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릿속이 뿌옇고 멍 할 때...뇌 안개 걷어내는 법 7

“지금 뭐 하려고 했지?” 이런 말을 입에 달고 사는가. 그렇다면 브레인 포그(Brain fog)를 의심해 볼 수 있다. 브레인 포그는 ‘뇌에 낀 안개’라는 뜻으로, 머릿속이 뿌옇고 멍한 느낌이 지속되어 사고력과 집중력, 기억력이 저하되고 피로감과 우울감을 느끼는 현상을 말한다. 이런 상태

"50대 되면 '이런 식품' 더 먹어라"....나이 들수록 챙길 음식들 뭐있나

우유는 어릴 때도 자주 마셔야 하지만 나이 50을 넘은 사람들도 챙겨 먹어야 할 음식 중 하나다. 칼슘을 풍부하게 섭취해야 뼈가 약해지는 걸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칼슘은 근육과 신경, 혈관이 제대로 기능하는 데에도 꼭 필요한 영양소다. 고등어 등 푸른 생선을 먹는 것도 중요하다. 나이가 들면 햇

"엉덩이 딱 붙여" 오래 앉아 있으면...몸에선 이런 이상이

운동은커녕 신체 활동을 잘 하지 않는 사람은 건강한 삶을 꾸리기가 어렵다. 엉덩이가 의자에 붙은 듯 오랫동안 줄곧 앉아 있으면 이런저런 병이 생기고, 수명이 짧아진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엠디(WebMD)’ 자료를 토대로 온종일 앉아있으면 온몸에 미치는 나쁜 영향에 대해 알아봤다.

“경로석 싫어, 난 노인 아냐”...몇 살부터 노년 시작될까?

사람들은 늙은이가 되어가는 시기, 즉 노년기가 몇 살 때부터 시작된다고 여길까. 이제까지는 보통 65세 이상을 노년의 시작으로 여겼지만 이제는 최소한 70세는 넘어야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독일 훔볼트대 연구팀에 따르면 요즘 사람들은 수십 년 전의 동년배들에 비해 노년이 인생에서 더 늦게 시작

"젊어 보이려면?" 보톡스 안해도...'이런 음식' 먹으면 노화 늦춰

젊어 보이고 싶은 욕구는 누구나 같다. 늘어난 주름과 축 처진 턱살, 넓어진 모공은 원래 실제 나이보다 더 들어 보이게 한다. 자연스럽지 못하고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 피부과 시술을 피하고 또래보다 젊어 보이고 싶다면? 평소 먹는 음식이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ven

찬란한 봄은 ‘알레르기의 계절’...어떻게 잘 보낼까?

봄이 달갑지만은 않은 사람들이 있다. 봄은 ‘계절의 여왕’으로 불리는 좋은 시기지만 ‘알레르기의 계절’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미 봄철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났다면 몸이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반응하는 방식을 바꾸기엔 이미 늦은 셈이다. 하지만 증상을 완화할 방법은 있다. 우선 감기인지, 알레르

"눈꺼풀에 웬 노란점?"...지나치면 안될 얼굴 이상 증상 12

얼굴은 ‘마음의 거울’이기도 하지만 ‘건강의 거울’이기도 하다. 매일 아침에 세수를 하면서 자신의 얼굴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무심코 지나치지 않아야 할 증상을 발견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엠디(WebMD)’ 자료를 토대로 얼굴에 나타나는 건강 이상 징후를 알아봤다. 기미=

혈관에 너무 좋은 양파...건강하게 잘 먹는 법 3

햇양파가 출하되고 있다. 앞으로 서너 달은 연중 가장 싱싱한 양파를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시기다. 양파의 독특한 향은 유기황 화합물 때문이다. 유기황 화합물은 핏속 나쁜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혈전을 분해한다. 양파가 ‘혈관 청소부’라 불리는 이유다. 항암 성분인 케르세틴도 풍부하다.

간에 쌓인 피로...씻어내는 데 좋은 식품 8가지

간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장기다. 무게 1~1.5㎏인 간의 크기와 모양은 신기하게도 자신의 전체적인 체형과 닮은 경우가 일반적이다. 간은 해독 작용, 호르몬 대사, 소화 및 살균 작용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중요한 장기 중 하나이다. 특히 간은 단백질과 콜레스테롤, 담즙을 생산하고 비타

일하느라 쌓인 스트레스...주말에 집에서 푸는 방법 7

스트레스를 받으면 ‘투쟁-도피’ 반응이 활성화한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아드레날린이 분비되고 코르티솔 수치가 높아진다. 이렇게 되면 온몸에 나쁜 영향이 미친다. 하지만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스트레스는 늘 발생한다. 이런 스트레스를 제때 관리하지 않으면 만성이 된다. 마음만 답답한 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