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의료원, 전 직원 참여한 ‘생명나눔 헌혈’

지난해부턴 '헌혈휴가제' 도입, 헌혈 참여한 직원들 격려

부산의료원(원장 김휘택) 모든 직원이 7일 생명나눔을 실천하는 헌혈 행사를 벌였다.

부산혈액원에 따르면 지난 1월 기준 부산지역의 하루 평균 혈액 재고량은 적정 공급량인 5일분을 밑돌고 있다. 인구 고령화로 고령화로 헌혈 가능 인구가 줄고 있는데다 겨울철 독감 유행으로 혈액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

이에 부산의료원은 이날 병원 정문 앞으로 헌혈버스를 불러 의료진을 비롯해 거의 모든 직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헌혈을 했다. 부산의료원은 지난해부터 최근의 혈액 부족 사태의 심각성을 해결하기 위한 방안의 하나로 헌혈 누적 3회당 연간 1일 ‘헌혈휴가제’를 도입, 직원들의 헌혈 참여를 독려하고 또 격려해왔다.

생명나눔 사랑의 헌혈을 하고 있는 부산의료원 직원들. [사진=부산의료원]
김휘택 원장은 “지역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하기 위해 적극 참여해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지속적인 헌혈 행사를 통해 생명나눔 실천에 앞장서겠다”고 했다.

    윤성철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