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하고 자연인 되면 더 오래 살까?...장수에 관한 오해 4가지

‘사람의 목숨은 하늘에 달려있다’고 하지만 생활 방식과 습관은 수명에 영향을 미친다. 그런데 건강하게 장수하는 데 좋은 생활 태도와 관련해 상식처럼 퍼져 있는 잘못된 통념들이 적지 않다. 미국 건강·의료 매체 ‘프리벤션(Prevention)’ 자료를 토대로 이에 대해 알아봤다. 일에서 해방되

"중년 티가 확 나네"...50대 이후 신경써야 할 10가지

자신의 몸을 잘 돌보는 것은 평생 동안 중요하지만 중, 장년기에 접어들수록 특히 중요해진다. 전문가들은 “나이가 들면서 신체적으로나 정신적으로 많은 변화를 경험하는데 이런 변화에 적응하는 법을 배우는 것은 신체를 건강하고 강하게 유지하는 데 매우 중요하다”고 말한다. 이와 관련해 여러 연구를 통해

걸으면서 회의 해보라?...창의적 아이디어가 ‘반짝반짝’

걷기에 좋은 계절이다. 걷기는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는 운동이다. 특별한 도구도 필요 없고 어디에서나 할 수 있는 간단하고 쉬운 운동이지만 얻을 수 있는 건강상 이득은 크기만 하다. 연구에 따르면 걷기 운동을 꾸준히 하면 △면역력 증강 △유방암 등 각종 암 위험 감소 △관절염 예방 △비만 유

불안증 있으면 나약한 사람?...불안·공황 장애에 대한 오해 5

불안증은 사람들이 가장 많이 경험하는 정신 장애 중 하나다. 비교적 흔한 증상이지만 당사자의 고통은 작지 않다. 또 불안증에 대한 사람들의 몇 가지 오해 때문에 증상이 악화되기도 한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불안 장애에 대한 인식상의 오류가 증상을 극복하지 못하도록 옥죄는 올가미가 되고 있다.

하루 운동량 못 채웠다면?...다른 날에 '이렇게' 운동하라

건강을 지키기 위한 필수 요건 중 하나가 운동이다. 운동은 여러 질병 등을 예방할 수 있는 면역력을 증진시키는데 도움이 된다. 또 운동을 하면 체중 감량과 깊은 수면을 취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삶의 만족도 역시 높아진다. 엔도르핀이라는 호르몬은 운동을 할 때 많이 분비되는데 이 호르몬은 행복한 기분을

“몸속도 청소가 필요해”...독소 씻어내는데 좋은 식품 9

독성 물질은 독성을 지니고 있어 사람의 신체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물질을 말한다. 모든 독성 물질은 일정 수준에 다다르면 인체에 손상을 일으킬 수 있다. 이런 독성 물질의 작용을 없애는 것, 즉 해독이 중요한 이유다. 물을 마시면 독성 물질을 어느 정도 씻어낼 수 있지만 한계가 있다. 전문가들은

"운동해야 하는데" 스트레스...억지로 운동, 효과 있나?

건강을 생각할 때 빼놓을 수 없는 것 중 하나가 운동이다. 꾸준히 운동을 하면 체력만 좋아지는 게 아니라 정신 건강에도 도움이 된다.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은 운동을 할 때 기분이 좋아진다는 말을 한다. 전문가들은 “스트레스는 운동으로 해소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한다. 하지만 반대로 상당수의 사람들

당뇨병 있을 때...즐길만한 간식거리는?

당뇨병이 있는 사람은 혈당이 급상승하면 위험하기 때문에 탄수화물이나 당분이 많은 간식을 먹는 것은 삼가야 한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제대로 먹는다면 오히려 간식으로 적정한 혈당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한다. 당뇨병 환자에게 좋은 간식에는 어떤 게 있을까. 미국 건강·의료 매체 ‘헬스라인(healthlin

먹을 때마다 칼로리 따졌는데...왜 살은 안 빠질까?

체중을 감량할 때 쿠키 3개 160칼로리, 시리얼 반 컵 220칼로리 등 열량을 계산해가면서 먹는 사람들이 있다. 일일 권장 칼로리보다 적게 먹으면 무조건 살이 빠질 것이라는 오해 때문이다. 칼로리를 계산하면서 먹으면 처음에는 체중이 빠지는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서서히 원래 체

코로나 걸린 후 근육도 쑥 빠져...운동하면 회복 될까?

롱 코비드(long COVID), 즉 코로나19 장기 후유증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건강을 개선하기 위해 운동을 시도할 수 있지만 그동안 여러 보건 기관들은 롱 코비드와 관련해 운동의 효과에 대해 부정적이었다. 그런데 스웨덴 카롤린스카연구소 연구팀에 따르면 적절하게 운동을 하면 롱 코비드 증상을 완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