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동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성적 “전국 14위”

부산 대동병원(병원장 이광재)이 국민건강보험공단 ‘2023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성과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

2019년 평가가 시행된 이후 3번째 연속으로 받은 A등급이다. 전국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을 운영 중인 대학병원 등 상급종합병원을 모두 포함하면 총 565개 평가대상 중 14위.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보호자나 간병인이 상주하지 않고 전문 간호 인력이 24시간 간호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 외부인 출입에 의한 의료기관 내 감염을 예방하고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지난 2016년 1개 병동 총 36병상에 이를 도입한 이후 매년 병상을 추가해 현재는 9개 병동 373병상(전체의 86%)에 적용하고 있다.

정미진 간호부장은 “그동안 환자 중심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며 “숙련된 직원 충원 및 배치, 시설과 장비 보강 등 직원들 근무 만족도까지 서비스 질을 높여나가겠다”고 했다.

대동병원은 2022년 국민건강보험공단으로부터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선도병원’에 선정된 데 이어 올해 10월에는 모범적인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병동 운영 경험을 갖춘 우수 의료기관에도 선정됐다. 이에 내년부터 2년간 국민건강보험공단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패널병원으로 활동한다.

[사진=대동병원]
    윤성철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