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온라인 약국 필팩 인수…제약 시장 지각 변동

세계 최대 온라인 유통 기업 아마존이 미국 전역에 의약품 유통 면허를 가진 온라인 약국 필팩(PillPack)을 인수한다. 이로써 제약 업계의 지각 변동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미국 CNBC 등의 보도에 따르면, 아마존은 28일(현지 시간) “온라인 약국 필팩을 인수하는 협약에 서명했다”며 “아마존과 함께 더 나은 의약 투약의 경험을 미국 전역에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필팩은 만성 질환 등 매일 약을 복용해야 하는 환자를 대상으로 처방받은 약을 포장, 배송해주는 의약품 유통 업체로 정량, 정시 배달을 자랑한다. 지난해 1억 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진다.

구체적인 인수 조건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업계에서는 이번 거래가 10억 달러(약 1조 원) 규모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 규제 기관 승인을 받으면 올 하반기에 인수를 마무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는 워런 버핏의 버크셔 해서웨이, JP모건 등과 함께 헬스 케어 회사를 합작 투자로 설립하는 등 의약 산업계 진출에 강한 의지를 보여 왔다. 하지만 미 제약 시장의 높은 장벽 때문에 지난 4월 진출 계획을 폐기했다는 관측이 나오기도 했다.

아마존의 필팩 인수 소식에 이날 CVS, 익스프레스 스크립츠 등 미국 내 대형 의약품 유통 기업의 주가가 곤두박질쳤다. 전문가들은 수십 년간 대형 병원과 의약품 유통 기업 간 형성된 강한 유착 관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사진=아마존]

정새임 기자 j.saeim09@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