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질, 하루 1번만 하면 생기는 일

 

상식적인 양치질 횟수는 1일 3회다. 전문가들이 권장하는 횟수는 최소 1일 2회 이상 칫솔질과 치실 사용이다.

 

그렇다면 이런 권장 사항과 상식을 벗어나 하루 한 번만 이를 닦는다면 어떤 일이 벌어질까. ‘프리벤션닷컴’에 따르면 1일 1회 양치질이 잇몸 질환 일으킬 확률은 낮지만 충치를 일으킬 가능성은 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치질을 하루 한 번 한다는 의미는 아침 칫솔질 이후 점심, 간식, 저녁, 야식 등을 거쳐 하룻밤이 지나고 난 다음날이 돼서야 비로소 이를 닦는다는 의미다. 다음날 아침 칫솔질을 할 때까지 여러 차례 음식을 먹기 때문에 음식 찌꺼기와 세균이 함께 치아에 엉겨 붙을 수밖에 없다.

 

열심히 칫솔질을 하더라도 노폐물이 완벽하게 제거되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잇몸으로 세균이 침투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칫솔질을 하는 도중 가 난다면 잇몸 질환이 이미 생겼을 가능성이 높다.

 

 

 

전문가들은 “아침, 저녁 두 번 이를 닦아도 충치 잇몸병이 생길 가능성이 훨씬 낮아진다”며 “1일 1회 칫솔질로 인한 최악의 시나리오치아를 잃고 임플란트를 해야 하는 상황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한다.

 

물론 최악의 상태는 드문 케이스다. 일반적으로는 1일 1회 칫솔질이 잇몸 질환으로까지 이어지지는 않는다. 잇몸 질환의 원인이 되는 플라크(치석)가 형성되려면 최소 24시간의 시간이 필요하다.

 

1일 1회 칫솔질을 한다면 플라크가 형성되기 전 잇몸 주변 세균을 제거할 수 있기 때문에 잇몸병이 생길 가능성은 떨어진다. 하지만 충치가 생길 확률만큼은 확실히 높다.

 

 

 

특히 아침에 한 번 하는 칫솔질이 가장 안 좋다. 그나마 저녁 시간 하는 양치질이 충치 가능성을 조금이나마 낮출 수 있는 방법이다.

 

하루 한 번 양치질은 입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이 돼 대인 관계에도 지장을 일으킨다. 따라서 양치질은 최소한 아침, 저녁으로 2번 이상해야 한다.

 

또 칫솔모가 닿지 않은 공간까지 깨끗이 청소할 수 있도록 치실 사용을 병행해야 한다는 점 역시 명심해야 한다. 특별히 잇몸이 약하다거나 군것질을 자주 하는 사람이 아니라면 이것만 잘 지켜도 잇몸과 충치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7개 댓글
  1. 서동민

    풍치는 충치보다도 무섭다.
    가학성향은 앞니빨을 피학성향은어금니빨을 잃게 한다.
    충치는 인공당인 자당의 급여에 있고 메종들에게 사축되는 인간들에게 생겨난다.
    나약한 인간들은 사축되는 짐승과 다르지 않다.
    풍치는 반대로 메종들의 병이다.
    짚시는 앞니빨에
    유대인은 어금니에 온다.
    어느쪽도 따사로운 인간성은찾아볼 수 없는 악마같은 인생들이다.
    치과의사는 빙그레 웃으며 바라볼 뿐 발병원인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는다.
    죄의 결과 죽음이요.
    죽음 전에 병이 있다.
    병명은 죄명이기도 하다.

    1. 이태석

      무슨심오한뜻인지

  2. 익명

    먼말인지 도대체..

  3. ㅋㅋㅋ

    ㅋㅋㅋㅋ 다 웃겨ㅋㅋㅋ
    저건 이해불가 무슨 학자인가? ㅋㅋㅋㅋ

  4. 어쩌티비

    어쩔티비

  5. 익명

    서동민씨.. 당신의 정신병은 무슨 죄의 결과인가요….?

  6. 11살 학생(나)

    나 매일 저녁에 1번만해서 하루1회양치하는데 ㄷㄷ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