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병원, 필리핀 현지 주민 1천명에 의료 봉사

부산대병원 이정규 교수(가정의학과) 등 18명 의료진이 필리핀 세부 인근 라푸라푸와 코르도바에서 현지 주민 1천 명을 치료해주었다.

지난 2005년 베트남부터 시작한 해외 의료봉사가 매년 이어져 올해로 16회차를 맞은 것. 코로나19 발생 이후 4년 만에 재개된 현지 봉사이기도 하다.

[사진=부산대병원]
봉사단은 지난달 18~26일, 유명 관광지 세부의 인근에 있는 의료 취약지들을 찾아 아흐레간 봉사를 펼쳤다. 혈당 및 혈액검사, 혈압체크, 소변검사 등 기본 건강검진과 함께 손 위생 및 구강 교육, 올바른 눈 관리법, 심장 CPR 교육을 진행했다.

진료 후에는 현지 주민들에게 쌀, 치약 칫솔, 세제 등 생필품과 함께 구충제도 나눠줬다.

현지 대학의 한국어과 우수 학생 5명을 선발해 장학금도 수여했다. 장학사업은 2005년 첫 의료봉사 때부터 이어온 사업으로 매년 방문 지역마다 우수 학생들에 등록금을 지원해왔다.

이번 봉사기간 내내 필리핀 세부 한인회는 봉사단을 지원하는 역할을 맡았다. 봉사단과 이정규 교수, 이유현 교수에게 감사장을 전달하기도 했다.

이정규 단장은 4일 “필리핀 현지 주민들에게 희망과 사랑을 전할 수 있었던 소중한 시간”이라며 “우리 봉사단과 현지 한인회, 적십자와의 협업으로 봉사가 계속 이어지길 바란다”고 했다.

[사진=부산대병원]
    윤성철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