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 뜻밖의 이득 (연구)

[사진=IMH_vs/gettyimagebank]
마스크를 쓰고 다니면 금세 축축해진다. 마스크의 불편함 중의 하나지만, 바로 그것이 의외의 장점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마스크 안쪽에 형성된 습기 덕분에 호흡기 질환에 덜 걸리거나, 걸려도 심하게 앓을 위험이 낮아진다는 것.

미국 국립보건원(NIH) 연구진은 “마스크를 쓰면 들숨의 습도가 많이 증가한다”면서 “촉촉한 들숨은 독감 증상을 완화한다는 것이 밝혀졌으며, 코로나 19에도 똑같이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들숨의 습도가 높아지면 호흡기의 점액 섬모 청소가 활발해져 바이러스가 폐로 옮겨가는 걸 억제한다. 또 면역력을 강화하는 단백질(인터페론) 생산을 촉진한다. 습도가 낮은 겨울에 감기 등 감염성 질환에 자주 걸리는 이유는 이 두 가지 작용이 둔화하는 탓이다.

연구진은 네 가지 마스크로 실험했다. 의료진용 N95, 세 겹으로 된 수술용 마스크, 두 겹짜리 면-폴리에스터 혼방 마스크, 두꺼운 면 마스크 등이었다. 들숨의 습도가 가장 높게 유지되는 제품은 두꺼운 면 마스크였다.

연구진은 “백신 접종이 늘더라도 감염병 예방을 위한 경계심을 늦출 수 없다”면서 “마스크 착용은 간편하고도 효과적으로 호흡기 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이 연구(Hydrating the Respiratory Tract: An Alternative Explanation Why Masks Lower Severity of COVID-19)는 ‘바이오 피지컬 저널(Biophysical Journal)’에 실렸다.

이용재 기자 youngchaey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2개 댓글
  1. 익명

    저널의 IF가 낮은걸보니 신뢰도가 낮네요
    이런 것도 확인해서 기사 작성부탁드립니다

  2. 홈서비스 비구니

    어쨌든 일반 감기 예방 효과도 얻을 수 있기에 저는 이번 년에 감기도 안걸리고 편안하게 보냈네요. 매년 감기 걸리는 것도 일이었는데… 그냥 환절기엔 편의상 마스크를 계속 착용하고 싶네요. 벗고 싶을때나 벗고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