힘내?…우울증 악화시키는 말말말

우울증은 전 세계적으로 가장 흔한 장애 중 하나다. 흔한 질환인 만큼 우리 주변에도 우울증을 앓고 있는 사람이 있게 마련이다.

미국 존스홉킨스 대학교 정신의학 및 신경학과의 아담 캐플린 교수는 “우울증의 원인과 증상은 제각각 다르기 때문에 이런 사람들에게 서투른 위로의 말을 건네는 것보다는 그들의 이야기를 가만히 들어주는 편이 낫다”고 말한다.

캐플린 박사는 허핑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우울증에 걸린 사람들에게 대수롭지 않게 던진 위로의 말이 그들의 결점이나 나약함을 더욱 부각시키는 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다음과 같은 말은 우울증 환자에게 하지 않는 편이 좋다”고 말한다.

“그냥 받아들여”=“받아들여”라거나 “긍정적으로 생각해” 등의 말은 상대가 처한 상황을 하찮은 것으로 묵살해버리는 표현이다. 우울증은 집중력을 떨어뜨리고 깊은 수면을 방해하는 등 일상생활을 망가트리는 심각한 질환이다.

일상적이고 평범한 궤적을 벗어나 허우적대고 있는 사람에게 별일 아니라고 말하는 것은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캐플린 박사는 우울증의 영향력을 과소평가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힘내”=“힘내”라는 표현 역시 받아들이라는 표현과 비슷하다. 캐플린 박사는 “상대가 힘을 낼 수 있는 입장이었다면 벌써 기운을 차렸을 것”이라며 “위로의 말을 던지는 것보다는 상대의 이야기를 그냥 들어주며 ”힘들었겠다“는 정도의 호응을 해주는 것이 더 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어떤 심정인지 나도 잘 알아”=공감의 제스처는 상대에게 큰 도움이 될 때도 있지만 상대가 처한 입장을 잘 알지 못하면서 함부로 공감하는 것은 위험하다. 캐플린 박사는 “사람들마다 각자의 방식으로 우울증을 경험한다”며 “상대의 입장을 온전히 이해하지 못한다면 그냥 들어주는 편이 낫다”고 말했다.

또 “자신도 우울증을 경험한 적이 있다면 그 경험을 공유해서 상대가 혼자가 아니라는 것을 알리는 것도 도움이 된다”며 “단 우울증에 걸린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이 더 중요한 만큼 자신의 이야기만 늘어놓아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이미지출처:Africa Studio/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