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톡스, 필러 넣지 않고...젊어 보이려면 뭘 먹고, 뭘 피하지?

젊어 보이고 싶은 욕구는 누구나 같다. 늘어난 주름과 축 처진 턱살, 넓어진 모공은 원래 실제 나이보다 더 들어 보이게 한다. 자연스럽지 못하고 부작용이 있을 수 있는 피부과 시술을 피하고 또래보다 젊어 보이고 싶다면? 평소 먹는 음식이 중요하다. 이와 관련해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

찬란한 봄은 ‘알레르기의 계절’...어떻게 잘 보낼까?

봄이 달갑지만은 않은 사람들이 있다. 봄은 ‘계절의 여왕’으로 불리는 좋은 시기지만 ‘알레르기의 계절’이기도 하기 때문이다. 이미 봄철 알레르기 증상이 나타났다면 몸이 알레르기 유발 물질에 반응하는 방식을 바꾸기엔 이미 늦은 셈이다. 하지만 증상을 완화할 방법은 있다. 우선 감기인지, 알레르

"눈꺼풀에 웬 노란점?"...지나치면 안될 얼굴 이상 증상 12

얼굴은 ‘마음의 거울’이기도 하지만 ‘건강의 거울’이기도 하다. 매일 아침에 세수를 하면서 자신의 얼굴을 살펴볼 필요가 있다. 무심코 지나치지 않아야 할 증상을 발견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엠디(WebMD)’ 자료를 토대로 얼굴에 나타나는 건강 이상 징후를 알아봤다. 기미=

혈관에 너무 좋은 양파...건강하게 잘 먹는 법 3

햇양파가 출하되고 있다. 앞으로 서너 달은 연중 가장 싱싱한 양파를 비교적 저렴한 가격에 먹을 수 있는 시기다. 양파의 독특한 향은 유기황 화합물 때문이다. 유기황 화합물은 핏속 나쁜 콜레스테롤을 낮추고, 혈전을 분해한다. 양파가 ‘혈관 청소부’라 불리는 이유다. 항암 성분인 케르세틴도 풍부하다.

간에 쌓인 피로...씻어내는 데 좋은 식품 8가지

간은 우리 몸에서 가장 큰 장기다. 무게 1~1.5㎏인 간의 크기와 모양은 신기하게도 자신의 전체적인 체형과 닮은 경우가 일반적이다. 간은 해독 작용, 호르몬 대사, 소화 및 살균 작용 등 다양한 기능을 수행하는 중요한 장기 중 하나이다. 특히 간은 단백질과 콜레스테롤, 담즙을 생산하고 비타

일하느라 쌓인 스트레스...주말에 집에서 푸는 방법 7

스트레스를 받으면 ‘투쟁-도피’ 반응이 활성화한다. 스트레스 호르몬인 아드레날린이 분비되고 코르티솔 수치가 높아진다. 이렇게 되면 온몸에 나쁜 영향이 미친다. 하지만 바쁜 일상을 살아가는 현대인에게 스트레스는 늘 발생한다. 이런 스트레스를 제때 관리하지 않으면 만성이 된다. 마음만 답답한 게

손 쥐는 힘과 '이것' 약하다면?...치매 사망률 4배 높아

나이가 들면서 체력은 물론, 근력이 떨어지고 움직임도 느려진다. 이렇게 되면 일어나서 앉고, 걷는 등 일상적 활동이 더 힘들어진다. 그런데 이것이 단순 노화를 넘어 또 다른 건강 문제의 경고 신호가 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호주 에디스코완대와 웨스턴오스트레일리아대 공동 연구팀에 따르면 근력

"칼로리 쭉쭉 빠지네"...살빼는데 최고의 운동 11가지는?

체중 감량, 즉 몸무게를 줄이려면 식습관을 바꾸는 것뿐만 아니라 운동 루틴을 강화해야 한다. 전문가들은 “체중 감량을 위해서는 매주 최소 300분 이상 적당한 강도의 운동을 하는 것을 목표로 해야 한다”고 말한다. 특히 날씬하면서도 강하고 건강한 몸을 만들려면 식이 요법과 함께 운동을 해야 한다.

"하루 8분만 해도 살 빠져"...체력까지 올리는 '이 운동법'은?

단 8분간의 운동만으로 30분 운동 효과를 낼 수 있다면 과장된 이야기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이라면 얘기가 달라진다. 이 운동법은 한계의 상황에 치닫도록 최대한의 에너지를 쏟아 부어 짧은 시간 안에 가급적 많은 칼로리를 소모하고 체력을 단련할 수 있는 훈련 방법이다. 전문

나이 들면서 증가하는 전립선암...원인은 무엇?

전립선(전립샘)암은 주로 나이 든 남성에게 발생한다. 10건 중 6건은 65세 이상 남성에서 진단되고 50세 미만 남성에서는 발생률이 1%에 불과하다. 드물기는 하지만 전립선암은 30대와 40대 남성에게도 나타날 수 있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웹엠디(WebMD)’ 자료를 토대로 전립선암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