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유, 미숙아 심장 기능 개선에 효과 (연구)

모유가 미숙아의 심장을 건강한 상태로 복구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의학뉴스 웹진 헬스 데이가 6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이다. 아피프 엘 쿠파시 아일랜드왕립외과대(RCSI) 교수팀은 임신 후 26주~28주 사이에 태어난 미숙아 80명을 대상으로 초유를 먹이면서 돌이 될 무렵까지 심장 상태를

75조 투입하는 미국 바이러스 정복 프로젝트 성공할까?

미국 백악관이 7년~10년간 653억 달러(75조5651억여 원)의 예산을 투입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코로나19로 인한 팬데믹(지구적 대유행)이 재발하지 않도록 26개 바이러스군에 대한 백신 개발 및 신속한 실험과 생산을 위한 계획이다. 에볼라, 지카, 니파, 라사열 같은 팬데믹 후보 바이러스 20

"폐에 밀집된 바이러스, 코로나19 사망 주요 원인"

폐에 다량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밀집되는 것이 코로나19 환자 사망의 주요 원인이라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번 연구결과는 코로나19의 주요 사망원인이 세균성 폐렴 또는 면역체계 과민반응을 동시에 일으키기 때문이라는 기존 이론과 배치되는 것이라고 미국 의학뉴스 웹진 헬스데이가 8월 31일 보도했다.

블랙팬서도 걸린 대장암…젊은 층 발병 증가세

지난해 8월 만 43세 나이로 요절한 블록버스터 영화 ‘블랙팬서’의 타이틀 롤을 맡았던 채드윅 보스만의 사인은 대장암이었다. 대장암은 건강검진을 통해 조기 발견하면 5년 생존 확률이 95%나 된다. 그럼에도 할리우드 스타가 대장암으로 4년이나 비밀리에 투병하다 숨졌다는 사실에 의문을 제기하는 팬이 많았다

"미국 코로나19 백신 접종거부율 최저치로 떨어져"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시작된 이래 미국의 접종거부율이 최처지로 조사됐다고 미국의 건강의학 포털 WebMD가 2일 보도했다. 미국 인터넷매체 액시오스-입소스의 최근 여론조사에 따르면 백신을 맞을 가능성이 낮다고 응답한 사람의 비율이 20%로 조사됐다. 3월의 조사에서의 34%, 2주 전의 23%와

"코 연골세포로 무릎 연골 대체 성공"

코에 있는 비강 연골을 형성하는 비강연골세포를 관절염 환자의 무릎에 이식해 기존 연골을 대체하는 실험이 성공했다. 스위스 바젤대의 이반 마틴 교수팀은 비강연골세포를 관절염 환자의 무릎에 이식해 관절염에 걸리지 않는 건강한 연골 형성에 성공했다는 논문을 최근 ‘사이언스 중개 의학’에 발표했다. 마틴

50세 이상 남성, 체외수정으로 아이 가질 확률은?

50세 이상의 남성은 체외수정(IVF)을 통해 아이를 가질 확률이 떨어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체외수정을 통해 여성이 아기를 가질 가능성은 나이가 들수록 줄어든다는 것은 잘 알려진 사실이지만 남성의 연령과 관련한 연구는 드물다. 미국 건강의학 포털 WebMD는 아기를 갖는 부부의 연령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코로나19 중증환자 10%이상은 자가항체 보유자"

코로나19 중증환자와 사망자에게서 비정상적으로 자신의 면역체계를 공격하는 자가항체(autoantibody)가 유독 많이 발견됐다고 국제 과학학술지 네이처가 8월 31일 보도했다. 자가항체는 류머티즘과 루푸스 같은 자가면역질환을 일으킨다는 점에서 이들 질환 환자들이 코로나19에 걸릴 경우 치명적 결과를 초

75세 이상 여성 30%, 여전히 유방암 검사 필요(연구)

유방 밀도는 유방암 발병 위험 요인의 하나로 간주된다. 하지만 대부분 75세 미만 여성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 도출된 것이다. 사실 나이가 들면 유망 밀도가 줄어든다는 점에서 75세 이상의 여성에겐 유방암 위험도 그만큼 줄어들 것이라고 보는 게 일리가 있다.  미국 플로리다대 종양학자인 드자나 브라이

코로나19 감염자 전파력, 언제 가장 강할까? (연구)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의 전파력은 어느 시점에 가장 강할까? 증세가 나타나기 이틀간 그리고 증세가 나타나고 사흘 동안이라고 미국 의학뉴스 웹진 헬스데이가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또 원감염자가 무증상일 경우 밀접접촉자의 감염률이 현저히 떨어지며 감염이 됐다 해도 똑같이 무증상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