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둥이 임신 치명적 합병증, 태아내시경으로 거뜬히 치료

최근 시험관아기 시술 등 난임 치료 기술이 발달하며 쌍둥이 임신이 늘고 있다. 부부의 출산 연령도 높아지면서 쌍둥이 임신으로 인한 치명적 합병증에 노출하기 쉬워졌지만, 태아내시경 등 산모와 태아의 생명을 모두 안전하게 치료할수 있는 기술도 발전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 태아치료센터는 태아내시경 수술

[선출] 김종민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2차병원위원장

김종민 민병원 대표원장이 대한비만대사외과학회 2차병원위원장으로 선출됐다. 학회는 비만대사 외과 분야에서 2차병원의 역할 강화와 발전 기여를 유도하기 위해 집행부에 2차병원위원회를 설치했다. 김 위원장은 "2차병원에서도 안전하게 비만대사수술을 시행할 수 있는 만큼 비만과 당뇨로 고통 받는 환자분들이

"첫 아이 출산, 女30대 초반 넘지 않는게 가장 좋아"

여성 나이 30대 초반이 첫 아이를 낳기에 가장 안전한 시기라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산부인과 오수영·성지희 교수, 임상역학연구센터 조주희·강단비 교수 연구팀은 2005년 1월~2019년 12월까지 15년간 국민건강보험공단 데이터를 토대로 첫 아이를 낳아 엄마가 된 368만5817

"백혈병 표적항암제, 더 오래 내성 없이 사용 가능성"

만성 골수성 백혈병 환자들이 표적항암제를 내성 걱정 없이 더 오래 사용할 수 있는 가능성이 열렸다. 환자에게 약이 잘 듣는다면 내성 부작용을 피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사용 용량을 줄여도 치료 효과엔 변화가 없거나 더 높다는 사실이 규명됐다. 이는 김동욱 의정부을지대병원 혈액내과 교수가 2세대 백혈병

[취임] 윤호주 한양대 제8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지난 19일 윤호주 한양대 제8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취임했다. 같은 날 진행한 취임식 행사에는 김종량 한양학원 이사장, 이기정 한양대 총장 등 내외 귀빈 200여 명이 참석했다. 한양대는 이달 1일 윤 신임 의무부총장을 임명한 바 있다. 윤 의무부총장은 취임사에서 "우리 의료원은 지난 반세기

정희원 교수 "저속노화 식단, '콩+잡곡밥'부터 시작하자"

"저속노화(느리게 늙기)를 위해선 잘 먹고 잘 움직이고 마음을 잘 챙기고 잘 자야 합니다. 기본적인 생활 습관의 선순환을 만들어내야 합니다. 나이가 들어서 실천해도 상관없습니다. 중년기 이후라도 시작하면 생체 나이가 줄어들 수 있습니다." 노인의학 전문가로 '저속노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정희원 서

[인사] 보건복지부

▶국장급 전보(2024.7. 22.자) △노인정책관 임을기 △한의약정책관 정영훈

전공의 7648명 사직 처리...하반기 모집은 7707명

전체 전공의 가운데 절반이 넘는 7648명에 대해 사직 처리가 이뤄졌다. '빅5 병원' 소속 전공의는 90% 이상이 사직 처리됐다. 정부는 하반기 전공의 모집 인원을 7707명으로 정했다.보건복지부는 수련병원의 전공의 사직 처리 현황과 하반기 전공의 모집 인원 신청 결과를 18일 공개했다. 이에 따

식중독 피하려면?...장 볼 때 과일, 육류 다음 '이것' 담아야

오늘(19일)은 충청권과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150㎜의 비가 매우 강하게 내리겠다. 장마전선이 정체하며 수도권, 강원권, 제주도에선 가끔 비가 내리거나 소강상태를 보이겠다. 대부분 지역에서 비가 그쳐 습도가 높은 상태에서 기온이 다시 오르면서 무더운 날씨를 보이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1∼2

절단사고 경험 환자, 심장질환 위험도 최대 30%↑ 

신체 절단사고를 경험한 환자의 심장질환 발병 위험도가 최대 30%까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숭실대, 세브란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공동 연구팀의 분석 결과다. 연구팀은 국립건강보험공단 자료를 이용해 2010~2018년 절단사고 경험 환자 2만2950명과, 나이와 성별에 맞