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리기 vs. 휴식, 기분이 더 좋아지는 건? (연구)

[사진=Rido/shutterstock]
15분간의 휴식과 15분간의 조깅, 둘 중 하고 나면 기분이 더 좋아지는 건 뭘까?

최근 연구에 의하면 짧은 시간 기분을 향상시키는 덴 후자인 조깅의 효과가 더 클 것으로 보인다. 대학생 100여 명을 대상으로 한 실험 결과다.

숨이 찰 정도의 걷기나 조깅과 같은 중간 강도의 유산소 운동이 뇌 기능을 유지하거나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는 점은 선행 연구들을 통해 여러 차례 확인된 내용이다.

프랑스 연구팀은 최신 논문을 통해 운동을 할 때 일어나는 긍정적인 감정 변화가 이 같은 인지기능 향상과 연관이 있을 것으로 보고, 이에 근거를 더하는 실험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팀은 대학생 101명을 대상으로 현재 자신의 기분 상태를 ‘활기참’을 기준으로 평가할 때 몇 점을 줄 수 있는지 물었다. 이 같은 설문조사를 진행한 다음에는 ‘선 추적 검사(Trail Making Test)’ a형과 b형, 두 가지 유형의 인지기능 검사를 치르도록 했다.

시험을 본 다음에는 학생 절반에게 15분간 캠퍼스 주변을 달리도록 했고, 나머지 절반에게는 동일한 시간동안 긴장을 풀 수 있는 휴식 시간을 갖도록 했다.

마지막으로 조깅과 휴식 세션이 끝난 2분 뒤, 학생들에게 앞서 했던 것과 동일한 설문조사와 인지기능 검사에 참여하도록 했다.

실험 결과, 조깅 그룹에 속한 학생들은 운동 전후로 본 인지기능 검사 결과가 유의미하게 향상되는 곡선을 그렸다. 주의력과 사고 속도를 측정하는 테스트에서 특히 이런 결과가 두드러졌다. 반면 휴식을 취한 학생들은 휴식 전후 테스트 결과에 별다른 차이가 없었다.

테스트 결과는 실험참가자들이 직접 설문에 답한 ‘활기참’의 정도와도 관련이 있었다. 운동 그룹에 속한 학생들은 운동 전보다 후 활력이 넘친다고 답했는데, 이러한 특징이 조깅 전후 인지기능 테스트 점수의 상승 곡선과 연관을 보인 것이다.

단 이번 연구는 다른 가변적인 요인을 고려하지 못한 한계도 있다. 휴식을 취한 그룹은 실내에서, 운동을 한 그룹은 야외에서 활동을 했다는 점에서 또 다른 환경적 변인이 영향을 미쳤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인과관계를 명확히 밝힌 연구가 아니라는 점 역시 한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구팀은 이번 연구가 유산소 운동과 인지기능 향상, 기분 상태 개선 사이의 연관관계를 확인하는 하나의 단서가 됐다는 점에 의미를 두었다.

해당 논문(Brief aerobic exercise immediately enhances visual attentional control and perceptual speed. Testing the mediating role of feelings of energy)은 국제학술지 ‘심리학 기록(Acta Psychologica)’ 온라인판에 9월 5일 게재됐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