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과 오픈런’이 브런치때문?…뿔난 엄마들 “모욕이다”

"브런치 즐기려고 소아과 일찍 가"...우봉식 의협 의료정책연구원장 발언에 여론 들끓어

우봉식 대한의사협회 의료정책연구원장 [사진=뉴스원]
“젊은 엄마들이 친구들과 브런치를 즐기려 소아과 오픈 시간에 몰려든다”

우봉식 대한의사협회(의협) 의료정책연구원장의 최근 발언이 일부 누리꾼들 사이에서 빈축을 사고 있다. 이에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그의 발언을 두고 불쾌하다는 입장을 내비치고 있다.

지난 4일 우봉식 원장은 의협의 계간 ‘의료정책포럼’에 ‘필수의료 위기와 의대 정원’을 주제로 한 시론에서 “소아과 오픈런은 저출산으로 소아 인구가 줄면서 의원을 유지하기 어렵게 된 것이 근본 원인”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르면 “젊은 엄마들이 조금이라도 진료가 마음에 안 들면 맘카페 등에 악의적 소문을 퍼뜨려 문을 닫는 병원이 많아졌다”며 “직장인 엄마들이 늘면서 아침 시간에 환자가 집중되는 것도 또 하나의 원인”이라고 적었다.

또한 “젊은 엄마들이 일찍 진료를 마치고 아이들을 영유아원에 보낸 후 친구들과 브런치타임을 즐기기 위해 소아과 오픈 시간에 몰려드는 경우도 있다”며 “소아과는 오픈 때만 런이지 낮에는 스톱”이라고 주장했다.

최근 소아과 오픈런과 응급실 뺑뺑이 등이 언론에 많이 소개되는 것에 반해 실제로 의료 필수인력이 부족한 게 아니고 그와 다른 여러 이유가 있다는 식으로 반박한 것이다.

부모들 “애가 아파 애탄 마음으로 병원을 찾는 엄마들에게 모욕적 막말이다” 

우 원장의 이러한 발언에 ‘모욕적 막말’이라며 부모들의 원성이 들끓고 있다. 특히 소아과를 방문하는 엄마들을 두고 ‘맘카페의 악의적 소문’, ‘브런치타임 즐기는 엄마’ 등 근거가 다소 부족한 발언을 놓고 일부 커뮤니티에서는 그의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한 누리꾼은 “아이가 밤에 아파서 잠도 못 자고, 아침에 뛰어와도 진료를 못 받아서 발만 동동 구르는 부모들이 얼마나 많은데, 이게 무슨 모욕적인 말인가”라며 반발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우 원장의 ‘낮에는 스톱’이란 말을 놓고 “그럼 밤새 간호하다가 오픈하면 (소아과에) 당장 가는 게 맞지, 아프다는 애 내버려뒀다가 느지막이 가야 하냐” 며 비판했다.

이외에도 “오후에도 진료가 꽉 차 있더라”, “옷도 제대로 못 입고 달려가는데 무슨 브런치냐”, “진료 받고 대부분 엄마들은 출근한다” 등의 날 선 반응을 보였다.

한편 우 원장은 의사 소득에 대해서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우리나라 전문의는 구매력을 적용하면 봉직의 기준 OECD 31개국 중 2위, 개원의 기준 11개국 중 3위지만, 환율(USD)을 적용하면 봉직의 8위, 개원의 6위로 중위권”이라며 “의사 소득 논란 밑바탕에는 ‘가진 자에 대한 증오’를 동력으로 하는 계급 투쟁적 이념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이는 ‘(의사와 같이) 가진 자 들을 부러워하는 상대적으로 못 가진 자의 시기와 증오가 많아’ 실제로 의사 소득이 과장돼 있다는 취지의 설명이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의협의 도 넘은 특권의식’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임종언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