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바른 약 복용법 7가지 “물의 양도 중요”

우리가 먹는 약도 올바르게 복용해야 효과를 볼 수 있다. 무작정 많이 먹거나 오랫동안 보관된 약을 먹는다면 오히려 부작용에 시달릴 수 있다.

그렇다면 약을 올바르게 복용할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일단 가장 중요한 것이 약의 정량을 지켜 복용해야 한다.

의사와 약사가 설명한대로 정해진 양을 복용해야 하고 스스로의 자의적 판단으로 약을 줄이거나 늘리는 행동은 과다 복용의 지름길이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정량 복용과 함께 중요한 것은 미지근한 물과 함께 먹어야 한다.

알약의 경우 약이 식도를 통해 위까지 도착하는데 일명 맥주컵으로 불리는 200cc 잔을 가득채운 물의 양이 필요하며 약을 먹을 때 물을 충분히 먹으면 위까지 도착하는데 수초의 시간밖에 걸리지 않는다.

만약 물의 양이 적거나 부족하면 어떻게 될까. 아마 누구나 한번 쯤은 알약을 물과 함께 삼켰는데도 불구하고 식도에 걸리거나 넘어가지 않아 약의 씁쓸한 맛과 이물감을 느껴봤을 것이다. 이것이 바로 물이 부족하기 때문에 나타나는 현상이다. 특히 보통의 여성들처럼 소량의 물 한두 모금을 섭취해 약이 식도에 걸리면 식도염에 걸릴수도 있고 상황이 학화되면 식도궤양을 일으켜 위장장애가 나타날 수도 있다.

약을 복용하는 시간도 중요하다. 이런 경우 약의 종류마다 차이가 있는데 우선 흔히 식후 30분 이내 복용해야 하는 약들은 소염진통제나 비타민제가 있다.

소염진통제의 경우 식사 전 복용하게 되면 속이 쓰릴수 있으므로 반드시 식후에 먹어야 한다. 비타민제 역시 빈속에 복용할 경우 구토가 유발될 수 있으며 식후에 복용하면 미네랄과 섞여 흡수가 더욱 빨리 진행된다.

소염진통제나 비타민제와는 다르게 특정시간에 복용해야 하는 약도 있다. 바로 항히스타민제와 변비약인데 항히스타민제는 코감기 약으로 많이 처방하는데 먹으면 졸음이 쏟아지기 때문에 낮이 아닌 잠들기 직전에 복용하는 편이 낫다.

또한 변비약은 잠들기 전에 복용하면 약 성분이 식도를 자극할 수 있으므로 잠자기 30분전에 복용하는 것이 좋다.

약을 보관하는 것도 세심한 주의가 필요하다. 아이들이 자주 복용하는 시럽의 경우 상온에 보관해야 한다. 사실 시럽은 보관기관이 짧기 때문에 많은 부모들이 약을 냉장보관하지만 아는 잘못된 행동이다.

알약이나 분말형태의 약과는 달리 액체상태이기 때문에 냉장고에 보관할 경우 약 속의 입자들이 서로 엉겨붙어 침전물이 생기고 세균들이 자라기 쉬운 환경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영양제 역시 낮은 온도에서는 영양소가 파괴될 수 있으므로 꼭 상온에서 보관해야 한다.

반면 조제된 약의 경우에는 건조하고 그늘진 곳에 보관하는 것이 좋다. 직사광선을 받게 되면 곰팡이가 생기게 돼 약이 쉽게 변하게 된다. 신체에 바르는 약인 연고나 크림의 경우에는 사용기간을 잘 살펴야 하고 상온에 보관해야 한다. 개봉하지 않았다면 2년정도 보관이 가능하지만 한번 사용했다면 6개월 안에 사용해야 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