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 근육↑ ‘마이크로바이옴’ 2종, 어떤 음식에?

비만·당뇨 예방도... 통곡물·채소·과일+α

마이크로바이옴은 비만과 당뇨를 예방 근육량 증가와도 연관이 있을 수 있다. 이들 미생물을 늘리기 위해선 식습관이 가장 중요하다. 현미, 호밀과 같은 통곡물과 채소, 과일 등에 풍부하게 들어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마이크로바이옴’은 장 속에 서식하는 미생물 군집의 생태계로 살이  찌고 빠지는 신체 유형과 당뇨나 고혈압 등 기저질환, 크론병이나 알레르기와 같은 자가면역 질환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이 때문에 미생물의 종류와 구성, 다양성 등 마이크로바이옴 생태계의 균형이 중요하다. .

최근 성균관의대 강북삼성병원 재활의학과 윤경재·박철현 교수와 연구지원실 김한나 교수 연구팀이 마이크로바이옴이 골격근이나 근육량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근육량과 성별의 차이에 따라 마이크로바이옴 생태계가 어떻게 변화하는지 분석했다. 2014년 강북삼성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은 1052명의 중년 남·여의 대변 표본과 유전자 염기서열 분석을 통해 장내 미생물군을 파악했다. 이후 체내 총근육량에 따라 4개 집단으로 나눠 마이크로바이옴 다양성, 균 구성, 대사 경로 및 특성의 차이를 분석했다.

여성에게는 별다른 특징을 찾지 못했지만 남성은 근육량이 많을수록 마이크로바이옴 생태계의 균이 다양하다는 걸 발견했다. 근육량이 많은 남성에게 △로즈부리아 페시스균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 등 2가지 미생물이 많았다.

박 교수는 “남성과 여성의 근육량에 따른 마이크로바이옴 특성의 차이를 밝힌 세계 최초의 연구 “라며  “난치성 질환의 하나인 근감소증 치료제 개발에 장내 마이크로바이옴을 활용할 중요한 기초자료가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만·당뇨 예방… 통곡물·채소·과일+α

이 두 가지 미생물은 마이크로바이옴 연구에서 대표적인 좋은 미생물로 꼽힌다.

로즈부리아 페시스균은 항염 성격을 가져 면역력을 높여줄 뿐 아니라, 비만과 당뇨 예방에서 특히 중요하다. 마른 사람들에게서 풍부하게 발견되는 장내 미생물 생태계인 ‘퍼미쿠테스’를 구성하는 대표적인 미생물이기도 하다.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은 일반적으론 호흡기 감염과 심내막염, 관절염 등의 감염질환을 일으키는 세균성 질환으로 알려졌다. 장 안에 너무 많이 있다면 염증성 장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는 보고도 있다.

최근 연구에선 장에 적정 수준으로 존재하는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은 인슐린 저항성과 인슐린 분비량 조정에 영향을 줘 제2형 당뇨병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발견됐다.

체내에 이들 미생물을 늘리기 위해선 식습관이 가장 중요하다. 대체로 현미, 호밀과 같은 통곡물과 채소, 과일 등에 풍부하다. 장내 헤모필루스 인플루엔자균을 늘리기 위해선 이와 함께 △콩류 △사과 등을 섭취하는 게 좋다.

로즈부리아 페시스균을 비롯한 퍼미쿠테스군 미생물은 이 외에도 △견과류 △계란 △다크 초콜릿 △저지방 요거트 △딸기 등을 많이 섭취하면 장내에서 증식이 활발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건강과학 연구·상업화 기업인 조(ZOE)와 천랩 마이크로바이옴 위키백과 등의 연구 내용을 정리했다. 천랩은 서울대 생명과학부 천종식 교수가 2009년 설립한 벤처 기업으로, 현 CJ바이오사이언스의 전신이다.

마이크로바이옴이 영향을 미치는 질환 [자료=천랩 마이크로바이옴 위키백과]
    최지현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콘텐츠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