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율 최대 3배 증가” 프롤린 유산균 주목받는 이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우리 에는 몸에 이로운 유익균과 해로운 유해균이 공존한다. 유익균은 장 점막을 강화해 유해물질이 침투하는 것을 막아주지만, 유해균노폐물독소를 쌓이게 하고 면역력을 떨어뜨린다.

 

우리 몸의 면역세포 70%에 분포하고 있다. 이 인체 최고의 면역기관으로서 역할을 하기에 면역력을 높이려면 장을 건강한 상태로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장내 미생물을 이상적으로 관리해 장 건강을 챙기는 방법 중 하나가 유산균을 섭취하는 것이다.

 

유산균프로바이오틱스 일종으로 섭취했을 때 건강이 증진되는 살아있는 미생물을 말한다. 장내 미생물정상 수준으로 유지하고 조절해 유익균 증식, 유해균 억제, 배변활동 원활을 돕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유산균 고르기, 무엇을 봐야 할까?

유산균을 고를 때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할 것은 생존율이다. 유산균은 제조, 보관, 유통, 섭취 후 장관환경 등 다양한 환경을 거치며 생존율이 급격히 떨어진다. 유산균 발효유, 유산균 음료와 같은 액상 타입뿐 아니라 장기 보관이 가능한 분말 형태 유산균도 산소에 노출되면 세포막을 구성하는 지방산이 산화돼 생존율이 떨어진다. 유산균섭취해도 pH2의 강한 산성을 띠는 와 소화효소와 담즙산이 있는을 거치는 등 다양한 스트레스노출된다.

 

유통과 보관 중에 유산균 생존율이 떨어지지 않을까 소화기관에서 유산균이 잘 살아남을 수 있을까 걱정이라면 앞으로 유산균을 고를 때 이것 한 가지만큼은 확인하는 것이 좋다. 바로 프롤린 공법이다.

 

프롤린이란 단백질의 구성요소인 아미노산의 일종으로, 외부환경의 스트레스로부터 식물미생물 등을 보호한다. 프롤린이 다량 함유된 식물은 영상 42℃에서도 정상적인 생육을 보였다. 이러한 프롤린유산균에도 적용할 수 있다. 유산균 배양동결건조프롤린첨가함으로써 균주 자체 안정성을 높이는 방식이다. 외부 물리화학적 스트레스에 대한 저항성을 늘려 생존력을 높이고 장에서 유산균 고유의 기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한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프롤린 첨가하자 유산균 생존율 3배까지 증가

프롤린을 첨가한 유산균생존율이 크게 향상되며, 내산성내담즙성까지 증가한다. 동결건조(영하 60℃ 급속동결 후 건조) 환경과 가속조건(온도 40℃, 습도 70%) 환경에서 프롤린 첨가 여부에 따라 유산균 생존율이 어떻게 달라지는지 실험이 진행됐다.

 

동결건조 시 유산균의 평균 생존율은 24%였지만, 프롤린을 첨가하자 69%로 1.9배 증가했다. 가속조건을 통한 장기간 유통‧보관 환경에서 평균 생존율은 18%에서 71%로 약 3배 증가했다.

 

프롤린 첨가에 따라 유산균의 인공위액‧인공장액 내 생존율도 크게 달라진다. 인공위액 조건에서 유산균의 평균 생존율은 21%에서 프롤린 첨가 후 64%로 2.1배 증가했으며, 인공장액 조건에서 평균 생존율은 19%에서 45%로 1.4배 증가했다.

해당 연구는 ‘유산균의 생존율, 저장안전성, 내산성 또는 내담즙성을 증가시키는 방법(특허 등록번호 10-1605516)’으로 특허 등록됐다.

 

[그래픽=최소연 디자이너]

그동안 유산균생존율을 높이기 위해 다양한 유산균 코팅 기술이 제시됐지만, 유산균 표면을 완전히 코팅하지 못해 내열성, 내산성, 내답즙성이 충분히 우수하지 못한 점이 있었다. 단백질, 다당류, 다공성 폴리머 등으로 이중‧삼중‧사중 코팅을 하는 방법도 개발되기도 했다. 유산균 생존율은 높이되 비용 상승, 다양한 제품화 개발 등을 고려해 종근당건강 연구진은 기술적, 산업적 완성도가 높은 공법을 찾고자 연구를 했으며, 그렇게 엄선된 기술이 바로 프롤린 공법이다.

 

프롤린 공법을 적용한 유산균이 제조공정과 유통, 섭취 후 장내 환경 등 각종 환경 스트레스에서도 높은 생존율을 보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프롤린 공법생존력 또한 뛰어날 뿐 아니라 기존 다단계 코팅 공정에 따른 비용 문제극복할 수 있다.

 

유산균 효과를 톡톡히 보기 위해서는 장에서 이로운 역할을 하는 유산균을 잘 선택해야 한다. 프롤린 공법이 추가돼 극한 조건에서도 뛰어난 생존력을 갖춘 유산균인지 꼼꼼히 살펴보는 것이 좋다.

김성은 기자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