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수술 후 집에서 ‘AR 재활’…병원 치료 못지 않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심가양 교수 연구

재활이 필요한 환자가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집에서 가상현실(AR) 재활 프로그램을 이용한 치료의 효용성이 입증됐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재활이 필요한 환자가 병원에 방문하지 않고 집에서 가상현실(AR) 재활 프로그램을 이용한 치료의 효용성이 입증됐다.

경희대병원 재활의학과 심가양 교수는 어깨수술 환자를 대상으로 AR 기반의 재활과 일반적 재활 효과에 대해 대조 분석을 진행했다. 총 24주간 진행된 이번 연구는 회전근개(어깨 주변 근육) 봉합술을 시행한 230명을 대상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재활군(115명)과 기존 재활군(115명)으로 구분했다.

그런 뒤 총 4단계(수술직후, 수술 후 6주, 12주, 24주)에 걸쳐 단순어깨검사와 어깨통증 및 장애지수, 운동범위, 근력, 악력 등을 측정해 비교했다.

디지털 헬스케어 재활군에게는 AR 기반 재활 솔루션을 적용한 재택재활 프로그램(하루 2~30분)을 제공했다. 기존 재활군은 재활운동 교육과 함께 교육자료를 활용한 자가운동을 시행했다.

그 결과 △통증 △운동범위 △근력 △악력 측면에서는 그룹 간의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 하지만 환자가 보고하는 결과 측정인 어깨 통증 및 장애지수, 삶의 질의 점수는 디지털 헬스케어 재활군에서 유의하게 향상됐다. 특히 주요 결과인 단순어깨검사에서는 수술 후 12주째에 기존 재활군에 비해 12% 더 호전됨을 확인할 수 있었다.

심가양 교수는 “최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의료기술이 발전하면서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실시간 상호 작용을 바탕으로 환자 참여를 도모하는 AR 기반 솔루션이 재활치료에 적극 도입되고 있다”며 “본 연구는 디지털 헬스를 적용한 재택 재활의 가능성을 보여줬으며, 나아가 기존 방식을 대체할 수 있는 유망한 재활 방법임을 입증한 것에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네이처 파트너 저널인 《디지털 메디슨(npj Digital Medicine)》 2023년판에 발표했다. 논문 제목은 ‘회전근개 파열 수술 후 디지털 헬스케어 시스템을 활용한 수술 후 재활에 대한 무작위대조시험(A randomized controlled trial of postoperative rehabilitation using digital healthcare system after rotator cuff repair)’이다.

AR 기반 재활 솔루션을 적용한 재택 재활 프로그램 예시 [사진=경희대병원]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