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다고 운동을 안 해?... 운동하면 개선되는 뜻밖의 질환 6

  심신에 문제가 생기면, 운동도 꺼려지게 된다. 사실, 운동과 치료가 무관해 보이는 질환들도 많다. 특히 천식 환자는 야외 운동이나 운동 방법을 주의해야 하지만, 운동을 통해 면역력을 올리고 심혈관 건강을 증진하는 것이 치료에 도움이 될 수도 있다. 물론 운동 전에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운

월요일만 되면 왜 힘들지?.... 혹시 주말마다 ‘이 습관’ 때문?

  주말에 잠도 푹 자고 영양 보충도 했는데, 월요일만 되면 왜 이렇게 힘들까? 월요일마다 몸이 피곤하고 힘들다면 바로 ‘월요병’ 증상이다. 사실 주말을 어떻게 보내느냐에 따라 월요일 컨디션이 달라진다. 주말에 잠을 몰아서 잔다고 누워만 있으면 오히려 두통에 시달릴 수 있고, 폭식하다가 몸이

점점 볼록한 뱃살 어쩌나… ‘복부 지방’ 막아주는 의외의 식품 6

  늘어나는 체중도 문제지만, 점점 볼록해지는 뱃살이 가장 큰 걱정거리다. 뱃살은 찌기는 쉽지만 빼기는 정말 어렵다. 조금만 많이 먹고 운동이 부족하면, 가장 먼저 찌는 부위가 바로 복부이기 때문이다. 뱃살을 빼려면 식사와 운동의 총력전이 답이다. 총 칼로리 섭취를 줄이고 특히 탄수화물과 당분

코를 찌르는 냄새, 설마 내 몸에서도?... ‘몸 냄새’ 줄이는 습관 5

  여름마다 땀 냄새에 더해 각종 악취가 더욱 심해진다. 사람으로 빼곡한 지하철을 타면 어쩔 수 없이 타인의 몸 냄새를 맡게 되는데… 혹시 내 몸에서도 이런 냄새가 날까? 이상하게도 몸에서 나는 냄새는 자신만 모른다는 특징이 있다. 입 냄새, 땀 냄새, 발 냄새까지 주위 사람에게 상당한 불쾌감

아직 치매는 아닌데… 자꾸 깜빡하는 건망증, 도대체 왜 생길까?

  나이 들면서 현관문 비번을 깜빡하거나 휴대폰을 잊어버리는 일이 많아지면, 혹시 치매가 아닌지 걱정이 앞선다. 하지만 무언가 하려고 했던 일을 잊어버리는 것은 정상적인 망각의 현상이다. 자꾸 깜빡하는 건망증이 곧 치매는 아니다. 물론 건망증이 심해지면 좀 더 신중하게 그 원인을 체크해볼 필요

벌써 따가운 햇볕… 초여름 자외선에서 ‘피부 보호’하는 식품 7

  초여름에 접어들면서 벌써 따가운 햇볕 주의보가 내렸다. 외출 시에는 자외선 차단제를 바르고 챙이 넓은 모자를 준비하면 좋다. 자외선에 자주 노출되면, 피부 노화는 물론이고 피부암의 위험까지 커진다. 자외선은 피부에 염증과 산화 스트레스를 일으키고 DNA 손상을 유발한다.   일

운동 부족, 비만일수록… 중년의 ‘허리 디스크’, 원인과 예방법은?

  운동 부족인 중년층에서 잦은 허리 통증으로 고통받는 경우가 많다. 삐끗한 허리 증상이 심해지다가 말로만 듣던 ‘허리 디스크’로 진행될 수도 있다. 허리 통증이 심해지면 골반과 다리까지 영향을 받게 되어 일상 생활이 힘들어진다. 또한 운동 부족과 과체중으로 인해 척추에 무리가 가는 경우가 많

“칼슘만 중요하다고?”… ‘뼈 건강’ 위해 꼭 챙겨야 할 ‘이 습관’은?

  튼튼한 뼈 건강을 위해 매일 칼슘 영양제를 챙겨 먹는 사람들이 많다. 칼슘이 풍부한 우유도 마시고 칼슘 보충제도 챙겨 먹지만, 정작 뼈에 좋은 것은 칼슘만이 아니다. 칼슘의 체내 흡수를 돕고 몸에서 칼슘이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하는 다른 영양 성분도 동시에 필요하기 때문이다. 칼슘 외에, 뼈

스트레스 많다고 달달한 음식만?... ‘피부 노화’ 부르는 나쁜 습관 7

  분명 나이는 같은데, 유독 피부가 늙어 보이는 사람이 있다. 살이 축 처지고 탄력이 떨어지는 피부 노화현상은 여러 생활습관과 관련이 깊다. 피부는 선천적인 것도 크지만, 결국 관리하기 나름이다. 잠은 부족하고 스트레스는 많은데, 달달한 음식만 찾고 자외선 차단제는 깜빡한다? 장기적으로 피부

생선 자주 먹어? 근력 운동은?… ‘뇌’ 젊게 유지하는 방법 5

  몸이 노화되는 것처럼, 나이 들고 스트레스를 받으면 뇌의 인지능력도 저하된다. 나이 들수록 뇌의 인지능력은 점점 퇴화하게 되는데, 뇌 기능 유지에 도움되는 방법이 없을까? 전문가들은 젊었을 때부터 일찌감치 치매를 예방하고 뇌 기능을 강화하는 생활습관이 중요하다고 말한다. 뇌 건강에 효과적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