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균, 장에 도착할 수 있을까” 걱정될 땐 ‘이것’이 해답!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특별한 병도 없는데, 자꾸 몸이 아프고 피곤하다면?

장 환경이 나쁘기 때문일 수 있어요. 장이 튼튼해야 몸도 튼튼하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장에는 많은 신경세포와 면역세포가 존재해요. 1억 개의 신경세포, 그리고 면역세포의 70%가 장에 몰려 있어요. 그래서 장이 나쁘면 면역력이 떨어지고, 바이러스 등 외부 유해물질이 침투하기 쉬워지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더불어 장은 음식물 소화, 영양분과 수분 흡수, 찌꺼기 배출과 같은 배변활동 등 하는 일도 많아요. 장이 건강하지 않으면 이러한 역할들을 제대로 수행할 수 없기 때문에 변을 보기 어려워지고 복통이 발생하기도 하죠. 만약 평소 식습관 등 생활습관이 나쁘다면 장을 괴롭히고 있는 거예요. 나쁜 식생활, 과중한 스트레스, 항생제 복용, 흡연과 음주 등은 최소화해야 해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또, 장내 유익균을 늘려 장 환경을 개선해야 하죠. 그러기 위해선 프로바이오틱스 유산균 섭취가 필요합니다. 유산균을 먹으면 장내 유익균은 늘고, 유해균은 줄어드는데 도움이 되죠.

 

유산균이 장에서 잘 살아 남으려면 프리바이오틱스가 필요한데요. 프리바이오틱스는 장내 유산균의 먹이로, 유산균이 잘 자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요.

그런데 유산균이 장에서 좋은 역할을 하려면, 우선 장까지 무사히 도달하는 것이 과제인데요, 식물성 원료인 ‘자일로올리고당’이 이를 도와주죠.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옥수수심에서 추출한 자일로올리고당은 위장에서 분해되지 않아, 무사히 장까지 도달할 수 있어요. 장에 도달한 뒤에는 유익균이 증가하는데 도움을 줍니다.실제로 일본 산토리 기술개발센터의 연구에서 장내 비피더스균이 증식한 결과를 보였죠.

 

개별인정형 프리바이오틱스인 자일리올리고당이 함유된 ‘자일로바이오틱스’를 꾸준히 섭취하면 뱃속이 보다 편안해지고 화장실에 가기 한결 쉬워지는 이유입니다.

자일로바이오틱스에는 면역기능에 필요한 아연, 유해산소로부터 세포를 보호하는데 필요한 셀레늄, 칼슘 및 인의 흡수와 뼈의 형성 및 유지에 필요한 비타민 D도 들어 있어요.

단맛은 줄이고 부드럽고 고소한 오곡 맛을 더한 장유산균 하루 1포로 장 건강을 챙겨보세요.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