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 자주 먹어? 근력 운동은?… ‘뇌’ 젊게 유지하는 방법 5

  몸이 노화되는 것처럼, 나이 들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뇌의 인지능력도 저하된다. 나이 들수록 뇌의 인지능력은 점점 퇴화하게 되는데, 뇌 기능 유지에 도움되는 방법이 없을까? 전문가들은 젊었을 때부터 일찌감치 치매를 예방하고 뇌 기능을 강화하는 생활습관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뇌 건강에 효과적인

과일, 채소도 가려 먹어야... 신장 나쁘면 피해야 할 ‘이 식품’은?

  신장(콩팥)은 한번 망가지면 회복이 어렵다. 특히 나트륨, 칼륨 등의 무기질을 제대로 걸러내지 못한다. 나트륨, 칼륨 등이 제때 소변으로 배출되지 못해 혈중 농도가 높아지면 건강에 악영향을 끼친다. 신장 질환자는 물론 신장이 나쁜 사람들은 조심해야 할 음식이 많다. 건강 식품으로 알려진 과

유산소 먼저? 근력 먼저?... 진짜 살 빼려면, 운동 '이렇게' 하라!

  한여름이 시작되기 전, 정말 살 빼고 싶다면 운동 어떻게 해야 할까? 매일 헬스센터를 찾아 운동을 하는데도 체중 감량이 안된다면, 운동 방법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특히 유산소 운동만 길게 하고 근력 운동은 짧게 하는 방식이 아닌지 살펴봐야 한다. 체중감량에 성공하려면, 유산소 운동과 근

‘비만의 적’이라고? 탄수화물은 억울하다… 흔한 오해와 진실 5

  건강을 생각해서 탄수화물을 줄여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물론 흰 쌀밥, 흰 밀가루 음식은 과도한 섭취가 문제가 될 수 있으니, 섭취량을 조절하는 것이 필요하다. 하지만 탄수화물은 정말 비만의 적일까? 하지만 탄수화물은 우리 몸에 꼭 필요한 주요 영양소 중 하나다. 무조건 줄이는

뇌는 쓰면 쓸수록 좋아져… 치매 예방하려면 ‘이것’ 꼭 배워라

  우리 몸을 위해 운동을 열심히 하듯, 우리의 뇌도 젊고 건강하게 관리하려면 적당한 뇌 운동을 해야 한다. 즉 뇌는 쓰면 쓸수록 좋아진다. 실제로 나이 들어도 외국어를 배우거나, 2개 이상의 언어를 사용하면, 뇌 건강에 도움이 된다는 보고가 많다.   그런데 한국은 어릴 때부터

언제 부딪혔지? 유독 ‘멍’ 잘 든다면… 시퍼런 멍, 뜻밖의 원인

  다치거나 세게 부딪히면 시퍼런 멍이 들게 된다. 그런데 언제 부딪혔는지 모르게 유독 멍이 잘 든다면 무슨 이유일까? 옷이 짧아지는 노출의 계절, 여름에는 신체 곳곳의 멍이 더욱 신경 쓰인다. 특별히 멍이 들 정도로 세게 부딪힌 기억이 없다면, 우리 몸에 다른 이유가 있는지 체크해봐야 한다.

‘단백질 파우더’ 먹으면 진짜 살찔까?... 주의해야 할 섭취 방법 3

  근육을 만들기 위해 단백질 보충제를 먹는 사람들이 많다. ‘단백질 파우더’로 불리는 단백질 보충제가 운동하는 사람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단백질은 근육과 뼈를 튼튼하게 해주고 손상된 세포를 회복시키며, 포만감이 크기 때문에 다이어트에도 제격이다. 그런데 단백질 파우더를 먹고 오히려 살이

노화 조금이라도 늦추려면… ‘이 식품’ 3가지 매일 챙겨라!

  보통 갱년기가 시작되는 50대부터는 노화가 본격적으로 빨라진다. 하루가 다르게 가속 노화가 진행되는데, 이를 늦추려면 무엇보다 운동과 적절한 식이요법이 중요하다. 특히 나이 들수록 발병 위험이 커지는 심혈관 질환 예방이 필요하다. 고혈압, 동맥경화 같은 심혈관 질환은 노화와 함께 각종 성인

골절 잦고, 모발 잘 부서지고… 혹시 '비타민, 미네랄' 부족했나

  언젠가부터 골절이 잦고 모발이 잘 부서진다면, 단순히 노화 탓만은 아니다. 각종 비타민이나 미네랄이 부족하면 주로 이런 증상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비타민이나 미네랄 결핍 증상이 나타나면, 우선 전문의와 상담 후 영양 보충제와 음식을 잘 섭취해야 한다. 비타민, 미네랄이 부족할 때 나타나기

중요한 순간마다, 극도의 긴장과 짜증이… 설마 나도 ‘불안장애’?

  중요한 순간마다 극도의 긴장감과 불안감으로 정신적 또는 신체적 고통까지 느껴진다면, ‘불안장애’를 의심해봐야 한다. 사실, 불안장애는 짜증이 나거나 피곤하게 느껴지는 등의 증상이 동반되어 대수롭지 않게 넘기기 쉽다. 하지만, 우리의 감정을 제어하는 뇌는 다른 신체 부위와 연결돼 있기 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