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 영화 못 보는 게 유전 탓?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공포 영화를 보다가 귀신이 나오면 “으악!” 소리를 지르는 건 자연스러운 일. 어떤 이는 그 상황을 즐기지만, 다른 이는 허구라는 걸 알면서도 겁에 질려 혼자 화장실도 못 가는 상태가 된다.

왜 그런 차이가 나타나는 걸까? 용기의 문제만은 아니다. 미국 건강 미디어 ‘웹엠디’에 따르면, 유전자의 영향이 크다. 공포에 대한 성향이 DNA에 새겨져 있다는 것.

누구든 무서운 영화를 보면 몸에서 에피네프린이 나온다. 아드레날린이라고도 불리는 이 호르몬은 교감 신경계를 활성화해서 투쟁-도주 반응을 이끌어낸다. 즉 혈압이 올라가고 맥박과 호흡은 빨라진다. 위험으로부터 최대한 빨리 달아날 수 있도록 근육으로 가는 혈액의 양이 늘어난다.

그런데 어떤 사람이 유독 심하게 반응한다면? 신시내티대 샤나 파이벨 교수는 그 이유가 옥시토신 수치와 관련이 있다고 설명한다. 옥시토신은 뇌의 시상하부에서 분비되는 신경 전달 물질. 화면에 괴물이 나타나도 옥시토신 수치가 높은 사람은 겁을 덜 먹는다. 반면 낮은 사람은 덜덜 떨며 겁에 질린다.

옥시토신에 대한 민감도 역시 공포 반응에 영향을 준다. 같은 수준의 옥시토신이 분비돼도 뇌의 수용체가 민감하게 반응하면, 즉 옥시토신의 영향을 많이 받으면 공포를 덜 느낀다. 반대로 수용체가 옥시토신에 둔감하게 반응하면 불안이나 공포를 더 느낀다. 옥시토신 수용체의 민감도는 유전자(OXTR)가 결정한다. 결국, 겁이 많은지, 적은지는 부모 영향이 크다는 의미.

코르티솔도 공포와 관련이 있다. 코르티솔은 아드레날린과 마찬가지로 몸을 투쟁-도주 반응으로 이끄는 스트레스 호르몬. 그런데 코르티솔 수치가 한 번 높아지면 쉽게 낮아지지 않는 유전자를 가진 사람들이 있다. 다른 사람보다 오래 공포와 긴장을 느끼게 된다.

공포에 대한 반응이 유전적 영향 아래 있다는 증거는 떨어져 자란 쌍둥이에서 찾을 수 있다. 그들은 같은 DNA를 갖기 때문에 혹시 다른 환경에서 성장하더라도 유사한 공포 성향을 보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