후 윤석열 대통령과 만난 뒤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대한민국 의료의 미래는 없습니다"라는 짤

전공의들 "尹-박단 엉뚱한 결론 안내길...7대 요구사항 사수"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 비상대책위원장이 4일 용산 대통령실에 방문해 윤석열 대통령을 만난다. 이번 만남을 두고 전공의 내부에서는 지켜보겠다는 분위기다. 일단 협의가 어떤 방향으로 이뤄지는 지를 보고 향배를 결정하겠다는 것이다. 수도권 대형대학병원 교수는 "전공의들은 7대 요구를 대통령실이 받아들일 경

의대증원 타당한 숫자?... "복지부 약속대로라면 최대 500명 적정"

대통령실이 최근 의대증원과 관련해 숫자에 매몰되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2000명 유지 입장에서 한발 물러선 태도다. 다만 대통령은 의료계에 '타당한 숫자'를 들고 와달라고 주문했다. 그렇다면 과연 타당한 숫자는 몇 명일까? 최근 느리고 건강하게 나이드는 이른바 '저속노화' 개념으로 대중

의료계 "혹시나 했지만, 앞날 안보여"...대통령 담화에 싸늘

1일 윤석열 대통령이 발표한 의대증원과 의료개혁 관련 대국민 담화에 의료계는 싸늘한 반응을 보냈다. 임현택 대한의사협회(의협) 차기 회장 당선인은 공식적인 입장은 "입장 없음"이라고 소셜미디어(SNS)에 공표했다. 이유조차 말하기 싫다는 이유에서다. 방재승 전국의대교수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이번

홍준표 "대통령 대국민 담화 설득력 있어"

홍준표 대구시장이 윤석열 대통령이 1일 발표한 의료개혁 국민 대국민 담화 발표에 대해 설득력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의대증원 2000명 고수에 대해 여당 일부에서 나오는 불만과는 다른 의견을 피력한 것이다. 이날 홍 대구시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SNS)에 "오늘 의료개혁에 관한 대통령의 담화는 충분

세계적 비뇨의학자, 국악에서 치유 비밀 찾는다

"음악과 소리는 인간의 감정을 울리는 힘이 있지요. 전쟁 나팔소리, 교회 찬송가, 나들이에서 만난 계곡 물소리 등을 생각해 보세요. 그렇다면 소리 속에서 사람을 치유하는 방법도 찾을 수 있지도 않을까요?" 비뇨의학, 성의학, 면역불임학의 세계적 권위자이자 중앙대의료원장, 명지의료원장 등을 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