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되는 폭우와 폭염, 더 신경 써야 할 건강 포인트

어제는 따가운 햇볕, 오늘은 무서운 폭우. 하루하루 날씨가 급변한다. 오늘 날씨에 맞춰 옷과 신발을 바꾸는 건 쉽다. 하지만 습도와 온도에 따라 내 몸의 생리적 기능을 맞추는 건 불가능하다. 예를 들어, 높은 실내 습도와 온도 탓에 과도한 냉방기 사용은 여름철 감기, 비염, 안구건조증 등을 증가시킨다.

여름 제철 과일, 적게 먹어야 하는 사람은?

복숭아, 자두, 수박, 체리, 포도, 블루베리, 참외. 대표적 여름 제철 과일이다. 제철 과일의 장점은 자연의 흐름에 맞춰 생산되는 만큼 맛도 좋고, 여느 때보다 생산량이 많아 가격도 저렴하다. 그래서 평소 과일을 좋아하는 사람은 맛있는 과일이 넘치는 여름을 기다린다. 건강한 사람이야 특별히 과일 섭취량

여름철 영양제 섭취법…항산화 늘리고 '이것' 줄여야

따스함은 사라지고 따가운 햇볕이 시작됐다. 본격 여름을 알리는 신호이자 건강관리 방향을 바꾸라는 알림 이기도 하다. 예를 들어, 최근 몸이 온도와 습도의 변화에 적응하는 과정에서 피로감이 심해졌다면 단기간 비타민B군 섭취가 도움될 수 있다. 평소 영양제를 챙겨 먹었다면 영양제 구성 변화도 필요하다.

혹시 나도 과민대장증후군? 변 모양 체크하세요!

브리스톨 스툴 스케일. 1997년 개발된 변의 상태를 평가하는 임상적 도구로서, 변의 모양을 7가지로 나눈다. 변에는 우리가 섭취한 음식물 중 소화 흡수되지 않은 것들과 소화액, 벗겨진 위장관의 상피세포, 장내미생물 및 단쇄지방산(장내균총 대사산물) 등이 포함된다. 변의 모양은 대개 수분의 양이 결

혈관 건강 위해 엽산과 '이것' 함께 챙겨야

지난 4월 20일, 질병관리청에서 주목할 만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연구는 국립보건연구원이 추진하는 국가 보건의료 연구 인프라 구축사업의 지원으로 수행된 것으로, 혈중 엽산 농도가 낮으면서 호모시스테인 농도가 높으면 사망위험이 더 크다는 것이었다. 농촌지역에 거주하는 40세 이상 남녀 21,000

약, 영양제, 좋은 음식 똑똑하게 활용하는 법

지난 주말 대전에 있는 항암요리연구소의 파이토 쿠킹 클래스에 다녀왔다. 오랜 기간 약사로 일하면서 고민되었던 주제에 대한 답을 찾는 데 도움을 받고 싶었다. 바로 약, 영양제, 그리고 좋은 음식을 똑똑하게 활용하는 방법에 대한 것이다. 당장 불편한 증상을 완화하고 신체 기능 회복 및 유지에 효과적인

90% 한국인이 부족한 비타민D, 나도 챙겨야 할까

한국인 결핍 영양소 1위가 무엇일까. 바로 비타민D다. 매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권장섭취량 대비 적게 먹는 영양소 1위는 비타민A지만, 비타민A는 비타민D보다 다수의 식품에 들어있고 섭취한 비타민A는 다량이 간에 저장되는 특징이 있다. 그래서 단기간 식이 조사에서 비타민A의 섭취 부족은 심각하게 다

다이어트 탈모, 비오틴으로 관리될까

온라인 건강상담에서 종종 마주치는 질문이 있다. '극심한 다이어트로 인한 탈모, 비오틴을 먹으면 예방할 수 있을까'하는  궁금증이다. 결론부터 말하면, 그렇진 않다. 다이어트 탈모는 전반적인 영양소 섭취 부족에 의한 결과로 단순히 비오틴 섭취로 관리하기 어렵다. 다이어트 중에 나타나는 여러 건강 문

강 추위에 변비가 더 심해졌다면?

  한파다. 낮 기온이 영하 10도 이하로 내려갈 정도로 진짜 겨울이 왔다. 추운 날씨는 온몸을 움츠리게 만든다. 바깥 활동도 많이 줄어들어 우리 몸에 다양한 변화가 나타난다. 특히 변비가 있던 분이라면 장 운동이 둔감해져 변비가 더 심해질 수 있다. 겨울철 실내외 건조함으로 몸의 수분이 말라

날씨에 따른 몸의 변화, 영양제도 맞춰서 챙겨야

날씨가 너무 추워졌다.  급작스레 추워진 날씨에 적응하는 게 쉽지만은 않다. 두꺼운 패딩과 따뜻한 코트, 목도리와 장갑으로 추위를 막고 열을 지키는 건 어렵지 않다. 날씨에 따른 몸의 변화를 내 마음대로 조절하는 건 꽤 어렵다. 특히 겨울만 되면 잦은 감기나 수면 문제 등으로 고민하는 사람이라면 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