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500kcal 빼는 '급다이어트'...몸엔 어떤 일이?

다이어트는 천천히, 꾸준히 하는 게 가장 좋다는 건 모두가 안다. 하지만 빨리 살을 빼고 싶은 조바심이 들면, 인내심은 사라지고 효과 좋다는 다이어트 방법을 찾아 헤매게 된다. 하루 500 칼로리만 먹으며 일주일에 4~5 kg쯤 뺄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면, 잘못된 선택을 하게 될 가능성이 높다.

"일주일 1회 핫요가, 우울증 덜어낸다"

덥고 습한 장소에서 하는 핫요가가 우울증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하버드 의대 교육병원 메사추세츠 종합병원(Massachusetts General Hospital) 연구진이 중등도~중증 우울증 진단을 받은 성인을 대상으로 실험을 진행한 결과, 핫요가를 한 사람들의

"잠자면 술 빨리 깰까?"...몸속에 술 머무는 시간 따져보니

어제 저녁 과음을 한 탓에 아직 머리는 조금 아프지만 술은 다 깬 것 같은 느낌이다. 몸에서 술냄새도 안 나는 듯 하고, 아침엔 따뜻한 커피도 한 잔 마셨다. 운전해도 될까? 술을 마시면 판단력과 행동이 느려지고, 별로 취하지 않은 것 같은데도 반응이 느려지고 거리낌이 없어진다. 이럴 때 운전을 하

"배 안고파도 먹는다"...4세부터 지루하면 80% 더 먹어

스트레스를 받거나 우울하거나 지루할 때 음식을 통해 기분을 해결하려는 행동을 감정적 섭식(emotional eating)이라고 한다. 딱히 배가 고프거나 몸이 영양 섭취를 원하지 않는데도 나도 모르게 음식에 손이 가고 먹는 걸 멈출 수 없어 과식으로 이어지기 쉽다. 이런 행동은 비단 성인에게서만 보

아델? 뉴진스? BTS?...아플 땐 '좋아하는 노래' 들어라!

누구나 자신이 평소 즐겨듣고 좋아하는 음악이 있을 것이다. 음악이 통증을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건 새로운 사실이 아니지만, 자신이 좋아하는 음악이 더 강력한 진통효과가 있으며, 음악으로 인해 발생한 감정적 반응 또한 중요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맥길대 연구진은 63명의 참가자를 모집해

밥 먹은 후 잠깐이라도...산책이 좋은 이유

걷기는 몸에 무리가 적고, 특별한 기구도 필요 없으며, 마음만 먹으면 다른 운동에 비해 쉽게 할 수 있는 운동 중 하나다. 언제 걷든 좋지만, 식후 가벼운 걷기 역시 다양한 면에서 건강에 이롭다. 식사 후 걷기가 건강에 좋은 이유를 미국 의약품 가격정보 서비스업체 ‘굿알엑스(GoodRx)’에서 소개한 내

"하루 1분만 덜 앉아라"...심장병 위험 뚝

몸을 많이 움직이지 않고 앉거나 누워서 보내는 시간을 운동으로 대신하면 관상동맥심장병 위험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런 효과는 해당 질환에 대한 유전적 소인에 관계없이 나타났다. 홍콩대 의대 공중보건 신체운동학(키네시올로지) 조교수인 김영원 박사팀이 영국 케임브리지대 임상의학 의료연구회

빈대가 점령한 영국은 지금..."치료제가 부족하다!"

프랑스와 영국이 빈대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가운데, 우리나라에서도 빈대 목격담이 잇따르고 있다. 사람의 피를 빨아먹는 빈대가 나타났다는 소식이 인천과 대구, 부천에서 신고됐다. 이 가운데 영국에서는 빈대 물림에 사용되는 약품의 공급 부족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더선(The Sun)' 등 외신

"걷는 것만 봐도 보여요"...치매 올지 안 올지

평균 수명이 길어지며 치매 걱정도 늘었다. 치매는 기억, 언어, 판단력 등 여러 영역의 인지 기능이 감소해 일상생활을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는 임상 증후군을 말한다. 기억력 저하, 언어 장애, 시공간 파악 능력 저하, 계산능력 저하, 성격과 감정의 변화 등 잘 알려진 증상들도 있지만 그보다 덜 알려진 증상

"건강에 좋은데"...너무 많이 먹으면 오히려 '독'되는 식품들

건강에 좋은 습관을 이야기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식습관이다. 하지만 아무리 건강에 좋은 음식이라도 지나치지 않게 적당한 양을 먹는 게 중요하다. 특정 음식을 너무 자주, 장기간 먹으면 오히려 건강에 좋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건강에는 좋지만, 과하면 오히려 안 좋을 수 있는 음식과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