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요한 일의 순위부터 매겨라… 일 잘하는 사람의 성공 습관 5

  어떤 직장에서나 일 잘하는 사람은 따로 있다. 업무 효율을 높여서 직장 내에서 또는 자신의 일에서 성공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이때 일에 대한 접근법과 자세가 중요한데, 이는 일상적인 업무 습관에서 비롯된다. 직장인 마인드로 그냥 억지로 하는 것보다는 스스로 동기 부여와 주인의식으로 접근

샐러드가 다 좋은 건 아냐… 드레싱과 토핑이 건강해야 진짜!

  푸릇푸릇한 야채 샐러드는 많이 먹어도 살이 안 찌는 대표 건강식이다. 신선한 채소와 견과류 토핑에는 풍부한 비타민과 미네랄, 건강한 지방과 탄수화물까지 다양한 영양성분이 담겨 있다. 하지만 샐러드라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니다. 드레싱과 토핑이 건강해야 진짜다. 특히 방심하기 쉬운 드레싱은 소

자꾸 뱃살 늘고 관절염까지… 중년 건강 위협하는 6가지 신호

  중년에 들어서면 언젠가부터 몸이 달라지기 시작한다. 똑같이 먹는데도 뱃살이 늘고, 관절이 붓고 뻣뻣하고 통증까지 느껴지는 관절염이 시작된다. 20, 30대 젊었을 때처럼 무턱대고 운동하거나 과로하면 오히려 건강을 망칠 수 있다. 특히 40대 중반부터 60대 초반까지 중년 시기는 평생 건강의

"딸기가 혈압 낮춘다?"…매일 먹던 과일에 이런 효능들이?

  4월에는 달콤한 딸기가 제철이다. 과일 코너를 점령한 딸기 박스에서 새어 나오는 달콤한 향기에 벌써 취한다. 딸기를 선두로 오렌지와 키위 등 보기에도 탐스런 과일이 즐비하다. 그런데 이런 과일들은 맛만 좋은 게 아니다. 실제로 건강을 증진하고 질병을 예방하는 효능까지 뛰어나다. 특히, 신선

살 빼려면 '삼겹살' 끊어야 한다고?...돼지고기 '이런 부위'는 좋아

  따뜻한 봄날씨가 시작되면 다이어트를 시작하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겨울 동안 불어난 군살을 제거하고 다가올 여름을 미리 준비하기 위해 체중 감량에 매진하기 좋은 시즌이다. 그런데 살을 빼기 위한 다이어트 식단에서 가장 기피하는 대표적인 음식이 있다. 바로 돼지고기다. 돼지고기는 대부분 지방이

"안 빠져도 너무 안 빠져"…끈질기게 남은 군살 없애려면?

  아무리 운동을 열심히 해도 살이 잘 안 빠지는 부위가 있다. 옆구리, 허벅지 안쪽 등 눈에 잘 안 띄는 부위의 군살은 운동으로 빼기도 쉽지 않다. 마지막까지 끈질기게 남은 군살은 일반적인 방법으로는 힘들고, 더욱 강력한 다이어트 방법이 필요하다. 다이어트 정체기에 끝까지 남아 있는 군살을

4050대 배불뚝 체형 많아…중년 뱃살 빼주는 식품은?

  우리나라 중년 인구의 상당수가 사과형 몸매이다. 사과형 몸매는 팔다리보다 유독 복부를 중심으로 배가 볼록한 체형으로 중년에서 흔히 볼 수 있다. 더 나이 들기 전에 뱃살을 빼겠다고 결심하지만, 뱃살은 빼기에 가장 어려운 부위다. 운동과 식습관이 모두 중요한데, 뱃살을 빼는 데 효과적인 음식

‘이것’ 알고도 운동 안 해?... 운동이 몸에 좋은 진짜 이유 5

  운동이 몸에 좋다는 것은 누구나 안다. 운동을 하면 스트레스가 해소되고, 자연스럽게 다이어트가 되며, 더불어 신체의 전반적인 건강 상태도 향상된다. 하지만 어느 순간 운동이 지겨워지고 게을러지면 우리는 어떻게 운동 의지를 다져야 할까? 그래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운동이 미치는 놀라운 효과를

맨날 감기 달고 산다면… 면역력 키우는 ‘단백질 강화’ 음식 조합

  항상 감기를 달고 사는 사람들이 있다. 기침, 콧물이 끊이지 않는다면, 그건 떨어진 면역력 문제일 수 있다. 사실, 감기도 면역력이 강하면 쉽게 지나간다. 그만큼 면역력은 건강을 지켜주는 가장 중요한 바로미터이다. 그렇다면 면역력을 올리기 위해 어떤 음식을 먹어야 할까?   우

혼자 TV 보면서 우걱우걱… ‘이런 식습관'이 빨리 살 찌운다

  즐겨보는 유투브 채널을 보면서, 혼자 식사를 하다 보면 자칫 과식과 비만을 부르기 쉽다. 특히 좋아하는 스크린 앞에서 식사를 몰아서 먹는 습관은 허리둘레를 늘리게 한다. 과식으로 인한 비만이 고민이라면, 어떤 음식을 먹느냐 보다 식사하는 방법에 문제가 있을 수 있다. 즉 건강한 식단도 중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