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력 떨어지고 병 걸릴 위험 높아"…지금 당장 고쳐야 할 습관 3

사소한 습관이 쌓여서 지금의 내 몸을 만든다. 나이 들수록 빛이 나는 사람은 역시 아프지 않고 몸과 마음이 건강한 사람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면역력을 높여주고 질병 위험을 예방해주는 생활습관 관리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바로 햇빛에 노출되는 야외 활동과 적정한 수면이다. 하지만 바쁜 일상에서는 기본적인

삶을까, 볶을까?… ‘콩’ 단백질 높이려면 이렇게 조리해야!

  식물성 단백질의 대표 식품은 바로 콩이다. 실제로 두부, 두유 같은 콩 식품은 ‘식물성 단백질’의 훌륭한 공급원이다. 대표적인 국산 콩 4가지 백태, 서리태, 흑태, 서목태는 단백질이 약 40%대로 매우 풍부하고, 식물성 지방질도 풍부하다. 아몬드와 비견될 정도인데, 운동이나 다이어트에도

두툼한 뱃살 어쩌나… 복부지방 빼주는 최고의 운동 4

  나날이 두꺼워지는 뱃살은 어떻게 해야 가장 효과적으로 뺄 수 있을까? 뱃살은 내장 비만은 물론 심장질환, 당뇨 등 건강상 이유로도 하루 빨리 줄여야 한다. 특히 복근을 집중적으로 강화하는 운동을 하면, 좀 더 지방이 효율적으로 소모되고 뱃살이 줄어드는 효과가 난다. 유산소운동, 전신 근력운

채식주의자도 빈혈 걱정?... 고기만큼 ‘철분’ 많은 식물성 식품 5

  빈혈의 고통은 걸려본 사람만이 안다. 조금만 움직여도 쉽게 피로하고 지치고, 얼굴이 창백해 아파 보인다. 빈혈이 심해지면 가슴이 답답해서 숨 쉬기도 힘들고 깨질듯한 두통에 일상생활도 힘들어질 정도이다. 그런데 고기를 안 먹는 채식주의자는 빈혈 예방을 어떻게 해야 할까? 철분 영양제를 복용한

‘제2의 심장’, 혈액순환의 펌프?... ‘종아리’ 근육 챙기는 운동법

  운동을 열심히 하는 사람들도 ‘종아리’ 근육을 따로 단련하는 경우는 드물다. 걷기나 달리기를 하면 자연스럽게 하체 근육이 단련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실, 종아리는 ‘제2의 심장’으로 불리며, 건강수명을 좌우하는 바로미터이다.   종아리는 심장에서 발 밑으로 내려온 혈액을

늘어난 뱃살 잡아줘… 복부 비만에 특효, ‘저칼로리’ 제철 채소 5

  한낮에는 땀이 날 정도로 기온이 오르는 초여름 시즌이다. 더울수록 시원하고 달콤한 음식을 찾게 되는데, 고당도 음식을 먹으면서 운동을 병행하지 않으면 뱃살도 늘어나기 쉽다. 초여름 뱃살 다이어트에는 칼로리가 낮은 신선한 제철 채소가 제격이다. 특히 영양은 풍부하지만 칼로리가 낮아서 복부비만

"근육이 오히려 줄었다?"...운동 방법 바꿔야 한다는 신호 5

  체중 감량과 건강 관리를 위해 매일 운동하는 사람들도 많다. 중년 이후 규칙적인 운동은 이제 건강을 위한 필수 조건이다. 하지만 열심히 운동을 했는데도, 오히려 근육이 줄어들거나 운동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경우도 많다. 매일 같은 운동만 반복하다 보면 오히려 운동효과를 보지 못할 수도 있다.

"암 예방? 살부터 빼야"…뚱뚱하면 걸리기 쉬운 6대 암은?

  중년에 들어서면 주변에 암환자가 유독 많아진다. 암 예방을 위해 건강식에 운동까지 열심히 하는데, 무엇보다 살부터 빼야 한다. 과체중, 비만인 경우 암에 걸릴 가능성이 더 커지기 때문이다. 물론 비만이라고 해서 무조건 암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 것은 아니다.   하지만 암 관련

딱 10분만 운동해도… 최고의 운동효과 ‘걷기 운동법' 4

  운동을 위해 따로 시간을 내기 어려운 바쁜 직장인이나 육아와 집안일에 지친 주부들도 많다. 바쁜 그들을 위해 ‘딱 10분만’ 운동해도 헬스클럽 못지 않은 운동효과가 가능한 ‘걷기 운동법’이 있다. 특히 바쁜 직장인들에게는 10분 정도 짧은 휴식시간에 최고의 운동효과를 내는 걷기 운동이 제격

잇몸에서 피 나고, 머릿결 푸석해지고… 비타민 부족하다는 신호 5

  이빨만 닦으면 잇몸에서 자꾸 피가 나고, 모발이 쉽게 끊어지고 푸석해진다면, 바로 ‘비타민 부족’이 원인일 수 있다. 사실 균형 잡힌 식단만 유지하면, 별도의 비타민 보충제 없이 우리 몸에 필요한 비타민이 충분히 생성된다. 하지만 바쁘다는 이유로 패스트 푸드나 흰 밀가루 음식만 잔뜩 챙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