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택·이필수 후보, 의협회장 선거 결선 진출

[사진= 41대 의협 회장 선거 1차 투표 결과, 1위를 차지한 임현택 후보(왼쪽)와 이필수 후보]
제41대 대한의사협회 회장 선거에서 기호 1번 임현택 후보와 3번 이필수 후보가 최종 결선에 올랐다.

의협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19일 저녁 7시 실시한 선거 개표 결과, 과반수 득표자가 없어 7466표(29.98%)표를 획득한 임 후보와 6709표(26.8%)를 얻은 이 후보가 각각 1위와 2위로 결선 투표 티켓을 갖게 됐다.

3위는 4545표(18.16%)의 표를 얻은 박홍준 후보, 4위는 2881표(11.51%)의 이동욱 후보, 5위는 2289표(9.15%)의 김동석 후보, 6위는 1140표(4.55%)의 유태욱 후보가 차지했다.

3일간 실시된 이번 전자투표는 총 선거인 수 4만 7885명 중 2만 5030명이 참여해 52.27%의 투표율을 보였다. 우편 투표를 통해 선거에 참여한 유권자는 총 1084명이다.

이번 1차 투표에서 1위를 차지한 임 후보는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회장으로, 독감접종 가격과 영유아검진 비용 등을 올리며 회원들의 가려운 곳을 긁어주는 역할을 해왔다. 또 다른 결선 출전자인 이 후보는 중소병원 살리기, 건강보험 수가 인상 등의 선봉장으로 의료계의 고충 해결에 앞장서왔다.

결선 투표는 1차 투표와 마찬가지로 우편투표와 전자투표로 진행되며 26일 오후 6시 투표가 마감되면 같은 날 7시 이후 최종 결과가 발표될 예정이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