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탐은 줄이고, 포만감 늘리고… 똑똑한 슈퍼 푸드 5

유달리 식욕이 폭발하는 날에는 식탐은 줄이고 포만감은 늘리는 슈퍼푸드를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유달리 식욕이 폭발하면서 계속 먹을 것을 찾게 되는 이상한 날이 있다. 식탐은 늘고 포만감은 들지 않는 날, 결국 몸무게가 확 늘어나는 우울한 날 이다. 이럴 때 식탐을 잡아주는 음식은 없을까?

 

관련 연구에서, 포만감을 오래 유지하면서 식탐을 막아내 체중 감량에 도움을 주는 화합물이 발견되었다. 바로 식물 세포의 엽록체 속에 있는 ‘틸라코이드’라는 물질이다. 스웨덴 룬드대학교 연구팀에 따르면, 12주 동안 매일 아침 시금치 추출물 5g을 마신 과체중의 여성이 평균 11파운드(약 5.5㎏)의 체중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목할 점은 시금치 추출물을 마신 여성의 95%에서 당분과 지방이 많은 음식에 대한 식탐이 감소했고, 하루 세끼를 잘 챙겨 먹게 됐다는 것이다. 가공식품은 장내 호르몬을 교란시켜 뇌가 포만감을 느끼게 하는데 지장을 준다. 반면 시금치 추출물처럼 틸라코이드가 많이 든 식품은 소화 과정을 천천히 진행시켜 이런 호르몬이 정상으로 돌아오게 한다. 식탐은 줄이고 포만감은 늘리는, 슈퍼 푸드 5가지를 알아본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케일

케일은 각종 비타민은 풍부하고 칼로리는 낮은 건강 채소다. 단점은 다소 쓰다는 것인데, 케일을 구입할 때 좀 더 신경을 쓰면 효과적이다. 작고 잎이 부드러우며 신선한 것을 고르면 된다. 또 견과류를 갈아서 넣은 스프 등에 같이 넣어서 먹으면 쓴맛을 없앨 수 있다.

 

시금치

시금치에는 엽산, 단백질, 칼륨 등 영양소가 풍부하다. 여기에 시금치를 이용한 요리법도 여러가지가 있다. 가장 대중적인 시금치나물 외에도 국, 샐러드, 그린 스무디 등 다양한 조리법을 활용할 수 있다.

 

브로콜리

브로콜리에는 비타민 C가 많이 들어있고, 시금치나 케일보다 섬유질이 훨씬 풍부하다. 브로콜리는 쪄서 먹거나, 새우 등과 함께 볶음 요리로 만들어 먹어도 맛이 좋다.

 

[사진=클립아트코리아]

민들레

민들레는 흔한 식재료는 아니지만, 시장이나 대형 마트에 가면 구입할 수 있다. 칼슘과 비타민 K가 풍부한 민들레는 쉽게 손질할 수 있다. 쌈 채소로 활용하거나, 생고기에 넣어 요리하면 풍미를 더한다.

 

미역, 김

미역, 김 등 해조류에는 요오드가 풍부하다. 요오드는 갑상선 건강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성분이다. 따라서 해조류를 섭취하면 식탐 감소 효과와 함께 갑상선을 튼튼하게 할 수 있다.

    김수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