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TV 보면서 우걱우걱… ‘이런 식습관'이 빨리 살 찌운다

  즐겨보는 유투브 채널을 보면서, 혼자 식사를 하다 보면 자칫 과식과 비만을 부르기 쉽다. 특히 좋아하는 스크린 앞에서 식사를 몰아서 먹는 습관은 허리둘레를 늘리게 한다. 과식으로 인한 비만이 고민이라면, 어떤 음식을 먹느냐 보다 식사하는 방법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즉 건강한 식단도 중요

말 못할 고민! 생리통에 생리량까지… 의심해봐야 할 ‘자궁 질환’ 3

  매달 겪는 생리통이 심해도 실제 산부인과를 찾는 여성은 많지 않다. 하지만 평소보다 통증이 극심하거나 생리량에 급격한 변화가 있다면, 자궁질환을 의심해볼 필요가 있다.   우선, 생리통은 자궁의 내막이 떨어지는 과정에서 자궁근육과 미세혈관 등이 수축돼 생긴다. 의학적으로는 생리

물렁살 빼고 탄탄 근육으로 채워라...남성 다이어트 수칙 7

  남성 다이어트에선 근육이 최고의 경쟁력이다. 유산소 운동과 더불어 근력 운동으로 근육의 양을 늘려야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 남성들도 체중 감량과 다이어트는 쉽지 않다. 다이어트 기간 식사량이 줄어들면 컨디션이 저조해지고, 운동도 힘들고 지겹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군살을 빼고 근육을

설탕, 지방 많은 '이 음식', 운동 효과 떨어뜨려... 운동 전 피해야!

  운동은 어느 정도 공복 상태에서 하는 것이 효과적이다. 일반적으로 운동 하기 1~3시간 전에는 간식이나 식사를 마쳐야 한다. 하지만 너무 배고픈 상태에서 무리하게 하는 운동도 몸에 부담이 간다.   보통 운동 전에는 탄수화물과 단백질을 결합한 간식이 가장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운동해도 팔뚝 살 늘어졌다?… 운동 '이렇게' 했다면 처질수 밖에

  헬스 센터를 찾아 자주 운동을 했는데도, 팔뚝 살이 안 빠진다면 운동량 부족일까? 아니면 운동 방법이 문제일까? 운동 전문가들에 따르면, 운동량을 늘리는 것이 항상 정답은 아니다. 오히려 자신이 얼마나 현명하게 운동하는지가 더욱 중요하다. 팔 위쪽에 붙은 팔뚝 살은 나이 들수록 출렁거리고

"난 원래 운이 없어"…스스로 자존감 깎아내리는 혼잣말 6

  가끔 하는 혼잣말이 뜻밖에도 자기실현적 예언이 될 수 있다. 남에게는 상처가 될까 조심스럽게 말하면서 자기 자신에게는 가혹하고 냉정한 말을 서슴지 않는 사람도 많다. 평소에 마음속에 품고 있는 말은 스스로에게 동기부여를 줄 수도 있고, 반대로 자기 성장과 발전을 저해할 수도 있다. 스스로

’트랜스지방’부터 줄여라… ‘생리통’ 악화시키는 뜻밖의 원인 3

  청소년기부터 폐경기까지 여성들은 오랜 세월 생리통을 감당해야 하는데, 식습관이나 생활방식을 조절하면 통증 강도를 줄일 수 있다. 반면 화학물질을 비롯한 외부 환경 요인, 나쁜 식습관 등은 생리통을 악화시킨다. 이런 요인들은 자궁내막증이나 자궁근종의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나이 들수록 배만 볼록…중년 뱃살 빼는 법은 달라야 한다!

  나이가 들수록 유독 살이 찌는 부위가 있다. 전체적으로 심한 비만은 아닌데, 배만 유독 볼록 튀어나온 경우가 많다. 특히 중년 뱃살은 보기에도 싫고 건강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볼록하게 튀어나온 뱃살은 허리 주변 장기 주위에도 축적되는 내장 지방으로 고혈압, 심혈관질환, 당뇨병 등 각종 성인

술 마시기 전 ‘아몬드’ 한 줌… 숙취 없애는 뜻밖의 식품 5

  술자리는 좋지만, 술이 약한 사람에겐 걱정거리 두 가지가 있다. 남들보다 더 빨리 술이 취하지 않을지, 그리고 술 마신 다음 두통에 울렁거림까지 괴로운 숙취가 걱정된다. 술자리에서 과음을 피하고 건강한 안주를 곁들인다면 숙취 걱정이 없겠지만, 그것 또한 쉽지 않다. 술 마시기 전에 먹어두면

잠깐 잤는데 초롱초롱... 짧은 낮잠, 우리 ‘뇌’에 무슨 일이?

  봄이라서 더 졸린 것일까? 포근한 날씨에 나른한 춘곤증까지, 낮에는 정말 참을 수 없는 졸음이 쏟아진다. 잠깐 눈을 붙이는 봄철 낮잠은 우리 뇌에 어떤 영향을 미칠까? 낮에 잠깐이라도 눈을 붙이면, 정신이 더 초롱초롱 해지고 머리도 맑아지며, 심지어 창의성과 생산성까지 오른다고 한다. 짧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