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사 때 마늘 음식 곁들이면...건강에 좋은 이유 7

우리나라 사람이 일상적으로 먹는 음식에서 빠질 수 없는 식재료가 있다. 바로 마늘이다. 요즘은 서양인들도 요리에 마늘을 즐겨 사용한다. 음식의 풍미를 높여줄 뿐 아니라 면역 체계 강화 등 건강상 효능이 널리 알려진 덕분이다. 마늘은 양파, 파, 부추, 샬롯 등과 더불어 알리움과에 속한다. 알

구강 청결제가 암 유발?...“걱정되면 00주스 마셔라”

최근 일부 구강 청결제가 암 위험을 높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그동안 구강 청결제와 구강암 발병 위험에 대한 문제가 꾸준히 제기됐던 가운데 식도암과 대장암에도 영향을 끼친다는 결과였다. ≪미생물 의학 저널(Journal of Medical Microbiology)≫에 실린 연구에

잇몸에서 피가...비타민 부족할 때 나타나는 증상 5

건강에 좋은 음식을 골고루 먹으면 보충제를 섭취하지 않아도 몸에 필요한 비타민을 충분히 얻을 수 있다. 하지만 균형 잡힌 식단을 꾸준히 유지하기가 힘든데다 생활 습관조차 좋지 않다면 비타민 부족으로 건강에 나쁜 영향이 미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건강·의료 매체 ‘메디컬 데일리(Medical Da

“하루 10분만 운동해도”...사망 위험 줄고, 수명 연장

아득한 옛적부터 인류는 ‘젊음의 샘’으로 이어지는 길, 즉 더 길고 건강한 삶을 보장하는 방법을 모색해 왔다. 사실 기적의 의약품이나 기술은 아직 나오지 않았지만 수많은 연구를 통해 건강 수명을 늘릴 수 있는 몇 가지 생활 방식이 있다는 것을 알아냈다. 최근의 많은 연구들은 단순하고 달성 가

너무 더워 짜증날 때...스트레스 간단 해소법 5

가만히 있어도 땀이 흐른다. 앞으로는 더울 날만 남았다. 더위에 잠까지 설치게 생겼다. 그렇다고 종일 짜증만 낼 수는 없는 일. 잠깐 일어나 이렇게 해 보면 어떨까. 미국의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vention)’이 소개한 스트레스를 날리는 데 도움이 되는 작은 행동을 알아봤다. “

“너무 덥다”...뜨거운 여름철 심장을 보호하는 법 5

6월인데 너무 덥다. 벌써 낮 최고 기온이 35도까지 치솟는 무더위가 시작됐다. 이런 폭염은 심장이 약한 사람들에게 특히 위험하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날씨가 급격히 더워지면 심혈관계 질환으로 입원하는 이들이 크게 증가한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데이’

잘못된 방법으로 근육 키우다 정력이 ‘뚝’...뭔 일?

근육이 울퉁불퉁한 상남자들을 보면 남성 호르몬이 충만한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이들 중에는 오히려 남성 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이 부족한 사람들도 적지 않다. 잘못된 방법으로 근육을 키운 탓이다. 전문가들은 “근력 향상을 위해 불법적으로 스테로이드 약물을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 데 이 약물로 인한

“좋은 건 올리고, 나쁜 건 내리고”...콜레스테롤 조절 돕는 식품 10

일반적으로 콜레스테롤은 나쁘다고 알려져 있지만 우리 몸에서 일부 호르몬과 비타민D를 생산하는 것을 돕기도 한다. 그러나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으면 심장 질환에 걸릴 위험이 높아지므로 적정 수치를 지키는 것은 매우 중요하다. 총 콜레스테롤은 200㎎/㎗ 이하로, 좋은 콜레스테롤로 불리는 고밀도

“기운찬 아침 맞으려면”...밤에 자다 깨서 하면 안 되는 행동 3

밤에 자다가 중간에 깨는 경우가 있다. 다시 자려고 노력해도 금세 잠들지 못한다. 이리저리 뒤척이다 새벽이 오고 만다. 숙면하지 못한 탓에 다음날 컨디션은 엉망이 된다. 수면 전문가들에 따르면 밤중에 깨서 다시 쉽게 잠들지 못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이와 관련해 미국 경제 매체 ‘비지니스 인

운동하는 사람 vs 안하는 사람...“건강이 이렇게 다르네”

성인은 평균적으로 일주일에 150분 정도 신체 활동을 해야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 여기서의 신체 활동은 빨리 걷기처럼 중간 강도의 운동을 의미한다. 만약 달리기처럼 운동 강도를 높인다면 일주일에 75분 정도의 운동만으로도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 또 가능하다면 일주일에 두 번 정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