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마실 때면 그녀가 겉옷을 벗는 까닭은?"

지난 2009년, 마침내 정부 ‘우수연구센터(SRC)’가 됐다. 전국 내로라하는 연구진들과의 경쟁에서 얻은 결과였다. 동아대 의대에 ‘미토콘드리아 허브제어연구센터’ 유치는 일대 사건이었고 내 연구의 정점을 찍은 업적이었다. 이전까지 미토콘드리아는 TCA 회로와 산화적 인산화를 통하여 ATP(aden

동양과 서양은 차(茶)로 통했다...그래서 '티로드'?

차는 중국에서 시작되었다. 곧 한국과 일본 등 이웃 나라로 전파되었다. 이들은 차의 독특한 향과 맛에 이끌렸다. 시인과 문인, 묵객(墨客)들은 차에 풍류를 더하였다. 차는 도자기와 함께 동양 미학의 중심에 섰고, 심미적 환상세계로 이끄는 향연을 펼쳤다. 차는 이들의 놀이가 되었고, 문화가 되었다.

가슴 성형수술이 유방암 일으킨다?

유방암은 전체 여성암의 24.5%를 차지하고, 사망률 또한 15.5%로 높다. 과거에는 갑상선암 발병률이 높았지만, 최근 갑상선암은 치료나 관리가 과거에 비해 힘들지는 않게 되었다. 언론 매체에서도 많은 정보를 공유해 실제 환자들의 걱정은 이전보다 많이 줄어들었다. 그에 반해, 유방암은 아직까지도 공포를

치과는 왜 ‘프롤로테라피’를 주목하게 되었나?

우리에게 조금 생소하다 할 수 있는 ‘프롤로테라피’(Prolotherapy)가 미국에선 뼈와 근육 치료법으로 널리 쓰여왔다. 30년도 더 넘은 1993년에 이미 50만명(미국정형외과학회)이 시술을 받았을 정도다. 프롤로테라피는 고농도 포도당과 같은 재생촉진 증식물질을 체내에 주입하는 술식이다. 통증

재채기에 콧물 심하면...나도 모르는 알레르기 있다

알레르기의 계절, 봄이 다가오면서 알레르기 비염도 함께 맞이해야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날아다니는 꽃가루, 미세먼지 등에 의해 코가 간지럽고 맑은 콧물이 나며 코가 막힌다면 알레르기 비염일 확률이 높아진다. 알레르기 비염 이외에도 봄철에 알레르기 질환을 겪는 사람이 더 많다. 알레르기 유발 물질

못다 핀 해부학자가 떠나며 찍어 준 세포사 방점

논문 35: Park JB, Ko K, Baek YH, Kwon WY, Suh S, Han SH, Kim YH, Kim HY, Yoo YH. Pharmacological Prevention of Ectopic Erythrophagocytosis by Cilostazol Mitigates Ferroptos

시한부 샘플들에 다시 미래가 주어졌다

논문 34: Kim HY, Yoo YH. Recombinant FGF21 Attenuates Polychlorinated Biphenyl-Induced NAFLD/NASH by Modulating Hepatic Lipocalin-2 Expression. Int J Mol Sci, 2022:23:8899

[긴급제언] "중증환자가 최대 피해... 의·정, 환자 목소리부터 들어야"

[의대 증원을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이 벼랑 끝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의-정, 국민이 치유 불가능한 상처를 입을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대치 국면을 풀고 파국을 막을, 보건 의료계 인사들의 긴급 제언을 집중 연재합니다.] 의료대란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혼란이 커지고 있다. 양측의

[긴급제언] "대통령께서 전공의와 대화 나서달라"

[의대 증원을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이 벼랑 끝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의-정, 국민이 치유 불가능한 상처를 입을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대치 국면을 풀고 파국을 막을, 보건 의료계 인사들의 긴급 제언을 집중 연재합니다.] 의정갈등이 강대강 대치를 한 달째 이어가고 있다. 온 국민이 갈

[긴급제언] “한국 의료체계 특수성 먼저 돌아보라”

[의대 증원을 둘러싼 정부와 의료계의 갈등이 벼랑 끝으로 치닫고 있습니다. 의-정, 국민이 치유 불가능한 상처를 입을 위험이 커지고 있습니다. 대치 국면을 풀고 파국을 막을, 보건 의료계 인사들의 긴급 제언을 집중 연재합니다.]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은 다른 나라와 구별되는 독특한 특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